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건축 수주 후에는 ‘말 바꾸기’…‘슈퍼 갑’ 되는 건설사
입력 2018.11.14 (21:31) 수정 2018.11.14 (22:3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재건축 수주 후에는 ‘말 바꾸기’…‘슈퍼 갑’ 되는 건설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재건축, 재개발 과정에 공공연히 자행되는 금품로비와 온갖 비리를 추적하는 연속 보도 순서, 오늘(14일)은 사업권 수주 이후에 얼굴을 싹 바꾸는 건설사들의 파렴치한 행태를 고발합니다.

수주경쟁 과정에선 온갖 혜택을 다 줄 것처럼 약속해 놓고서 나중엔 결국 오리발을 내밀기 일쑵니다.

왜 그런건지 강푸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 7월 시공사를 선정한 서울의 재건축 단지입니다.

당시 건설사 측은 돈을 주고 눈물을 흘려가며 지지를 부탁했다고 합니다.

[재개발 아파트 조합원/음성변조 : "제발 부탁드린다고, 저 한번만 살려달라고 하면서 땅바닥에 딱 무릎을 꿇고 울면서 돈을 주면서 OO 한번만 찍어달라고."]

주민들은 이런 건설사의 태도가 시공사 선정 뒤 하루아침에 달라졌다고 말합니다.

이른바 특화공사비로 약속한 9백80억 원은 대부분 없앴고, 기반 시설공사 약속도 제대로 지키지 않는다는 겁니다.

[재개발 아파트 조합원/음성변조 : "지하철공사해 준다고 해 놓고 안 해 줬지 개천가 80억 그거 해 준다고 했거든요. 그것도 안 해 준다고 그랬지."]

지난해 시공사를 선정한 이 재건축 단지도 요즘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역시 건설사가 수주 경쟁 때 한 약속을 어기고 말을 바꿨다며 주민들은 불만을 터뜨립니다.

[재개발 아파트 조합원/음성변조 : "옛날에 OO가 하겠다는 거하고는 전혀 상관이 없는 정말 졸속한 것들이 나온다는 얘깁니다."]

건설사들이 한순간에 태도를 바꿔도, 조합마저 대부분 제구실을 하지 못합니다.

시공사를 감시하고 주민의 이익을 지키기는커녕 이권 챙기기에 급급한 경우가 많습니다.

[전 재건축 조합장/음성변조 : "기반 시설, 몇 가지 있잖아요, 서너가지. 이런 것들은 조합에서 가져가시오, 조합장님. 이런 얘기 하는 거야."]

시공사와 조합이 철거와 용역, 조경처럼 공사에 딸린 사업권을 뒤로 주고받는 일은 공공연한 비밀입니다.

[전 재건축 조합장/음성변조 : "총무는 총무대로 이 업자를 넣으려고 하고 있고. 다 넣으려고 하거든. 한두사람이 아니야."]

달콤한 약속을 믿고 표를 던진 일반 조합원들은 돌변한 건설사의 태도에도 발만 동동 구를뿐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재건축 수주 후에는 ‘말 바꾸기’…‘슈퍼 갑’ 되는 건설사
    • 입력 2018.11.14 (21:31)
    • 수정 2018.11.14 (22:31)
    뉴스 9
재건축 수주 후에는 ‘말 바꾸기’…‘슈퍼 갑’ 되는 건설사
[앵커]

재건축, 재개발 과정에 공공연히 자행되는 금품로비와 온갖 비리를 추적하는 연속 보도 순서, 오늘(14일)은 사업권 수주 이후에 얼굴을 싹 바꾸는 건설사들의 파렴치한 행태를 고발합니다.

수주경쟁 과정에선 온갖 혜택을 다 줄 것처럼 약속해 놓고서 나중엔 결국 오리발을 내밀기 일쑵니다.

왜 그런건지 강푸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 7월 시공사를 선정한 서울의 재건축 단지입니다.

당시 건설사 측은 돈을 주고 눈물을 흘려가며 지지를 부탁했다고 합니다.

[재개발 아파트 조합원/음성변조 : "제발 부탁드린다고, 저 한번만 살려달라고 하면서 땅바닥에 딱 무릎을 꿇고 울면서 돈을 주면서 OO 한번만 찍어달라고."]

주민들은 이런 건설사의 태도가 시공사 선정 뒤 하루아침에 달라졌다고 말합니다.

이른바 특화공사비로 약속한 9백80억 원은 대부분 없앴고, 기반 시설공사 약속도 제대로 지키지 않는다는 겁니다.

[재개발 아파트 조합원/음성변조 : "지하철공사해 준다고 해 놓고 안 해 줬지 개천가 80억 그거 해 준다고 했거든요. 그것도 안 해 준다고 그랬지."]

지난해 시공사를 선정한 이 재건축 단지도 요즘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역시 건설사가 수주 경쟁 때 한 약속을 어기고 말을 바꿨다며 주민들은 불만을 터뜨립니다.

[재개발 아파트 조합원/음성변조 : "옛날에 OO가 하겠다는 거하고는 전혀 상관이 없는 정말 졸속한 것들이 나온다는 얘깁니다."]

건설사들이 한순간에 태도를 바꿔도, 조합마저 대부분 제구실을 하지 못합니다.

시공사를 감시하고 주민의 이익을 지키기는커녕 이권 챙기기에 급급한 경우가 많습니다.

[전 재건축 조합장/음성변조 : "기반 시설, 몇 가지 있잖아요, 서너가지. 이런 것들은 조합에서 가져가시오, 조합장님. 이런 얘기 하는 거야."]

시공사와 조합이 철거와 용역, 조경처럼 공사에 딸린 사업권을 뒤로 주고받는 일은 공공연한 비밀입니다.

[전 재건축 조합장/음성변조 : "총무는 총무대로 이 업자를 넣으려고 하고 있고. 다 넣으려고 하거든. 한두사람이 아니야."]

달콤한 약속을 믿고 표를 던진 일반 조합원들은 돌변한 건설사의 태도에도 발만 동동 구를뿐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