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에서 구조활동’ 관절염 악화 소방관…법원 “공무상 질병”
입력 2018.11.11 (09:04) 사회
‘산에서 구조활동’ 관절염 악화 소방관…법원 “공무상 질병”
산에서 구조활동을 하다가 관절염이 악화된 소방공무원에 대해 공무상 질병을 인정해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습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단독은 소방공무원 김 모 씨가 공무원연금 공단을 상대로 공무상요양 불승인 처분을 취소해달라고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2002년 연골절제술을 받은 이후 후유증으로 관절염이 발병할 가능성이 높은 상태에서 구급·구조 활동 업무가 점정 증가하는 추세에 있었다"며 "업무 수행 중 좌측 무릎에 상당한 부담을 주는 산행 등이 불가피 했으므로 관절염이 자연적인 진행 속도 이상으로 악화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전남의 한 소방서 현장대응단원인 김 씨는 2002년 무릎 연골 절제술을 했고, 이후 좌측 무릎의 통증이 악화돼 지난해 연골 이식술 등을 받았습니다.

김 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관내 야산에서 수 차례 환자 구조 등의 업무를 하면서 무릎 관절염이 악화된 것이라며 공무상 요양 승인을 신청했습니다.

하지만 공무원연금공단은 "연골 손상 부위가 자연적으로 악화돼 관절염으로 진행된 것일 뿐, 업무와 인과 관계가 없다"고 김 씨의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에 김 씨는 "구조 활동 중 산행을 하면서 주로 들것을 이용해 환자를 이송했다"며 "무릎 부위에 과도한 부담을 주는 업무라 질병과 관련이 있다"고 주장하며 행정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 ‘산에서 구조활동’ 관절염 악화 소방관…법원 “공무상 질병”
    • 입력 2018.11.11 (09:04)
    사회
‘산에서 구조활동’ 관절염 악화 소방관…법원 “공무상 질병”
산에서 구조활동을 하다가 관절염이 악화된 소방공무원에 대해 공무상 질병을 인정해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습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단독은 소방공무원 김 모 씨가 공무원연금 공단을 상대로 공무상요양 불승인 처분을 취소해달라고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2002년 연골절제술을 받은 이후 후유증으로 관절염이 발병할 가능성이 높은 상태에서 구급·구조 활동 업무가 점정 증가하는 추세에 있었다"며 "업무 수행 중 좌측 무릎에 상당한 부담을 주는 산행 등이 불가피 했으므로 관절염이 자연적인 진행 속도 이상으로 악화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전남의 한 소방서 현장대응단원인 김 씨는 2002년 무릎 연골 절제술을 했고, 이후 좌측 무릎의 통증이 악화돼 지난해 연골 이식술 등을 받았습니다.

김 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관내 야산에서 수 차례 환자 구조 등의 업무를 하면서 무릎 관절염이 악화된 것이라며 공무상 요양 승인을 신청했습니다.

하지만 공무원연금공단은 "연골 손상 부위가 자연적으로 악화돼 관절염으로 진행된 것일 뿐, 업무와 인과 관계가 없다"고 김 씨의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에 김 씨는 "구조 활동 중 산행을 하면서 주로 들것을 이용해 환자를 이송했다"며 "무릎 부위에 과도한 부담을 주는 업무라 질병과 관련이 있다"고 주장하며 행정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