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용세습 국조해야”…한국당 의사 일정 ‘보이콧’
입력 2018.11.19 (21:14) 수정 2018.11.19 (22:1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고용세습 국조해야”…한국당 의사 일정 ‘보이콧’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이 국회 의사 일정 참여를 전면 보류하면서 국회가 멈춰섰습니다.

공공기관 고용 세습 국정 조사 요구를 민주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이유인데요.

당장 470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 심사와 민생 법안 처리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보도에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가 예정된 시각.

회의장은 불이 꺼진 채 텅 비어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의사일정 참여를 전면 보류하면서 180여개 법안을 심사하기로 한 회의는 아예 열리지도 못했습니다.

환경부와 고용노동부 예산안 심사도 무산되면서, 대기 중이던 부처 공무원들은 발걸음을 돌렸습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음성변조 : "(기다리고 계신 거예요?) 아니오, 끝난 것 같습니다. (다음 회의 일정이 아직 안잡혔다던데.) 네, 아마 그런 것 같아요. 자세한 내용은 모르겠는데..."]

한국당이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한 건 민주당이 '고용세습 국정조사'를 수용하지 않은 데 따른 반발에서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보호하기 위해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며 강력한 대여투쟁을 경고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계속 민주당이 예산 법안 걷어차고 국민 무시한다면 특단의 결심을 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을 밝힙니다."]

민주당은 국정조사보다 감사원 감사가 먼저고, 예산안 심사와 민생법안 처리가 급하다며 '수용불가'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중요한 시기에 또 오늘 거기에 유치원 국정조사까지 하자는데 그 배경이 납득이 안됩니다."]

여야의 격한 대치 속에서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맡을 예결위 소위원회 구성 협상도 난항입니다.

법이 정한 예산안 심사 기한까지 이제 열흘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한국당은 국정조사 관철을 위해서는 남은 의사일정도 전면 보이콧 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유치원 3법과 '윤창호법' 등 시급한 민생법안의 처리도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고용세습 국조해야”…한국당 의사 일정 ‘보이콧’
    • 입력 2018.11.19 (21:14)
    • 수정 2018.11.19 (22:13)
    뉴스 9
“고용세습 국조해야”…한국당 의사 일정 ‘보이콧’
[앵커]

자유한국당이 국회 의사 일정 참여를 전면 보류하면서 국회가 멈춰섰습니다.

공공기관 고용 세습 국정 조사 요구를 민주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이유인데요.

당장 470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 심사와 민생 법안 처리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보도에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가 예정된 시각.

회의장은 불이 꺼진 채 텅 비어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의사일정 참여를 전면 보류하면서 180여개 법안을 심사하기로 한 회의는 아예 열리지도 못했습니다.

환경부와 고용노동부 예산안 심사도 무산되면서, 대기 중이던 부처 공무원들은 발걸음을 돌렸습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음성변조 : "(기다리고 계신 거예요?) 아니오, 끝난 것 같습니다. (다음 회의 일정이 아직 안잡혔다던데.) 네, 아마 그런 것 같아요. 자세한 내용은 모르겠는데..."]

한국당이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한 건 민주당이 '고용세습 국정조사'를 수용하지 않은 데 따른 반발에서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보호하기 위해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며 강력한 대여투쟁을 경고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계속 민주당이 예산 법안 걷어차고 국민 무시한다면 특단의 결심을 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을 밝힙니다."]

민주당은 국정조사보다 감사원 감사가 먼저고, 예산안 심사와 민생법안 처리가 급하다며 '수용불가'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중요한 시기에 또 오늘 거기에 유치원 국정조사까지 하자는데 그 배경이 납득이 안됩니다."]

여야의 격한 대치 속에서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맡을 예결위 소위원회 구성 협상도 난항입니다.

법이 정한 예산안 심사 기한까지 이제 열흘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한국당은 국정조사 관철을 위해서는 남은 의사일정도 전면 보이콧 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유치원 3법과 '윤창호법' 등 시급한 민생법안의 처리도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