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가 어려우면 다 어려운거야”…뜨거운 응원·긴박했던 호송 작전
입력 2018.11.15 (21:31) 수정 2018.11.15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네가 어려우면 다 어려운거야”…뜨거운 응원·긴박했던 호송 작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나 학부모들이나 모두 지금은 홀가분한 기분들이실겁니다.

수험생들은 하루 종일 긴장감 속에 차분히 시험을 치렀고 시험장 밖에선 이른 아침부터 응원 열기가 뜨거웠습니다.

경찰의 수험생 호송작전도 예년과 다를 바 없었습니다.

수능일 표정을 이호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고사장 앞 응원전은 뜨거웠습니다.

["후배들아 고맙다!"]

수험생들이 속속 도착합니다.

["네가 어려우면 전국에 있는 학생 다 어려운 거야, 당황하지 말고, 응?"]

부모들은 사랑을 담아 안아줍니다.

부담을 주지 않는 선에서 격려의 말도 건넵니다.

[강명숙/수험생 학부모 : "열심히 했으니까 한 만큼 잘하면 좋은 성적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올해 일흔여덟, 인생 선배도 수능날은 떨립니다.

[윤영자/78살/수험생 : "시험장에라도 가봤으면 했어요. 떨리긴 떨리는데 행복합니다."]

올해도 곳곳에서 수험생 호송작전이 펼쳐졌습니다.

아슬아슬 고사장에 들어섭니다.

시험이 진행 중이지만 어머니는 자리를 뜨지 못합니다.

[홍영아/수험생 학부모 : "3년 동안 준비를 잘 했으니까 아마 잘 보고 오리라고 생각이 들고요."]

해가 지고... 수능 시험이 끝났습니다.

안도와 아쉬움이 교차합니다.

[이주희/수험생 : "홀가분한데 이번에 어렵게 나온 것 같아서약간 마음이 무거운 것 같아요."]

결과야 어찌됐든 오늘(15일) 아들·딸들에게 해줄 말은 "수고했다" 한마디입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 “네가 어려우면 다 어려운거야”…뜨거운 응원·긴박했던 호송 작전
    • 입력 2018.11.15 (21:31)
    • 수정 2018.11.15 (22:09)
    뉴스 9
“네가 어려우면 다 어려운거야”…뜨거운 응원·긴박했던 호송 작전
[앵커]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나 학부모들이나 모두 지금은 홀가분한 기분들이실겁니다.

수험생들은 하루 종일 긴장감 속에 차분히 시험을 치렀고 시험장 밖에선 이른 아침부터 응원 열기가 뜨거웠습니다.

경찰의 수험생 호송작전도 예년과 다를 바 없었습니다.

수능일 표정을 이호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고사장 앞 응원전은 뜨거웠습니다.

["후배들아 고맙다!"]

수험생들이 속속 도착합니다.

["네가 어려우면 전국에 있는 학생 다 어려운 거야, 당황하지 말고, 응?"]

부모들은 사랑을 담아 안아줍니다.

부담을 주지 않는 선에서 격려의 말도 건넵니다.

[강명숙/수험생 학부모 : "열심히 했으니까 한 만큼 잘하면 좋은 성적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올해 일흔여덟, 인생 선배도 수능날은 떨립니다.

[윤영자/78살/수험생 : "시험장에라도 가봤으면 했어요. 떨리긴 떨리는데 행복합니다."]

올해도 곳곳에서 수험생 호송작전이 펼쳐졌습니다.

아슬아슬 고사장에 들어섭니다.

시험이 진행 중이지만 어머니는 자리를 뜨지 못합니다.

[홍영아/수험생 학부모 : "3년 동안 준비를 잘 했으니까 아마 잘 보고 오리라고 생각이 들고요."]

해가 지고... 수능 시험이 끝났습니다.

안도와 아쉬움이 교차합니다.

[이주희/수험생 : "홀가분한데 이번에 어렵게 나온 것 같아서약간 마음이 무거운 것 같아요."]

결과야 어찌됐든 오늘(15일) 아들·딸들에게 해줄 말은 "수고했다" 한마디입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