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0대 남성, 김명수 대법원장 차량에 화염병…“재판 불만”
입력 2018.11.27 (21:01) 수정 2018.11.27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70대 남성, 김명수 대법원장 차량에 화염병…“재판 불만”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명수 대법원장이 탄 출근차량이 대법원 앞에서 화염병 공격을 당했습니다.

재판결과에 불만을 품고 1인 시위를 벌이던 70대 남성이었는데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김민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은 승용차가 대법원 청사 정문으로 들어섭니다.

한 남성이 급히 뛰어갑니다.

잠시 후, 차량에서 불길이 치솟습니다.

다가간 남성도 몸에 불이 붙어 바닥에 쓰러집니다.

오늘(27일) 아침 9시 5분쯤, 김명수 대법원장의 출근 차량에 한 남성이 화염병을 던졌습니다.

타이어에 불이 붙었지만, 소화기로 바로 불길을 잡아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차 안에는 대법원장과 비서관, 운전기사가 타고 있었습니다.

[목격자/음성변조 : "한 분이 이제 엎어져 있었고 청원 경찰분들이 수습하는 것 같았고, 관용차 같은 거에 불이 붙어서...저는 처음에 분신한 줄 알았어요."]

화염병을 던진 건 74살 남모 씨.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가방에선 인화성 물질이 든 500 밀리리터 페트병 4개가 발견됐습니다.

남 씨는 법원이 자신의 주장을 받아주지 않아 화가 났고 어제 페인트 가게에서 직접 시너를 구입했다고 진술했습니다.

[남OO/피의자 : "(화염병 왜 던지셨어요?) 권리를 찾기 위해서, 권리를 찾기 위해서... (김명수 원장에게 개인적 원한 있으세요? 미리 준비해 오셨나요?)"]

남 씨는 자신이 운영하던 돼지 농장이 친환경 인증연장 불가 결정을 받자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가 1,2심에 이어 지난 16일 대법원에서 패소 판결을 받았습니다.

남 씨는 재판 진행과 결과에 불만을 품고 3개월 동안 대법원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여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방화와 화염병 사용 처벌법 위반,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70대 남성, 김명수 대법원장 차량에 화염병…“재판 불만”
    • 입력 2018.11.27 (21:01)
    • 수정 2018.11.27 (22:10)
    뉴스 9
70대 남성, 김명수 대법원장 차량에 화염병…“재판 불만”
[앵커]

김명수 대법원장이 탄 출근차량이 대법원 앞에서 화염병 공격을 당했습니다.

재판결과에 불만을 품고 1인 시위를 벌이던 70대 남성이었는데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김민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은 승용차가 대법원 청사 정문으로 들어섭니다.

한 남성이 급히 뛰어갑니다.

잠시 후, 차량에서 불길이 치솟습니다.

다가간 남성도 몸에 불이 붙어 바닥에 쓰러집니다.

오늘(27일) 아침 9시 5분쯤, 김명수 대법원장의 출근 차량에 한 남성이 화염병을 던졌습니다.

타이어에 불이 붙었지만, 소화기로 바로 불길을 잡아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차 안에는 대법원장과 비서관, 운전기사가 타고 있었습니다.

[목격자/음성변조 : "한 분이 이제 엎어져 있었고 청원 경찰분들이 수습하는 것 같았고, 관용차 같은 거에 불이 붙어서...저는 처음에 분신한 줄 알았어요."]

화염병을 던진 건 74살 남모 씨.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가방에선 인화성 물질이 든 500 밀리리터 페트병 4개가 발견됐습니다.

남 씨는 법원이 자신의 주장을 받아주지 않아 화가 났고 어제 페인트 가게에서 직접 시너를 구입했다고 진술했습니다.

[남OO/피의자 : "(화염병 왜 던지셨어요?) 권리를 찾기 위해서, 권리를 찾기 위해서... (김명수 원장에게 개인적 원한 있으세요? 미리 준비해 오셨나요?)"]

남 씨는 자신이 운영하던 돼지 농장이 친환경 인증연장 불가 결정을 받자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가 1,2심에 이어 지난 16일 대법원에서 패소 판결을 받았습니다.

남 씨는 재판 진행과 결과에 불만을 품고 3개월 동안 대법원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여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방화와 화염병 사용 처벌법 위반,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