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도 ‘불수능’…수시 비중 커지며 결시율 ‘역대 최고’
입력 2018.11.15 (21:29) 수정 2018.11.15 (22:0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올해도 ‘불수능’…수시 비중 커지며 결시율 ‘역대 최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 대학 수학능력시험이 큰 차질없이 치러졌습니다.

시험 난이도는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정도로 다소 어려웠다고 합니다.

그래선지 결시율도 높았습니다.

모든 등급에서 변별력이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박예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험장을 나서는 수험생들의 얼굴에서 걱정스러운 표정이 묻어납니다.

[송은서/수험생 : "첫 교시였는데 너무 어려워서 국어 시험 끝나고는 수학 생각만 했던 거 같아요. 너무 못 본 거 같아서..."]

[하건/수험생 : "앞부분부터 조금 시간이 걸려서 뒤에 시간 배분하기가 좀 어려웠어요."]

교사들 역시 '불수능'이란 표현이 나왔던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게 어려웠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국어 영역이 까다로웠을 거라는 데 현직 교사와 입시 업체 모두 동의했습니다.

[조영혜/서울과학고등학교 교사 : "(지문이) 꽉꽉 채워져 있어서 학생들이 이걸 읽을 때는 상당한 지문 길이에 부담을 느꼈을 거라고 생각이 되고요."]

수학과 영어도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다는 평가.

정시에서 상향 지원 하기는 쉽지 않을 거라는 예상이 나옵니다.

[우연철/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 : "위에서도 이렇게 낮춰 쓰다 보면 중위권 소위 얘기 하는 중상위권이라고 표현할 수 있는 대학들이 아마 눈치싸움 아마 치열할 걸로 봅니다."]

국어영역의 오·탈자는 문제 푸는 데는 큰 영향이 없었지만 처리 과정이 미숙했습니다.

오·탈자가 있단 사실이 미리 새 나간 데다, 수험생 중 13명은 바로잡는 '정오표'를 받지 못하고 시험을 치렀습니다.

[이강래/2019학년도 수능 출제위원장 : "수험관계자들이 그 내용을 이처럼 미리 공개하고 일부 혼선이 빚어질 걸 예측하지 못했습니다."]

올해 수능 결시율은 3교시 10.41%로 역대 최고였습니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조차 적용하지 않는 수시 모집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수능 정답은 26일 확정되며, 성적은 다음 달 5일 발표됩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 올해도 ‘불수능’…수시 비중 커지며 결시율 ‘역대 최고’
    • 입력 2018.11.15 (21:29)
    • 수정 2018.11.15 (22:09)
    뉴스 9
올해도 ‘불수능’…수시 비중 커지며 결시율 ‘역대 최고’
[앵커]

올 대학 수학능력시험이 큰 차질없이 치러졌습니다.

시험 난이도는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정도로 다소 어려웠다고 합니다.

그래선지 결시율도 높았습니다.

모든 등급에서 변별력이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박예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험장을 나서는 수험생들의 얼굴에서 걱정스러운 표정이 묻어납니다.

[송은서/수험생 : "첫 교시였는데 너무 어려워서 국어 시험 끝나고는 수학 생각만 했던 거 같아요. 너무 못 본 거 같아서..."]

[하건/수험생 : "앞부분부터 조금 시간이 걸려서 뒤에 시간 배분하기가 좀 어려웠어요."]

교사들 역시 '불수능'이란 표현이 나왔던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게 어려웠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국어 영역이 까다로웠을 거라는 데 현직 교사와 입시 업체 모두 동의했습니다.

[조영혜/서울과학고등학교 교사 : "(지문이) 꽉꽉 채워져 있어서 학생들이 이걸 읽을 때는 상당한 지문 길이에 부담을 느꼈을 거라고 생각이 되고요."]

수학과 영어도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다는 평가.

정시에서 상향 지원 하기는 쉽지 않을 거라는 예상이 나옵니다.

[우연철/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 : "위에서도 이렇게 낮춰 쓰다 보면 중위권 소위 얘기 하는 중상위권이라고 표현할 수 있는 대학들이 아마 눈치싸움 아마 치열할 걸로 봅니다."]

국어영역의 오·탈자는 문제 푸는 데는 큰 영향이 없었지만 처리 과정이 미숙했습니다.

오·탈자가 있단 사실이 미리 새 나간 데다, 수험생 중 13명은 바로잡는 '정오표'를 받지 못하고 시험을 치렀습니다.

[이강래/2019학년도 수능 출제위원장 : "수험관계자들이 그 내용을 이처럼 미리 공개하고 일부 혼선이 빚어질 걸 예측하지 못했습니다."]

올해 수능 결시율은 3교시 10.41%로 역대 최고였습니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조차 적용하지 않는 수시 모집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수능 정답은 26일 확정되며, 성적은 다음 달 5일 발표됩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