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P2P 업체’ 10곳 중 1곳 이상이 수사 대상…“피해액 천억 원”
입력 2018.11.19 (17:12) 수정 2018.11.19 (17:2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P2P 업체’ 10곳 중 1곳 이상이 수사 대상…“피해액 천억 원”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금융감독원이 개인 간 대출, 즉 P2P 업체들에 대한 점검을 벌여 20곳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투자자 피해액은 최소 천억 원이 넘는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박일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터넷 등을 통해 개인 간 대출을 중개하는 P2P 대출업체들 가운데 10곳 중 1곳 이상이 검찰이나 경찰 수사 대상이 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9월까지 여섯 달 동안 p2p 연계 대부업체 178개를 조사한 결과, 사기횡령 혐의가 포착된 20개 업체를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연락이 끊기거나 소재지를 알 수 없는 곳도 4개 사였습니다.

피해 건수는 10만 건, 피해 금액은 천억 원 이상일 것으로 금감원은 추산했습니다.

이들의 영업 실태를 보면 가짜 금괴나 땅 등 가짜 상품이나 허위 공시를 내세워 투자자를 유인한 뒤 다른 대출을 돌려막거나 업체 운영경비나 개인 용도, 주식이나 가상통화 투자 등 임의로 사용한 사례가 가장 많았습니다.

또, 업체의 대주주가 자기 사업의 자금조달 수단으로 P2P 대출을 이용하기도 했습니다.

금감원은 현재 P2P 업체를 관리 감독할 권한이 없어 관리에 한계가 있다며 P2P 업체를 직접 규율할 수 있는 법제화를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아울러, 연체율이 너무 적은 것으로 의심되거나, 경품 과다 지급 등을 제시하는 경우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9월 말까지 금융위원회에 등록된 P2P 연계대부업체는 193개이며, 누적 대출 잔액은 1조 7천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 ‘P2P 업체’ 10곳 중 1곳 이상이 수사 대상…“피해액 천억 원”
    • 입력 2018.11.19 (17:12)
    • 수정 2018.11.19 (17:23)
    뉴스 5
‘P2P 업체’ 10곳 중 1곳 이상이 수사 대상…“피해액 천억 원”
[앵커]

금융감독원이 개인 간 대출, 즉 P2P 업체들에 대한 점검을 벌여 20곳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투자자 피해액은 최소 천억 원이 넘는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박일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터넷 등을 통해 개인 간 대출을 중개하는 P2P 대출업체들 가운데 10곳 중 1곳 이상이 검찰이나 경찰 수사 대상이 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9월까지 여섯 달 동안 p2p 연계 대부업체 178개를 조사한 결과, 사기횡령 혐의가 포착된 20개 업체를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연락이 끊기거나 소재지를 알 수 없는 곳도 4개 사였습니다.

피해 건수는 10만 건, 피해 금액은 천억 원 이상일 것으로 금감원은 추산했습니다.

이들의 영업 실태를 보면 가짜 금괴나 땅 등 가짜 상품이나 허위 공시를 내세워 투자자를 유인한 뒤 다른 대출을 돌려막거나 업체 운영경비나 개인 용도, 주식이나 가상통화 투자 등 임의로 사용한 사례가 가장 많았습니다.

또, 업체의 대주주가 자기 사업의 자금조달 수단으로 P2P 대출을 이용하기도 했습니다.

금감원은 현재 P2P 업체를 관리 감독할 권한이 없어 관리에 한계가 있다며 P2P 업체를 직접 규율할 수 있는 법제화를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아울러, 연체율이 너무 적은 것으로 의심되거나, 경품 과다 지급 등을 제시하는 경우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9월 말까지 금융위원회에 등록된 P2P 연계대부업체는 193개이며, 누적 대출 잔액은 1조 7천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