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윤창호 씨 가해 운전자 구속…“사안 중대·도주 우려”
입력 2018.11.11 (10:28) 수정 2018.11.11 (16:11) 사회
故 윤창호 씨 가해 운전자 구속…“사안 중대·도주 우려”
만취 상태로 차량을 몰다 대학생 윤창호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된 26살 박모 씨가 구속됐습니다.

부산지법 동부지원은 오늘 오후 3시 음주운전과 위험운전치사 혐의로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 박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즉 영장실질심사를 열어 40분 만에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동부지원 정제민 판사는 '사안이 중하고 피의자 박 씨가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습니다.

박씨는 지난 9월 25일 새벽 혈중알코올농도 0.181% 상태로 자신의 BMW 승용차를 몰다 해운대구 미포교차로에서 윤 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故 윤창호 씨 가해 운전자 구속…“사안 중대·도주 우려”
    • 입력 2018.11.11 (10:28)
    • 수정 2018.11.11 (16:11)
    사회
故 윤창호 씨 가해 운전자 구속…“사안 중대·도주 우려”
만취 상태로 차량을 몰다 대학생 윤창호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된 26살 박모 씨가 구속됐습니다.

부산지법 동부지원은 오늘 오후 3시 음주운전과 위험운전치사 혐의로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 박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즉 영장실질심사를 열어 40분 만에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동부지원 정제민 판사는 '사안이 중하고 피의자 박 씨가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습니다.

박씨는 지난 9월 25일 새벽 혈중알코올농도 0.181% 상태로 자신의 BMW 승용차를 몰다 해운대구 미포교차로에서 윤 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