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따라잡기] 또 20대 음주 폭행…할머니 구한 ‘고3 삼총사’
입력 2018.11.21 (08:30) 수정 2018.11.21 (08:53)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 따라잡기] 또 20대 음주 폭행…할머니 구한 ‘고3 삼총사’
동영상영역 끝
[기자]

얼마 전 발생했던 '거제 살인사건' 기억나시죠?

폐지 줍던 50대 여성을 20대 남성이 폭행해 숨지게한 사건인데요.

이번에는 울산에서 20대 남성이 폐지를 줍는 70대 할머니를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술에 취한 이 남성은 지나가던 고등학생들에 의해 제지돼 더 큰 사고는 막을 수 있었습니다.

어떤 학생들일까요? 지금부터 만나보시죠.

[리포트]

지난 9일 밤 10시가 가까워진 시각,

20대 남성이 어두운 골목으로 들어갑니다.

일을 하고 있던 할머니에게 다가간 남성은 빰을 때리고 밀치더니 바닥으로 밀쳐 넘어뜨리기까지 합니다.

[피해 할머니/음성변조 : "내가 밀고 다니는 손수레가 있는데 그것을 정리하고 치우고 집에 들어오려는데 손수레를 잡고 안 놔주더라고. 너 술 한 잔 먹은 것 같으니 집에 가라고 했더니 욕을 하고 두들겨 패고……."]

집을 바로 눈 앞에 두고 폭행은 계속됐습니다.

[피해 할머니/음성변조 : "당황해서 떨기만 덜덜덜……. 다리와 팔, 온 육신이 덜덜 떨리고 이래서 도망칠까 싶어서 바지를 탁 잡고 있었지."]

밤 늦은 시각, 이유없는 폭행이 계속되던 현장에 유일하게 할머니에게 다가온 행인들이 있었습니다.

[김경문/울산기술공고 3학년 : "여자 비명이었는데 위협이 가해진다는 그런 소리였기 때문에 바로 건너가서 현장을 확인 했어요."]

바로 김 군 등 고등학교 3학년 학생 3명이었는데요, 이들이 갔을 땐 할머니는 많이 다친 상태였다고 합니다.

[김경문/울산기술공고 3학년 : "할머니 광대 쪽이 많이 부어오르고 있었어요. 그리고 말을 들어보니까 벽 같은데 많이 부딪혀서 거동이 거의 안 되셔서 친구가 의자로 할머니를 앉히고 진정시켜드렸어요."]

김 군 등은 이 남성을 제지시켜 두 사람을 떼어놓은 뒤 빠르게 움직였습니다.

어떤 조치를 취했을까요?

[김경문/울산기술공고 3학년 : "그 남자를 잡고 못 도망가게 하고 이 친구는 신고를 하고 이 친구는 CCTV가 없다고 생각해서 영상을 찍고 있었어요."]

당시 이들이 찍은 현장 영상입니다.

남성을 피해 할머니에게서 떼어놓고 신고를 하는 사이에도 실랑이가 이어졌는데요.

[가해자/음성변조 : "왜 지나가는 사람한테 시비를 거냐고!(그러니까 경찰 오면 이야기하자고요)."]

이처럼 가해 남성은 시종일관 당당한 태도였다고 합니다.

[김경문/울산기술공고 3학년 : "가해자가 만취 상태였고 너무 흥분해서 제 멱살도 많이 잡고 경찰이 오기 전 10분간 실랑이가 있었어요."]

다행이 경찰이 도착했는데요, 당시 상황 계속해서 보시죠.

[가해자/음성변조 : "해보자 이거야? (손대지 말라고)."]

출동한 경찰에게 따지고 드는가 하면,

[가해자/음성변조 : "내가 왜 한 것도 없는데 욕을 먹어야 하냐고?(들어가세요)."]

잘못이 없다며 떠나지 않고 그 자리를 계속 맴돌기도 했습니다.

이 남성은 현장에서 훈방조치 됐습니다.

[이철호/울산 울주경찰서 형사5팀장 : "주거가 확실히 확인됐고 주소가 있고 도주 위험이 없어서 긴급 체포를 안 한 겁니다. 절차를 지켰다고 보면 됩니다."]

갑작스런 폭행 후유증으로 할머니는 머리와 목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 할머니/음성변조 : "허리도 아프고 여기도 툭 튀어나왔는데 이제 좀 들어가고 아직 그래도 아프고 튀어 나왔어요. 목도 여기 그래서 여기서 파스 바르고. 병원에서 깁스하라는 걸 내가 불편해서……."]

가해자는 20대 정모 씨.

술을 마시고 집에 가는 길이었다는데요.

경찰 조사에서 정 씨는 할머니가 먼저 시비를 거는 것 같아 폭행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철호/울산 울주경찰서 형사5팀장 : "자기가 술에 취해서 술을 마시고 가던 중에 할머니가 시비를 거는 것 같아서 할머니를 폭행했고 할머니를 밀쳤다. 자기가 잘못했다면서 용서를 구한다고 이렇게 진술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는 용서를 구했다는 정 씨.

하지만, 정작 피해자인 할머니한테는 연락이 없었다고 하는데요.

[피해 할머니/음성변조 : "아직까지 찾아오지도 않았는데 무슨 사과를 하나. 오늘이 11일째거든. 그런데 나타나지도 않는데……."]

이 사실을 알고 속상했던 가족들이 직접 국민 청원에 글을 올리면서 이번 사건이 알려지게 됐습니다.

[피해 할머니 가족/음성변조 : "잘못된 음주 문화 때문에 이런 일이 발생하니까 마음이 착잡하죠. 직접 여기서도 이런 사건이 발생하니까 이 음주라는 건 될 수 있으면 음주 사건은 아예 근절되었으면 좋겠고……."]

지난달 50대 여성이 20대 남성의 무차별 폭행으로 숨진 '거제 살인 사건'에 이어 이같은 폭행 사건이 알려지면서 시민들이 느끼는 분노도 커져가고 있는데요.

[시민/음성변조 : "인간적으로 어떻게 힘이 약한 사람을 때릴 수가 있나 싶고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 자체를 이해할 수가 없네요."]

[시민/음성변조 : "요즘 우리나라에서 이런 말도 안 되는 폭행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어서 이런 건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한편, 이번 사건 과정에서 자신들의 일처럼 뛰어들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지는 것을 막았던 고 3학생의 행동이 새삼 주목받고 있는데요.

[피해 할머니/음성변조 : "그 아이들이 도와줘서 내가 그래도 많이 안 당했지. 안 그랬으면 더 많이 당했을지 정말 실컷 두들겨 맞고 죽었거나 사라졌을지 모르지."]

공교롭게도 고3에다 3명이라 '고3 삼총사'로 불리는 학생들.

이들 삼총사는 할머니 생각이 나서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고 하는데요, 이런 당부를 남겼습니다.

[김경문/울산기술공고 3학년 : "지나가는 분들이 아무도 안 도와주셨는데 그 할머니도 누군가의 할머니일 테니까 주위 사람들이 그런 것을 보면 좀 도와줬으면 좋겠습니다."]

경찰은 가해자 정 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상해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관할 교육청은 할머니를 구한 고3 삼총사에게 교육감 표창을 수여하기로 했습니다.
  • [뉴스 따라잡기] 또 20대 음주 폭행…할머니 구한 ‘고3 삼총사’
    • 입력 2018.11.21 (08:30)
    • 수정 2018.11.21 (08:53)
    아침뉴스타임
[뉴스 따라잡기] 또 20대 음주 폭행…할머니 구한 ‘고3 삼총사’
[기자]

얼마 전 발생했던 '거제 살인사건' 기억나시죠?

폐지 줍던 50대 여성을 20대 남성이 폭행해 숨지게한 사건인데요.

이번에는 울산에서 20대 남성이 폐지를 줍는 70대 할머니를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술에 취한 이 남성은 지나가던 고등학생들에 의해 제지돼 더 큰 사고는 막을 수 있었습니다.

어떤 학생들일까요? 지금부터 만나보시죠.

[리포트]

지난 9일 밤 10시가 가까워진 시각,

20대 남성이 어두운 골목으로 들어갑니다.

일을 하고 있던 할머니에게 다가간 남성은 빰을 때리고 밀치더니 바닥으로 밀쳐 넘어뜨리기까지 합니다.

[피해 할머니/음성변조 : "내가 밀고 다니는 손수레가 있는데 그것을 정리하고 치우고 집에 들어오려는데 손수레를 잡고 안 놔주더라고. 너 술 한 잔 먹은 것 같으니 집에 가라고 했더니 욕을 하고 두들겨 패고……."]

집을 바로 눈 앞에 두고 폭행은 계속됐습니다.

[피해 할머니/음성변조 : "당황해서 떨기만 덜덜덜……. 다리와 팔, 온 육신이 덜덜 떨리고 이래서 도망칠까 싶어서 바지를 탁 잡고 있었지."]

밤 늦은 시각, 이유없는 폭행이 계속되던 현장에 유일하게 할머니에게 다가온 행인들이 있었습니다.

[김경문/울산기술공고 3학년 : "여자 비명이었는데 위협이 가해진다는 그런 소리였기 때문에 바로 건너가서 현장을 확인 했어요."]

바로 김 군 등 고등학교 3학년 학생 3명이었는데요, 이들이 갔을 땐 할머니는 많이 다친 상태였다고 합니다.

[김경문/울산기술공고 3학년 : "할머니 광대 쪽이 많이 부어오르고 있었어요. 그리고 말을 들어보니까 벽 같은데 많이 부딪혀서 거동이 거의 안 되셔서 친구가 의자로 할머니를 앉히고 진정시켜드렸어요."]

김 군 등은 이 남성을 제지시켜 두 사람을 떼어놓은 뒤 빠르게 움직였습니다.

어떤 조치를 취했을까요?

[김경문/울산기술공고 3학년 : "그 남자를 잡고 못 도망가게 하고 이 친구는 신고를 하고 이 친구는 CCTV가 없다고 생각해서 영상을 찍고 있었어요."]

당시 이들이 찍은 현장 영상입니다.

남성을 피해 할머니에게서 떼어놓고 신고를 하는 사이에도 실랑이가 이어졌는데요.

[가해자/음성변조 : "왜 지나가는 사람한테 시비를 거냐고!(그러니까 경찰 오면 이야기하자고요)."]

이처럼 가해 남성은 시종일관 당당한 태도였다고 합니다.

[김경문/울산기술공고 3학년 : "가해자가 만취 상태였고 너무 흥분해서 제 멱살도 많이 잡고 경찰이 오기 전 10분간 실랑이가 있었어요."]

다행이 경찰이 도착했는데요, 당시 상황 계속해서 보시죠.

[가해자/음성변조 : "해보자 이거야? (손대지 말라고)."]

출동한 경찰에게 따지고 드는가 하면,

[가해자/음성변조 : "내가 왜 한 것도 없는데 욕을 먹어야 하냐고?(들어가세요)."]

잘못이 없다며 떠나지 않고 그 자리를 계속 맴돌기도 했습니다.

이 남성은 현장에서 훈방조치 됐습니다.

[이철호/울산 울주경찰서 형사5팀장 : "주거가 확실히 확인됐고 주소가 있고 도주 위험이 없어서 긴급 체포를 안 한 겁니다. 절차를 지켰다고 보면 됩니다."]

갑작스런 폭행 후유증으로 할머니는 머리와 목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 할머니/음성변조 : "허리도 아프고 여기도 툭 튀어나왔는데 이제 좀 들어가고 아직 그래도 아프고 튀어 나왔어요. 목도 여기 그래서 여기서 파스 바르고. 병원에서 깁스하라는 걸 내가 불편해서……."]

가해자는 20대 정모 씨.

술을 마시고 집에 가는 길이었다는데요.

경찰 조사에서 정 씨는 할머니가 먼저 시비를 거는 것 같아 폭행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철호/울산 울주경찰서 형사5팀장 : "자기가 술에 취해서 술을 마시고 가던 중에 할머니가 시비를 거는 것 같아서 할머니를 폭행했고 할머니를 밀쳤다. 자기가 잘못했다면서 용서를 구한다고 이렇게 진술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는 용서를 구했다는 정 씨.

하지만, 정작 피해자인 할머니한테는 연락이 없었다고 하는데요.

[피해 할머니/음성변조 : "아직까지 찾아오지도 않았는데 무슨 사과를 하나. 오늘이 11일째거든. 그런데 나타나지도 않는데……."]

이 사실을 알고 속상했던 가족들이 직접 국민 청원에 글을 올리면서 이번 사건이 알려지게 됐습니다.

[피해 할머니 가족/음성변조 : "잘못된 음주 문화 때문에 이런 일이 발생하니까 마음이 착잡하죠. 직접 여기서도 이런 사건이 발생하니까 이 음주라는 건 될 수 있으면 음주 사건은 아예 근절되었으면 좋겠고……."]

지난달 50대 여성이 20대 남성의 무차별 폭행으로 숨진 '거제 살인 사건'에 이어 이같은 폭행 사건이 알려지면서 시민들이 느끼는 분노도 커져가고 있는데요.

[시민/음성변조 : "인간적으로 어떻게 힘이 약한 사람을 때릴 수가 있나 싶고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 자체를 이해할 수가 없네요."]

[시민/음성변조 : "요즘 우리나라에서 이런 말도 안 되는 폭행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어서 이런 건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한편, 이번 사건 과정에서 자신들의 일처럼 뛰어들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지는 것을 막았던 고 3학생의 행동이 새삼 주목받고 있는데요.

[피해 할머니/음성변조 : "그 아이들이 도와줘서 내가 그래도 많이 안 당했지. 안 그랬으면 더 많이 당했을지 정말 실컷 두들겨 맞고 죽었거나 사라졌을지 모르지."]

공교롭게도 고3에다 3명이라 '고3 삼총사'로 불리는 학생들.

이들 삼총사는 할머니 생각이 나서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고 하는데요, 이런 당부를 남겼습니다.

[김경문/울산기술공고 3학년 : "지나가는 분들이 아무도 안 도와주셨는데 그 할머니도 누군가의 할머니일 테니까 주위 사람들이 그런 것을 보면 좀 도와줬으면 좋겠습니다."]

경찰은 가해자 정 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상해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관할 교육청은 할머니를 구한 고3 삼총사에게 교육감 표창을 수여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