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편의점 거리 제한’ 사실상 부활…100m내 출점 못할 듯
입력 2018.11.30 (06:44) 수정 2018.11.30 (07: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길 가다 보면, 편의점 너무 많다 싶기도 하죠, 출혈 경쟁이 너무 심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편의점 간 거리 제한이 업계 자율 규약으로 사실상 부활됩니다.

앞으로 100m 이내엔 새 점포가 들어서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김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가는 사람이 많은 한 지하철역 인근, 잠깐 둘러봐도 편의점이 여러 곳 눈에 띕니다.

제가 서 있는 이 편의점에서 출발하면, 걸어서 20초밖에 안 돼 또 다른 편의점이 나옵니다.

이 근방 반경 100m 이내에 이 같은 편의점이 7곳이나 있습니다.

이른바 한 집 건너 한 집꼴로 편의점이 들어서고 있는 겁니다.

[오화진/편의점 점주 : "한 점포가 들어오게 되면 최소한 하루 매출 40~50만 원은 이게 하락을 하거든요."]

전국 편의점 수가 4만여 개로 과당 경쟁에 이르면서, 업계가 편의점 사이에 거리 제한을 두기로 했습니다.

제한 거리를 구체적으로 정하는 건 담합 행위 소지로 폐지된 바 있어, 이번엔 담배판매소 거리 제한 규제를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의 경우, 담배판매소 거리 제한을 100m로 추진하고 있는데, 담배가 편의점 매출에서 40%가량을 차지하는 만큼 100m 이내에 새 점포가 생기긴 어려울 거란 계산입니다.

[염규석/한국편의점산업협회 부회장 : "점주들의 어떤 실질적인 보호라든가 영업지역 보호를 위해서 일정한 거리나 출점에 대한 부분에 대해서 좀 제한을 두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이렇게 되면 편의점 사업에 늦게 뛰어든 업체들, 그러니깐 후발주자들은 불만일 수 있습니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음성변조 : "점포 개발 하시는 분들도 많이 좀 힘들어 하시는 것 같아요. 100m로 되면 신규 출점이 어려워지는 거죠."]

공정거래위원회는 오늘 자율 규약 심사를 완료하고, 업계는 확정된 자율 규약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출점 제한 규정 등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편의점 거리 제한’ 사실상 부활…100m내 출점 못할 듯
    • 입력 2018-11-30 06:45:47
    • 수정2018-11-30 07:01:16
    뉴스광장 1부
[앵커]

요즘 길 가다 보면, 편의점 너무 많다 싶기도 하죠, 출혈 경쟁이 너무 심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편의점 간 거리 제한이 업계 자율 규약으로 사실상 부활됩니다.

앞으로 100m 이내엔 새 점포가 들어서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김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가는 사람이 많은 한 지하철역 인근, 잠깐 둘러봐도 편의점이 여러 곳 눈에 띕니다.

제가 서 있는 이 편의점에서 출발하면, 걸어서 20초밖에 안 돼 또 다른 편의점이 나옵니다.

이 근방 반경 100m 이내에 이 같은 편의점이 7곳이나 있습니다.

이른바 한 집 건너 한 집꼴로 편의점이 들어서고 있는 겁니다.

[오화진/편의점 점주 : "한 점포가 들어오게 되면 최소한 하루 매출 40~50만 원은 이게 하락을 하거든요."]

전국 편의점 수가 4만여 개로 과당 경쟁에 이르면서, 업계가 편의점 사이에 거리 제한을 두기로 했습니다.

제한 거리를 구체적으로 정하는 건 담합 행위 소지로 폐지된 바 있어, 이번엔 담배판매소 거리 제한 규제를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의 경우, 담배판매소 거리 제한을 100m로 추진하고 있는데, 담배가 편의점 매출에서 40%가량을 차지하는 만큼 100m 이내에 새 점포가 생기긴 어려울 거란 계산입니다.

[염규석/한국편의점산업협회 부회장 : "점주들의 어떤 실질적인 보호라든가 영업지역 보호를 위해서 일정한 거리나 출점에 대한 부분에 대해서 좀 제한을 두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이렇게 되면 편의점 사업에 늦게 뛰어든 업체들, 그러니깐 후발주자들은 불만일 수 있습니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음성변조 : "점포 개발 하시는 분들도 많이 좀 힘들어 하시는 것 같아요. 100m로 되면 신규 출점이 어려워지는 거죠."]

공정거래위원회는 오늘 자율 규약 심사를 완료하고, 업계는 확정된 자율 규약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출점 제한 규정 등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