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해 복구 한다더니…빈 차로 동네 한바퀴?
입력 2018.11.21 (19:26) 수정 2018.11.21 (19:45)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수해 복구 한다더니…빈 차로 동네 한바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주의 한 레미콘 공장에서 수해 복구용 콘크리트를 납품한 것처럼 속여 부당 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콘크리트를 납품하지도 않았으면서 마치 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했다는 건데,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던 걸까요?

보도에 이규명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해 복구 현장에 콘크리트를 납품해 온 청주의 한 레미콘 공장.

이 업체에서 상습적으로 콘크리트를 납품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해 부당 이득을 취했다는 내부 폭로가 나왔습니다.

[권태호/레미콘 기사 : "(서류상으로는) (수해복구 현장에) 온 걸로 돼 있고 실질적으로는 오지도 않고 회사에서 일명 (빈 차로) 동네 한 바퀴 돌게 해서 처리한 거예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수해 복구에 쓰여야 할 콘크리트가 산골 마을 축사 진입로와 바닥을 까는 데 쓰였는데 레미콘 차량으로 12대 분량이나 됩니다.

납품서를 확인해봤더니, 몇 달 전 복구공사가 끝난 현장은 물론 40분 거리의 현장 2곳에도 불과 30분 만에 차량 한 대로 납품을 완료했다고 적혀있습니다.

이를 근거로 차량 한 대당 50여만 원의 대금을 지급 받았으면서도 업체는 책임을 떠넘깁니다.

[레미콘 회사 대표/음성변조 : "현장 (건설) 업자가 다른데 가져다주라고 그러면 가져다주는 경우도 있고..."]

하지만, 공사를 발주한 청주시와 담당 구청은 서류상 문제가 없어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합니다.

[청주시 관계자/음성변조 : "송장상에는 물량이 맞게 들어왔다고 납품이 돼 있거든요. 조작됐다고 봐야겠죠. 송장 자체가."]

기록적인 수해로 천억 원이 넘는 막대한 복구 비용이 투입됐지만 부조리 의혹이 제기되면서 다른 수해 복구 현장에도 예산이 제대로 쓰였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규명입니다.
  • 수해 복구 한다더니…빈 차로 동네 한바퀴?
    • 입력 2018.11.21 (19:26)
    • 수정 2018.11.21 (19:45)
    뉴스 7
수해 복구 한다더니…빈 차로 동네 한바퀴?
[앵커]

청주의 한 레미콘 공장에서 수해 복구용 콘크리트를 납품한 것처럼 속여 부당 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콘크리트를 납품하지도 않았으면서 마치 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했다는 건데,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던 걸까요?

보도에 이규명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해 복구 현장에 콘크리트를 납품해 온 청주의 한 레미콘 공장.

이 업체에서 상습적으로 콘크리트를 납품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해 부당 이득을 취했다는 내부 폭로가 나왔습니다.

[권태호/레미콘 기사 : "(서류상으로는) (수해복구 현장에) 온 걸로 돼 있고 실질적으로는 오지도 않고 회사에서 일명 (빈 차로) 동네 한 바퀴 돌게 해서 처리한 거예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수해 복구에 쓰여야 할 콘크리트가 산골 마을 축사 진입로와 바닥을 까는 데 쓰였는데 레미콘 차량으로 12대 분량이나 됩니다.

납품서를 확인해봤더니, 몇 달 전 복구공사가 끝난 현장은 물론 40분 거리의 현장 2곳에도 불과 30분 만에 차량 한 대로 납품을 완료했다고 적혀있습니다.

이를 근거로 차량 한 대당 50여만 원의 대금을 지급 받았으면서도 업체는 책임을 떠넘깁니다.

[레미콘 회사 대표/음성변조 : "현장 (건설) 업자가 다른데 가져다주라고 그러면 가져다주는 경우도 있고..."]

하지만, 공사를 발주한 청주시와 담당 구청은 서류상 문제가 없어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합니다.

[청주시 관계자/음성변조 : "송장상에는 물량이 맞게 들어왔다고 납품이 돼 있거든요. 조작됐다고 봐야겠죠. 송장 자체가."]

기록적인 수해로 천억 원이 넘는 막대한 복구 비용이 투입됐지만 부조리 의혹이 제기되면서 다른 수해 복구 현장에도 예산이 제대로 쓰였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규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