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의사일정 전면 거부” vs 민주 “국회 정쟁 도구로 삼아”
입력 2018.11.19 (17:04) 수정 2018.11.19 (17:44)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 “의사일정 전면 거부” vs 민주 “국회 정쟁 도구로 삼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이 고용세습 국정조사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오늘(19일)부터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을 선언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도 "제 1야당의 책임과 의무를 저버린 일"이라고 강하게 맞서면서, 시급한 민생 법안 처리와 내년도 예산안 심사도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이 오늘부터 국회 의사일정을 전면 거부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오전,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이 결렬되자 상임위원장과 간사단 긴급 회의를 통해 결정한 내용입니다.

앞선 회동에서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고용세습 국정조사를 수용하지 않은 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또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인사 검증을 진행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해임도 재차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민주당이 입장 변화를 보이기 전까지 국회 정상화는 어렵다고 거들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예산안 심사와 민생법안 처리가 급하다"며 수용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이에 따라 정치개혁특위와 기획재정위 소위원회, 복지위원회 전체회의 등 예정됐던 의사 일정이 줄줄이 취소됐습니다.

한국당은 이에 "박원순 서울시장 한 명을 보호하려고 민주당이 고용세습 비리로 얼룩진 대한민국을 망치고 있다"고 주장했고, 반면에 민주당은 "제 1야당이 국회 의사일정을 정쟁의 도구로 삼는 건 책임과 의무를 저버린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국회 파행이 계속되면서 심사 기한이 열흘 남짓밖에 남지 않은 내년도 예산안 처리는 '발등의 불'이 됐습니다.

또 음주 운전자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윤창호 법'과 유치원 비리 근절 3법 등 각종 민생 법안 처리에도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한국 “의사일정 전면 거부” vs 민주 “국회 정쟁 도구로 삼아”
    • 입력 2018.11.19 (17:04)
    • 수정 2018.11.19 (17:44)
    뉴스 5
한국 “의사일정 전면 거부” vs 민주 “국회 정쟁 도구로 삼아”
[앵커]

자유한국당이 고용세습 국정조사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오늘(19일)부터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을 선언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도 "제 1야당의 책임과 의무를 저버린 일"이라고 강하게 맞서면서, 시급한 민생 법안 처리와 내년도 예산안 심사도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이 오늘부터 국회 의사일정을 전면 거부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오전,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이 결렬되자 상임위원장과 간사단 긴급 회의를 통해 결정한 내용입니다.

앞선 회동에서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고용세습 국정조사를 수용하지 않은 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또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인사 검증을 진행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해임도 재차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민주당이 입장 변화를 보이기 전까지 국회 정상화는 어렵다고 거들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예산안 심사와 민생법안 처리가 급하다"며 수용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이에 따라 정치개혁특위와 기획재정위 소위원회, 복지위원회 전체회의 등 예정됐던 의사 일정이 줄줄이 취소됐습니다.

한국당은 이에 "박원순 서울시장 한 명을 보호하려고 민주당이 고용세습 비리로 얼룩진 대한민국을 망치고 있다"고 주장했고, 반면에 민주당은 "제 1야당이 국회 의사일정을 정쟁의 도구로 삼는 건 책임과 의무를 저버린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국회 파행이 계속되면서 심사 기한이 열흘 남짓밖에 남지 않은 내년도 예산안 처리는 '발등의 불'이 됐습니다.

또 음주 운전자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윤창호 법'과 유치원 비리 근절 3법 등 각종 민생 법안 처리에도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