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황제보석’ 이호진 보석 취소 요청…‘이호진 방지법’ 발의”
입력 2018.11.14 (21:35) 수정 2018.11.14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황제보석’ 이호진 보석 취소 요청…‘이호진 방지법’ 발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교도소에 있어야 할 사람이 보석으로 나와 7년 넘게 자유롭게 지내고 있는 모습을 지난 달 KBS가 단독 보도해 드렸는데요.

이 '황제 보석' 의혹에 대해 검찰이 법원에 이 전 회장의 보석 취소 검토를 요청했습니다.

국회에선 이호진 방지법도 발의됐습니다.

보도에 이승재 기자입니다.

[연관기사] [뉴스9] 태광 이호진 前 회장, 3년 반 실형 받고 ‘7년째 보석’…단 63일 수감 (2018.10.18)

[리포트]

400억원 대 배임 횡령 혐의로 구속기소됐지만 수감 기간은 단 63일,

7년 8개월째 보석 중인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은 자유의 몸이었습니다.

술집 앞에서 누군가와 담배를 피우고, 떡볶이집에선 맥주를 곁들였습니다.

[이호진 전 회장 측근/음성변조 : "맥주를 드시는거에요. 8시 반에 들어가서 새벽 4시까지. 거의 매일 술 드세요."]

KBS 보도 3주 만에 검찰은 이 전 회장의 보석 취소를 검토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습니다.

KBS 보도 등으로 미뤄 볼 때 이 전 회장의 건강 상태가 수감 생활을 못할 정도는 아니라는 겁니다.

또 실형이 예상돼 보석 취소를 검토해야 한다고 의견을 냈습니다.

다음달 12일 이 전 회장의 파기환송심 첫 재판에서 보석 취소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에선 재벌총수나 권력자의 황제보석을 막기 위한 이른바 '이호진 방지법'이 발의됐습니다.

개정안에 따르면 보석을 청구할 때 반드시 법무부장관이 정하는 병원에서 발급하는 진료기록을 법원에 제출해야 합니다.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국회 법사위 : "정기적으로 점검하게 제도를 만듦으로써 수감 능력이 회복됐다고 판단될 때는 바로 교도소로 재수감할 수 있도록..."]

최근 10년 동안 교도소와 구치소에서 병으로 사망한 수감자는 181명에 달합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검찰, ‘황제보석’ 이호진 보석 취소 요청…‘이호진 방지법’ 발의”
    • 입력 2018.11.14 (21:35)
    • 수정 2018.11.14 (22:31)
    뉴스 9
“검찰, ‘황제보석’ 이호진 보석 취소 요청…‘이호진 방지법’ 발의”
[앵커]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교도소에 있어야 할 사람이 보석으로 나와 7년 넘게 자유롭게 지내고 있는 모습을 지난 달 KBS가 단독 보도해 드렸는데요.

이 '황제 보석' 의혹에 대해 검찰이 법원에 이 전 회장의 보석 취소 검토를 요청했습니다.

국회에선 이호진 방지법도 발의됐습니다.

보도에 이승재 기자입니다.

[연관기사] [뉴스9] 태광 이호진 前 회장, 3년 반 실형 받고 ‘7년째 보석’…단 63일 수감 (2018.10.18)

[리포트]

400억원 대 배임 횡령 혐의로 구속기소됐지만 수감 기간은 단 63일,

7년 8개월째 보석 중인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은 자유의 몸이었습니다.

술집 앞에서 누군가와 담배를 피우고, 떡볶이집에선 맥주를 곁들였습니다.

[이호진 전 회장 측근/음성변조 : "맥주를 드시는거에요. 8시 반에 들어가서 새벽 4시까지. 거의 매일 술 드세요."]

KBS 보도 3주 만에 검찰은 이 전 회장의 보석 취소를 검토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습니다.

KBS 보도 등으로 미뤄 볼 때 이 전 회장의 건강 상태가 수감 생활을 못할 정도는 아니라는 겁니다.

또 실형이 예상돼 보석 취소를 검토해야 한다고 의견을 냈습니다.

다음달 12일 이 전 회장의 파기환송심 첫 재판에서 보석 취소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에선 재벌총수나 권력자의 황제보석을 막기 위한 이른바 '이호진 방지법'이 발의됐습니다.

개정안에 따르면 보석을 청구할 때 반드시 법무부장관이 정하는 병원에서 발급하는 진료기록을 법원에 제출해야 합니다.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국회 법사위 : "정기적으로 점검하게 제도를 만듦으로써 수감 능력이 회복됐다고 판단될 때는 바로 교도소로 재수감할 수 있도록..."]

최근 10년 동안 교도소와 구치소에서 병으로 사망한 수감자는 181명에 달합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