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中 “北에 돈 보내지 마라”…대북 강경 선회한 듯
입력 2018.11.13 (21:22) 수정 2018.11.13 (22:1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中 “北에 돈 보내지 마라”…대북 강경 선회한 듯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에 대한 중국의 태도에서 변화의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국제 사회에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하던 중국이 북한에 대한 송금을 금지하며 돈줄을 바짝 조이고 있는데요.

또 중국 학계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움직임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선양 김명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당국이 북한과 교역하는 기업가들에게 북한에 절대로 돈을 보내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고 선양 현지 소식통이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대북 제재가 풀리기 전까지 북한과 돈이 오가면 안된다는 게 중국 당국의 지침"이라며, "북한측과 투자 상담은 가능하다"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올 들어 8월까지 북중간 교역액은 지난해에 비해 58% 이상 감소했고, 10월부터는 교역량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중 무역상 : "지금은 북한에 아무도 투자하려고 하지 않아요. 저희도 거래하던 제품이 대북 제재 대상이어서 못 하고 있어요."]

그동안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하던 중국이 강경 입장으로 선회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가능한 대목입니다.

실제로 중국은 지난 주 제2차 미중 외교안보 대화에서도 대북 압박 공조를 약속했습니다.

[양제츠/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 : "중국은 미국과 상호 신뢰를 쌓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수립을 병행할 것입니다."]

정부 공식 입장은 아니지만, 일부 중국 학자들도 북한의 비핵화 행보에 회의론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장롄구이/중국공산당 중앙당교 교수 : "(북한이 취하는) 모든 조치는 '핵동결' 계획에 지나지 않습니다. 결코 '핵 포기' 계획이 아닙니다."]

[스인홍/인민대 국제관계학원 교수 : "한국은 김정은에게 속을 수도 있다, 하지만 분명 이런 모험을 해볼 만 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거 아닙니까?"]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인 상황에서 한국을 견제하면서 중국의 주도권을 넓히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북한을 달래던 중국의 인내심도 미국과의 무역 분쟁 국면에서 한계에 달한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의 돈줄 죄기는 올 겨울 북한 경제에 적쟎은 타격이 될 전망입니다.

선양에서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 中 “北에 돈 보내지 마라”…대북 강경 선회한 듯
    • 입력 2018.11.13 (21:22)
    • 수정 2018.11.13 (22:18)
    뉴스 9
中 “北에 돈 보내지 마라”…대북 강경 선회한 듯
[앵커]

북한에 대한 중국의 태도에서 변화의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국제 사회에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하던 중국이 북한에 대한 송금을 금지하며 돈줄을 바짝 조이고 있는데요.

또 중국 학계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움직임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선양 김명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당국이 북한과 교역하는 기업가들에게 북한에 절대로 돈을 보내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고 선양 현지 소식통이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대북 제재가 풀리기 전까지 북한과 돈이 오가면 안된다는 게 중국 당국의 지침"이라며, "북한측과 투자 상담은 가능하다"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올 들어 8월까지 북중간 교역액은 지난해에 비해 58% 이상 감소했고, 10월부터는 교역량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중 무역상 : "지금은 북한에 아무도 투자하려고 하지 않아요. 저희도 거래하던 제품이 대북 제재 대상이어서 못 하고 있어요."]

그동안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하던 중국이 강경 입장으로 선회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가능한 대목입니다.

실제로 중국은 지난 주 제2차 미중 외교안보 대화에서도 대북 압박 공조를 약속했습니다.

[양제츠/중국 외교 담당 정치국원 : "중국은 미국과 상호 신뢰를 쌓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수립을 병행할 것입니다."]

정부 공식 입장은 아니지만, 일부 중국 학자들도 북한의 비핵화 행보에 회의론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장롄구이/중국공산당 중앙당교 교수 : "(북한이 취하는) 모든 조치는 '핵동결' 계획에 지나지 않습니다. 결코 '핵 포기' 계획이 아닙니다."]

[스인홍/인민대 국제관계학원 교수 : "한국은 김정은에게 속을 수도 있다, 하지만 분명 이런 모험을 해볼 만 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거 아닙니까?"]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인 상황에서 한국을 견제하면서 중국의 주도권을 넓히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북한을 달래던 중국의 인내심도 미국과의 무역 분쟁 국면에서 한계에 달한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의 돈줄 죄기는 올 겨울 북한 경제에 적쟎은 타격이 될 전망입니다.

선양에서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