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암흑 속 공포의 3시간’…KTX 승객들 답답함에 유리창 깨
입력 2018.11.21 (06:02) 수정 2018.11.21 (09:3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암흑 속 공포의 3시간’…KTX 승객들 답답함에 유리창 깨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송역에 멈춰 선 열차에 탄 승객들은 무려 3시간 가량을 꼼짝없이 기차 안에 갇혀 있어야만 했습니다.

전기 공급마저 끊겨 객실은 칠흑같은 어둠으로 변했고 답답함을 이기지 못한 승객들은 유리창을 깨기도 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친 표정의 승객들이 하나 둘씩 열차에서 내립니다.

어제 오후 5시 쯤, 충북 오송역에서 멈춰 선 KTX 414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들입니다.

예정된 도착시간보다 3시간 반이나 늦어져 밤 9시가 넘어서야 최종 목적지인 서울역에 도착했습니다.

[김태완/사고 열차 탑승 승객 : "처음에 방송 나왔을 때는 30분 정도만 기다려 달라고 했는데 그런 말이 계속 30분 30분 하다 보니까 거의 3시간이 다 됐고, 곧 된다는 말밖에 없었고..."]

멈춰선 KTX 414 열차 안입니다.

전기 공급이 끊어진데다 비상등마저 꺼지면서 객실 안은 칠흑같은 어둠으로 변했고, 창문 밖에서 들어오는 빛으로만 겨우 분간이 가능할 정돕니다.

["조명이 모두 꺼져있고요, 승객들 매우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내부 공기가 너무 탁하고요."]

답답함을 이기지 못한 승객들은 객실에 비치된 망치로 창문을 깨고 기다리기도 했습니다.

이 열차에 탔던 7백여 명의 승객들은 선로를 걸어나와 다른 열차에 옮겨 탄 뒤에야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사고 여파로 대부분의 열차가 3시간 넘게 운행이 지연되면서 퇴근시간 전국의 수많은 승객들이 불편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손세영/KTX 승객 : "처음에는 그냥 조용했는데 나중에는 방송 나오면서 계속 한 시간 지나고 하니까 좀 승무원한테 화를 내는 사람도 있고..."]

이번 사고로 인한 운행 지연은 자정을 넘어 오늘 새벽까지 계속됐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암흑 속 공포의 3시간’…KTX 승객들 답답함에 유리창 깨
    • 입력 2018.11.21 (06:02)
    • 수정 2018.11.21 (09:39)
    뉴스광장 1부
‘암흑 속 공포의 3시간’…KTX 승객들 답답함에 유리창 깨
[앵커]

오송역에 멈춰 선 열차에 탄 승객들은 무려 3시간 가량을 꼼짝없이 기차 안에 갇혀 있어야만 했습니다.

전기 공급마저 끊겨 객실은 칠흑같은 어둠으로 변했고 답답함을 이기지 못한 승객들은 유리창을 깨기도 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친 표정의 승객들이 하나 둘씩 열차에서 내립니다.

어제 오후 5시 쯤, 충북 오송역에서 멈춰 선 KTX 414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들입니다.

예정된 도착시간보다 3시간 반이나 늦어져 밤 9시가 넘어서야 최종 목적지인 서울역에 도착했습니다.

[김태완/사고 열차 탑승 승객 : "처음에 방송 나왔을 때는 30분 정도만 기다려 달라고 했는데 그런 말이 계속 30분 30분 하다 보니까 거의 3시간이 다 됐고, 곧 된다는 말밖에 없었고..."]

멈춰선 KTX 414 열차 안입니다.

전기 공급이 끊어진데다 비상등마저 꺼지면서 객실 안은 칠흑같은 어둠으로 변했고, 창문 밖에서 들어오는 빛으로만 겨우 분간이 가능할 정돕니다.

["조명이 모두 꺼져있고요, 승객들 매우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내부 공기가 너무 탁하고요."]

답답함을 이기지 못한 승객들은 객실에 비치된 망치로 창문을 깨고 기다리기도 했습니다.

이 열차에 탔던 7백여 명의 승객들은 선로를 걸어나와 다른 열차에 옮겨 탄 뒤에야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사고 여파로 대부분의 열차가 3시간 넘게 운행이 지연되면서 퇴근시간 전국의 수많은 승객들이 불편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손세영/KTX 승객 : "처음에는 그냥 조용했는데 나중에는 방송 나오면서 계속 한 시간 지나고 하니까 좀 승무원한테 화를 내는 사람도 있고..."]

이번 사고로 인한 운행 지연은 자정을 넘어 오늘 새벽까지 계속됐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