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능 국어·수학, 작년 수준으로 어려워…영어는 변별력 ↑”
입력 2018.11.15 (19:06) 수정 2018.11.15 (21:22)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수능 국어·수학, 작년 수준으로 어려워…영어는 변별력 ↑”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오늘 전국 천 백여 개 시험장에서 치러졌습니다.

국어와 수학은 지난해와 비슷하게 어려웠고, 영어는 쉬웠던 지난해보다 변별력이 높아졌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능 문제지를 살펴본 교사들은 1교시 국어 영역이 지난해처럼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지문이 긴 데다 어려운 문항이 연달아 나와, 9월 모의평가보다 학생들이 더 어렵게 느꼈을 거라고 분석했습니다.

[박문수/서울 청원여고 교사 : "재학생들한테는 조금 당황스런 난이도였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조영혜/서울과학고 교사 : "(지문이) 꽉꽉 채워져 있어서 학생들이 이걸 읽을 때는 상당한 지문 길이에 부담을 느꼈을 거라고 생각이 되고요."]

수학 영역도 가, 나형 모두 다소 어려워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절대평가 방식인 영어 영역 난이도는 9월 모의평가 수준이어서, 문제가 쉬웠던 지난해보다 변별력이 높아졌다고 교사들은 분석했습니다.

[유성호/인천 숭덕여고 교사 : "절대평가라는 걸 의식해서 각 등급 간의 변별력을 작년보다 더 갖췄다고 판단됩니다."]

문제가 된 국어 영역 시험지의 오자는 지문으로 나온 김춘수의 시 문구였습니다.

"봄을 바라고"를 "봄을 바라보고"로 기재한 잘못이었습니다.

평가원은 정오표로 바로잡았고, 단순 오기이기 때문에 문제풀이에 지장은 없을 거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수능에는 59만 4천여 명이 지원했습니다.

3교시 결시율은 10.4%를 기록해 지난해에 이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서울과 인천, 광주 등에서는 수험생 8명이 호흡곤란과 복통 등의 증세로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평가원은 오는 19일까지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 신청을 받은 뒤 다음 달 5일 성적을 통지합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수능 국어·수학, 작년 수준으로 어려워…영어는 변별력 ↑”
    • 입력 2018.11.15 (19:06)
    • 수정 2018.11.15 (21:22)
    뉴스 7
“수능 국어·수학, 작년 수준으로 어려워…영어는 변별력 ↑”
[앵커]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오늘 전국 천 백여 개 시험장에서 치러졌습니다.

국어와 수학은 지난해와 비슷하게 어려웠고, 영어는 쉬웠던 지난해보다 변별력이 높아졌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채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능 문제지를 살펴본 교사들은 1교시 국어 영역이 지난해처럼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지문이 긴 데다 어려운 문항이 연달아 나와, 9월 모의평가보다 학생들이 더 어렵게 느꼈을 거라고 분석했습니다.

[박문수/서울 청원여고 교사 : "재학생들한테는 조금 당황스런 난이도였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조영혜/서울과학고 교사 : "(지문이) 꽉꽉 채워져 있어서 학생들이 이걸 읽을 때는 상당한 지문 길이에 부담을 느꼈을 거라고 생각이 되고요."]

수학 영역도 가, 나형 모두 다소 어려워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절대평가 방식인 영어 영역 난이도는 9월 모의평가 수준이어서, 문제가 쉬웠던 지난해보다 변별력이 높아졌다고 교사들은 분석했습니다.

[유성호/인천 숭덕여고 교사 : "절대평가라는 걸 의식해서 각 등급 간의 변별력을 작년보다 더 갖췄다고 판단됩니다."]

문제가 된 국어 영역 시험지의 오자는 지문으로 나온 김춘수의 시 문구였습니다.

"봄을 바라고"를 "봄을 바라보고"로 기재한 잘못이었습니다.

평가원은 정오표로 바로잡았고, 단순 오기이기 때문에 문제풀이에 지장은 없을 거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수능에는 59만 4천여 명이 지원했습니다.

3교시 결시율은 10.4%를 기록해 지난해에 이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서울과 인천, 광주 등에서는 수험생 8명이 호흡곤란과 복통 등의 증세로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평가원은 오는 19일까지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 신청을 받은 뒤 다음 달 5일 성적을 통지합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