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진 허덕이는 車업계, 정부에 ‘규제완화·금융지원 확대’ 요청
입력 2018.11.15 (06:44) 수정 2018.11.15 (06:5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부진 허덕이는 車업계, 정부에 ‘규제완화·금융지원 확대’ 요청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 대표적인 제조업종, 자동차 산업의 위상이 예전만 못한데요.

자동차 업계가 2025년까지 연간 국내 생산 450만 대를 회복하겠다며 정부의 적극적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정부는 연내에 관련 대책을 발표할 방침입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 들어 지난 달까지 국내 자동차 생산은 3백28만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 가까이 줄었습니다.

수출도 6% 감소했습니다.

이처럼 자동차 업계가 부진을 벗어나지 못하자 정부와 완성차 업체, 협력업체 등이 대책 회의를 열었습니다.

[성윤모/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그동안 지역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보면 깊은 위기감이 배여 있고요, 당장 경영상 위기뿐만 아니라 앞으로 상황에 대한 걱정도 함께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자동차 업계는 국내 생산 연 400만대를 유지하고, 오는 2025년에는 450만대 수준까지 올리겠다는 목표를 밝혔습니다.

친환경차 등 신차 개발과 협력업체와의 상생도 약속했습니다.

정부에는 자동차 이산화탄소 기준 등 각종 규제 완화와 내수 활성화 대책을 요청했습니다.

특히, 중소 부품업체들의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금융 지원을 확대해줄 것을 건의했습니다.

정부가 지난 달 1조원 규모의 금융 지원안을 내놨지만, 최근 업계 수요 조사를 통해 요청한 3조 천억 원은 물론이고, 은행권 대출 상환 연장에 필요한 1조 7천억 원에도 크게 못미친단 겁니다.

[문승/협력업체 대표 : "지원해 준 것은 맞는데. 실제로 그게 협력업체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에요. 향후 지내면서 도움은 될 수 있지만..."]

정부는 연내에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종합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부진 허덕이는 車업계, 정부에 ‘규제완화·금융지원 확대’ 요청
    • 입력 2018.11.15 (06:44)
    • 수정 2018.11.15 (06:58)
    뉴스광장 1부
부진 허덕이는 車업계, 정부에 ‘규제완화·금융지원 확대’ 요청
[앵커]

우리나라 대표적인 제조업종, 자동차 산업의 위상이 예전만 못한데요.

자동차 업계가 2025년까지 연간 국내 생산 450만 대를 회복하겠다며 정부의 적극적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정부는 연내에 관련 대책을 발표할 방침입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 들어 지난 달까지 국내 자동차 생산은 3백28만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 가까이 줄었습니다.

수출도 6% 감소했습니다.

이처럼 자동차 업계가 부진을 벗어나지 못하자 정부와 완성차 업체, 협력업체 등이 대책 회의를 열었습니다.

[성윤모/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그동안 지역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보면 깊은 위기감이 배여 있고요, 당장 경영상 위기뿐만 아니라 앞으로 상황에 대한 걱정도 함께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자동차 업계는 국내 생산 연 400만대를 유지하고, 오는 2025년에는 450만대 수준까지 올리겠다는 목표를 밝혔습니다.

친환경차 등 신차 개발과 협력업체와의 상생도 약속했습니다.

정부에는 자동차 이산화탄소 기준 등 각종 규제 완화와 내수 활성화 대책을 요청했습니다.

특히, 중소 부품업체들의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금융 지원을 확대해줄 것을 건의했습니다.

정부가 지난 달 1조원 규모의 금융 지원안을 내놨지만, 최근 업계 수요 조사를 통해 요청한 3조 천억 원은 물론이고, 은행권 대출 상환 연장에 필요한 1조 7천억 원에도 크게 못미친단 겁니다.

[문승/협력업체 대표 : "지원해 준 것은 맞는데. 실제로 그게 협력업체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에요. 향후 지내면서 도움은 될 수 있지만..."]

정부는 연내에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종합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