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만금방조제 안쪽에서 또 물고기 떼죽음…올해 세 번째
입력 2018.11.12 (07:33) 수정 2018.11.12 (09: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새만금방조제 안쪽에서 또 물고기 떼죽음…올해 세 번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새만금 방조제 안쪽 호수에서 물고기 수천 마리가 떼죽음했습니다.

올해만 같은 곳에서 세 번째 일어난 일입니다.

이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물고기 수 천 마리가 흰 배를 드러내고 물 위를 둥둥 떠다닙니다.

대부분 아직 다 자라지 못한 어린 숭어와 전어입니다.

지난 9일부터 죽은 물고기 떼가 발견됐습니다.

[박용진/어민 : "오늘 아침에 말도 못했어요. 그렇게 배로 지금 아주머니들 싣고 줍는데... 지금도 자꾸 쏟아져요. 계속 올라와요."]

어민들이 배를 타고 나가 거둔 죽은 물고기가 1톤 화물차 한 대를 가득 채웠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어민들은 어선 네다섯 척을 동원해 폐사한 물고기를 거두고 있지만, 죽은 물고기들은 계화 포구 일대에 계속해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 근처에서 일어난 물고기 떼죽음은 올해만 벌써 세 번째.

농어촌공사와 부안군은 한여름이나 한겨울이 아닌데 물고기가 떼죽음하는 일은 이례적이라며 인근 축산분뇨처리장 등에서 오염물질이 유입됐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환경단체는 오염물질 조사도 필요하지만 지금처럼 물 흐름이 제약돼 있는 상황에서는 이런일이 반복될 것이라면서 새만금방조제 안쪽 호수 수질 관리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김재병/전북환경운동연합 생태디자인센터 소장 : "근본적인 해결 방법은 해수 유통인데요. 지금 유통되는 양보다 훨씬 많은 양이 들어와야만 지금의 상황을 극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이 늦춰지는 사이 새금호에서의 물고기 떼죽음이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 새만금방조제 안쪽에서 또 물고기 떼죽음…올해 세 번째
    • 입력 2018.11.12 (07:33)
    • 수정 2018.11.12 (09:29)
    뉴스광장
새만금방조제 안쪽에서 또 물고기 떼죽음…올해 세 번째
[앵커]

새만금 방조제 안쪽 호수에서 물고기 수천 마리가 떼죽음했습니다.

올해만 같은 곳에서 세 번째 일어난 일입니다.

이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물고기 수 천 마리가 흰 배를 드러내고 물 위를 둥둥 떠다닙니다.

대부분 아직 다 자라지 못한 어린 숭어와 전어입니다.

지난 9일부터 죽은 물고기 떼가 발견됐습니다.

[박용진/어민 : "오늘 아침에 말도 못했어요. 그렇게 배로 지금 아주머니들 싣고 줍는데... 지금도 자꾸 쏟아져요. 계속 올라와요."]

어민들이 배를 타고 나가 거둔 죽은 물고기가 1톤 화물차 한 대를 가득 채웠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어민들은 어선 네다섯 척을 동원해 폐사한 물고기를 거두고 있지만, 죽은 물고기들은 계화 포구 일대에 계속해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 근처에서 일어난 물고기 떼죽음은 올해만 벌써 세 번째.

농어촌공사와 부안군은 한여름이나 한겨울이 아닌데 물고기가 떼죽음하는 일은 이례적이라며 인근 축산분뇨처리장 등에서 오염물질이 유입됐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환경단체는 오염물질 조사도 필요하지만 지금처럼 물 흐름이 제약돼 있는 상황에서는 이런일이 반복될 것이라면서 새만금방조제 안쪽 호수 수질 관리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김재병/전북환경운동연합 생태디자인센터 소장 : "근본적인 해결 방법은 해수 유통인데요. 지금 유통되는 양보다 훨씬 많은 양이 들어와야만 지금의 상황을 극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이 늦춰지는 사이 새금호에서의 물고기 떼죽음이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