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칠순 여행’ 갔다가…60대 한국인 스위스 산악 열차에 참변
입력 2018.11.21 (06:11) 수정 2018.11.21 (09:3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칠순 여행’ 갔다가…60대 한국인 스위스 산악 열차에 참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스위스 유명 관광지인 리기산에서 한 60대 한국인 관광객이 산악열차에 치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사고 당시 안개가 매우 짙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현지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파리 양민효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위스 루체른 인근의 리기산에서 현지시각으로 19일 오후.

한국인 관광객 우 모 씨가 산악 열차에 치어 숨졌습니다.

우 씨는 리기산에 있는 슈타펠 역과 쿨룸 역 사이에서 상행선 열차에 부딪쳐 크게 다쳤고, 구조대가 도착했지만 우씨의 생명을 구하지 못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우 씨를 포함해 한국인 관광객 20명은 리기산 정상행 산악 열차를 탔고, 중간역에서 내려 자유시간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가까운 식당으로 걸어서 이동했지만, 우 씨가 보이지 않아 가이드와 일행들이 찾아나섰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리기산엔 안개가 매우 짙어 구조 헬기가 바로 뜨지 못하는 등 사고 대응도 늦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또 우 씨가 발견된 장소가 철길인지, 역 주변인지도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스위스 언론들도 사고 원인을 '미확인'이라 전한 가운데, 현지 경찰이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우 씨는 칠순 기념으로 부부동반 여행에 나섰다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 스위스 한국대사관은 현재 현장에서 수습 중이며, 유족 등과 함께 현지 경찰의 공식 브리핑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 ‘칠순 여행’ 갔다가…60대 한국인 스위스 산악 열차에 참변
    • 입력 2018.11.21 (06:11)
    • 수정 2018.11.21 (09:39)
    뉴스광장 1부
‘칠순 여행’ 갔다가…60대 한국인 스위스 산악 열차에 참변
[앵커]

스위스 유명 관광지인 리기산에서 한 60대 한국인 관광객이 산악열차에 치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사고 당시 안개가 매우 짙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현지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파리 양민효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위스 루체른 인근의 리기산에서 현지시각으로 19일 오후.

한국인 관광객 우 모 씨가 산악 열차에 치어 숨졌습니다.

우 씨는 리기산에 있는 슈타펠 역과 쿨룸 역 사이에서 상행선 열차에 부딪쳐 크게 다쳤고, 구조대가 도착했지만 우씨의 생명을 구하지 못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우 씨를 포함해 한국인 관광객 20명은 리기산 정상행 산악 열차를 탔고, 중간역에서 내려 자유시간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가까운 식당으로 걸어서 이동했지만, 우 씨가 보이지 않아 가이드와 일행들이 찾아나섰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리기산엔 안개가 매우 짙어 구조 헬기가 바로 뜨지 못하는 등 사고 대응도 늦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또 우 씨가 발견된 장소가 철길인지, 역 주변인지도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스위스 언론들도 사고 원인을 '미확인'이라 전한 가운데, 현지 경찰이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우 씨는 칠순 기념으로 부부동반 여행에 나섰다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 스위스 한국대사관은 현재 현장에서 수습 중이며, 유족 등과 함께 현지 경찰의 공식 브리핑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