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암흑 속 공포의 3시간’…KTX 승객들 답답함에 유리창 깨
입력 2018.11.21 (06:02) 수정 2018.11.21 (09:3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암흑 속 공포의 3시간’…KTX 승객들 답답함에 유리창 깨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송역에 멈춰 선 열차에 탄 승객들은 무려 3시간 가량을 꼼짝없이 기차 안에 갇혀 있어야만 했습니다.

전기 공급마저 끊겨 객실은 칠흑같은 어둠으로 변했고 답답함을 이기지 못한 승객들은 유리창을 깨기도 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친 표정의 승객들이 하나 둘씩 열차에서 내립니다.

어제 오후 5시 쯤, 충북 오송역에서 멈춰 선 KTX 414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들입니다.

예정된 도착시간보다 3시간 반이나 늦어져 밤 9시가 넘어서야 최종 목적지인 서울역에 도착했습니다.

[김태완/사고 열차 탑승 승객 : "처음에 방송 나왔을 때는 30분 정도만 기다려 달라고 했는데 그런 말이 계속 30분 30분 하다 보니까 거의 3시간이 다 됐고, 곧 된다는 말밖에 없었고..."]

멈춰선 KTX 414 열차 안입니다.

전기 공급이 끊어진데다 비상등마저 꺼지면서 객실 안은 칠흑같은 어둠으로 변했고, 창문 밖에서 들어오는 빛으로만 겨우 분간이 가능할 정돕니다.

["조명이 모두 꺼져있고요, 승객들 매우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내부 공기가 너무 탁하고요."]

답답함을 이기지 못한 승객들은 객실에 비치된 망치로 창문을 깨고 기다리기도 했습니다.

이 열차에 탔던 7백여 명의 승객들은 선로를 걸어나와 다른 열차에 옮겨 탄 뒤에야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사고 여파로 대부분의 열차가 3시간 넘게 운행이 지연되면서 퇴근시간 전국의 수많은 승객들이 불편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손세영/KTX 승객 : "처음에는 그냥 조용했는데 나중에는 방송 나오면서 계속 한 시간 지나고 하니까 좀 승무원한테 화를 내는 사람도 있고..."]

이번 사고로 인한 운행 지연은 자정을 넘어 오늘 새벽까지 계속됐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암흑 속 공포의 3시간’…KTX 승객들 답답함에 유리창 깨
    • 입력 2018.11.21 (06:02)
    • 수정 2018.11.21 (09:39)
    뉴스광장 1부
‘암흑 속 공포의 3시간’…KTX 승객들 답답함에 유리창 깨
[앵커]

오송역에 멈춰 선 열차에 탄 승객들은 무려 3시간 가량을 꼼짝없이 기차 안에 갇혀 있어야만 했습니다.

전기 공급마저 끊겨 객실은 칠흑같은 어둠으로 변했고 답답함을 이기지 못한 승객들은 유리창을 깨기도 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친 표정의 승객들이 하나 둘씩 열차에서 내립니다.

어제 오후 5시 쯤, 충북 오송역에서 멈춰 선 KTX 414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들입니다.

예정된 도착시간보다 3시간 반이나 늦어져 밤 9시가 넘어서야 최종 목적지인 서울역에 도착했습니다.

[김태완/사고 열차 탑승 승객 : "처음에 방송 나왔을 때는 30분 정도만 기다려 달라고 했는데 그런 말이 계속 30분 30분 하다 보니까 거의 3시간이 다 됐고, 곧 된다는 말밖에 없었고..."]

멈춰선 KTX 414 열차 안입니다.

전기 공급이 끊어진데다 비상등마저 꺼지면서 객실 안은 칠흑같은 어둠으로 변했고, 창문 밖에서 들어오는 빛으로만 겨우 분간이 가능할 정돕니다.

["조명이 모두 꺼져있고요, 승객들 매우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내부 공기가 너무 탁하고요."]

답답함을 이기지 못한 승객들은 객실에 비치된 망치로 창문을 깨고 기다리기도 했습니다.

이 열차에 탔던 7백여 명의 승객들은 선로를 걸어나와 다른 열차에 옮겨 탄 뒤에야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사고 여파로 대부분의 열차가 3시간 넘게 운행이 지연되면서 퇴근시간 전국의 수많은 승객들이 불편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손세영/KTX 승객 : "처음에는 그냥 조용했는데 나중에는 방송 나오면서 계속 한 시간 지나고 하니까 좀 승무원한테 화를 내는 사람도 있고..."]

이번 사고로 인한 운행 지연은 자정을 넘어 오늘 새벽까지 계속됐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