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운전 중 버스기사 잇단 졸도…日, 고령사회 안전 비상!
입력 2018.11.15 (19:22) 수정 2018.11.16 (08:0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운전 중 버스기사 잇단 졸도…日, 고령사회 안전 비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에서는 운전 중이던 버스 운전기사들이 갑자기 졸도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버스 기사의 고령화에 인력도 부족하면서 무리하게 운행을 해서입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운전을 하던 버스기사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옆으로 쓰러집니다.

놀란 승객들이 달려옵니다.

["왜 그래요! 의식이 없어!"]

버스는 차량 4대를 잇따라 추돌하고 나서야 간신히 멈췄습니다.

오늘은 미에 현에서 승객 35명을 태우고 고속도로를 달리던 버스의 기사가 정신을 잃었습니다.

고속으로 달리던 터널안에서 일어난 사고.

버스를 멈춘 건 승객들이었습니다.

[버스 승객 : "왼쪽으로 버스 바퀴가 '쾅'하고 부딪혔고, '이상하다' 하고 보니 이번에는 오른쪽으로 꺾어지는 거에요. 그리고 또 왼쪽으로 부딪히고. 둘이서 급히 운전석으로 갔죠."]

일본 국토교통성은 2012년부터 5년간 운행중인 버스 기사가 졸도한 경우가 60건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젊은 층이 운전 일을 기피하고 인력 구하기가 쉽지 않으면서 운전자가 전체적으로 고령화된 것이 주된 원인으로 꼽힙니다.

[현역 버스 기사/음성변조 : "사람이 부족하니까 휴식시간을 줄여가면서 운전할 수 밖에 없어요. 언제 건강이 급격히 나빠져도 이상하지 않겠다, 저도 그렇게 느끼고 있어요."]

사고가 잇따르면서 일본 정부는 지난 6월부터 회사 측이 의무적으로 버스운전기사의 수면 시간 등을 점검하도록 했습니다.

또 승객이 비상버튼을 눌러 버스를 멈출 수 있는 신형 버스 도입도 늘리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운전 중 버스기사 잇단 졸도…日, 고령사회 안전 비상!
    • 입력 2018.11.15 (19:22)
    • 수정 2018.11.16 (08:03)
    뉴스 7
운전 중 버스기사 잇단 졸도…日, 고령사회 안전 비상!
[앵커]

일본에서는 운전 중이던 버스 운전기사들이 갑자기 졸도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버스 기사의 고령화에 인력도 부족하면서 무리하게 운행을 해서입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운전을 하던 버스기사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옆으로 쓰러집니다.

놀란 승객들이 달려옵니다.

["왜 그래요! 의식이 없어!"]

버스는 차량 4대를 잇따라 추돌하고 나서야 간신히 멈췄습니다.

오늘은 미에 현에서 승객 35명을 태우고 고속도로를 달리던 버스의 기사가 정신을 잃었습니다.

고속으로 달리던 터널안에서 일어난 사고.

버스를 멈춘 건 승객들이었습니다.

[버스 승객 : "왼쪽으로 버스 바퀴가 '쾅'하고 부딪혔고, '이상하다' 하고 보니 이번에는 오른쪽으로 꺾어지는 거에요. 그리고 또 왼쪽으로 부딪히고. 둘이서 급히 운전석으로 갔죠."]

일본 국토교통성은 2012년부터 5년간 운행중인 버스 기사가 졸도한 경우가 60건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젊은 층이 운전 일을 기피하고 인력 구하기가 쉽지 않으면서 운전자가 전체적으로 고령화된 것이 주된 원인으로 꼽힙니다.

[현역 버스 기사/음성변조 : "사람이 부족하니까 휴식시간을 줄여가면서 운전할 수 밖에 없어요. 언제 건강이 급격히 나빠져도 이상하지 않겠다, 저도 그렇게 느끼고 있어요."]

사고가 잇따르면서 일본 정부는 지난 6월부터 회사 측이 의무적으로 버스운전기사의 수면 시간 등을 점검하도록 했습니다.

또 승객이 비상버튼을 눌러 버스를 멈출 수 있는 신형 버스 도입도 늘리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