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신의주 인근서 발사 아닌 시험…장사정포 여부 분석중”
입력 2018.11.16 (15:08) 정치
군 당국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지 지도한 '첨단전술무기' 시험과 관련해, 신의주 인근에서 진행됐으며, 발사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군 관계자는 오늘(16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시험 사격도 아니고 시험이라고만 한 표현한 부분에 대해 우리가 도발로 평가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현장 지도한 장소는 신의주 인근 지역으로 확인하고 있다"면서 "신의주 인근 평안북도에 국방과학 시험장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무기의 종류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에서는 김 위원장 이전 시대에 지시된 무기 체계로 보고 분석 중"이라면서 "다만 현 상황에서 공식적으로 확인해주는 것은 제한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이 무기를 '발사'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이 관계자는 즉답은 피하면서 "북한이 공식 발표한 내용에 '발사'란 말이 없다"면서 "무기 체계 개발 초기 단계로 보고 있고, 시험의 종류에는 로켓 엔진 출력 시험이라든지, 탄도 마모 시험 등 여러 종류가 있으니 이런 범주로 이해해달라"고 밝혔습니다.

또 첨단전술무기라는 용어와 관련해선 "두 가지 의미로 분석이 된다"면서 "첨단이란 말은 대내용으로, 북한 주민들 대상으로 군사 강국을 중단 없이 지향해나가겠다는 의미라고 보며, 전술 무기란 말은 대외용으로, 무력 시위는 아니라는 의도를 내포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일부 언론에 보도된 지난 13일 북한의 평안북도 선천지역 시험사격에 대해서는 기존 방사포의 성능개량을 위한 시험 사격으로 분석하고 있다며 이번 김정은 위원장의 현지 지도와는 무관한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 軍 “신의주 인근서 발사 아닌 시험…장사정포 여부 분석중”
    • 입력 2018.11.16 (15:08)
    정치
군 당국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지 지도한 '첨단전술무기' 시험과 관련해, 신의주 인근에서 진행됐으며, 발사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군 관계자는 오늘(16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시험 사격도 아니고 시험이라고만 한 표현한 부분에 대해 우리가 도발로 평가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현장 지도한 장소는 신의주 인근 지역으로 확인하고 있다"면서 "신의주 인근 평안북도에 국방과학 시험장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무기의 종류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에서는 김 위원장 이전 시대에 지시된 무기 체계로 보고 분석 중"이라면서 "다만 현 상황에서 공식적으로 확인해주는 것은 제한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이 무기를 '발사'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이 관계자는 즉답은 피하면서 "북한이 공식 발표한 내용에 '발사'란 말이 없다"면서 "무기 체계 개발 초기 단계로 보고 있고, 시험의 종류에는 로켓 엔진 출력 시험이라든지, 탄도 마모 시험 등 여러 종류가 있으니 이런 범주로 이해해달라"고 밝혔습니다.

또 첨단전술무기라는 용어와 관련해선 "두 가지 의미로 분석이 된다"면서 "첨단이란 말은 대내용으로, 북한 주민들 대상으로 군사 강국을 중단 없이 지향해나가겠다는 의미라고 보며, 전술 무기란 말은 대외용으로, 무력 시위는 아니라는 의도를 내포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일부 언론에 보도된 지난 13일 북한의 평안북도 선천지역 시험사격에 대해서는 기존 방사포의 성능개량을 위한 시험 사격으로 분석하고 있다며 이번 김정은 위원장의 현지 지도와는 무관한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