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캘리포니아 역대 최악 산불…“11명 사망·30만 명 대피”
입력 2018.11.11 (12:03) 수정 2018.11.11 (13:11)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캘리포니아 역대 최악 산불…“11명 사망·30만 명 대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의 피해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최소 11명이 숨지고 수십만 명이 대피한 상태인데요.

마을 전체가 페허로 변한 곳도 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8일 시작된 대형 산불 '캠프파이어'는 지금도 산림과 주택가를 휩쓸며 번져나가고 있습니다.

미 캘리포니아 북부와 남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은 마을 전체를 폐허로 만들어버렸습니다.

낙원을 뜻하는 '파라다이스' 마을.

이제는 타버린 집과 차들만이 덩그라니 남았습니다.

이 마을에서 숨진 주민은 9명, 실종자도 35명으로 늘었습니다.

[코트네이 젠베이/파라다이스 주민 : "불에 탄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람들도 있고, 차를 버리고 도망치다 길에서 숨진 사람도 있습니다."]

밤새 소방작업이 진행됐지만, 진화율은 20%에 그쳤습니다.

건조한 바람이 불길을 키우며 계속 번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주 당국은 우려했던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이 됐다며 인근 주민 30만 명에 대해 강제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코리 엘 호냐/美 캘리포니아 뷰트 카운티 경찰 : "주민들에게 강제 대피령을 내렸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했지만, 불이 빠르게 번지고 있기 때문에 집집마다 다니면서 대피하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습니다."]

남부 캘리포니아에서도 산불이 잇따라 발생해 2명이 숨졌습니다.

북부 지역보다 불길은 작지만 인구가 밀집한 지역을 위협하고 있어서 큰 피해가 우려됩니다.

산불 피해가 커지자 당초, 산림 관리 부실을 질타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몇 시간 만에 태도를 바꿔 "피해 주민 모두에 대한 신의 축복을 기원한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캘리포니아 역대 최악 산불…“11명 사망·30만 명 대피”
    • 입력 2018.11.11 (12:03)
    • 수정 2018.11.11 (13:11)
    뉴스 12
캘리포니아 역대 최악 산불…“11명 사망·30만 명 대피”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의 피해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최소 11명이 숨지고 수십만 명이 대피한 상태인데요.

마을 전체가 페허로 변한 곳도 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8일 시작된 대형 산불 '캠프파이어'는 지금도 산림과 주택가를 휩쓸며 번져나가고 있습니다.

미 캘리포니아 북부와 남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은 마을 전체를 폐허로 만들어버렸습니다.

낙원을 뜻하는 '파라다이스' 마을.

이제는 타버린 집과 차들만이 덩그라니 남았습니다.

이 마을에서 숨진 주민은 9명, 실종자도 35명으로 늘었습니다.

[코트네이 젠베이/파라다이스 주민 : "불에 탄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람들도 있고, 차를 버리고 도망치다 길에서 숨진 사람도 있습니다."]

밤새 소방작업이 진행됐지만, 진화율은 20%에 그쳤습니다.

건조한 바람이 불길을 키우며 계속 번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주 당국은 우려했던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이 됐다며 인근 주민 30만 명에 대해 강제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코리 엘 호냐/美 캘리포니아 뷰트 카운티 경찰 : "주민들에게 강제 대피령을 내렸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했지만, 불이 빠르게 번지고 있기 때문에 집집마다 다니면서 대피하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습니다."]

남부 캘리포니아에서도 산불이 잇따라 발생해 2명이 숨졌습니다.

북부 지역보다 불길은 작지만 인구가 밀집한 지역을 위협하고 있어서 큰 피해가 우려됩니다.

산불 피해가 커지자 당초, 산림 관리 부실을 질타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몇 시간 만에 태도를 바꿔 "피해 주민 모두에 대한 신의 축복을 기원한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