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4·3 한 풀리나?…유해발굴 재개·재심 선고 임박
입력 2018.12.02 (21:21) 수정 2018.12.02 (22:1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제주 4·3 한 풀리나?…유해발굴 재개·재심 선고 임박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현대사의 그늘에 가려졌던 제주 4·3 사건이 올해 70주년을 계기로 새로운 전기를 맞았습니다.

희생자 유해 발굴이 재개됐고 억울하게 옥살이했던 수형인들에 대한 재심 선고도 앞두고 있습니다.

하선아 기자가 4·3 70주년을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한라산 중턱에 자리한 제주4·3평화공원,

이 곳을 찾은 이들은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에 가려져 있던 역사의 비극과 마주합니다.

올 한 해 개관 이래 가장 많은 40만 명이 다녀갔습니다.

[오진희/광주시 서구: "4·3사건에 대해서는 제가 띄엄띄엄 알았는데, 직접 여기 현장에 와서 보니까 4.3사건에 대해서 알 수 있는 계기가 돼서 너무 뜻깊습니다."]

4·3당시 행방불명된 희생자들의 표석 앞입니다.

70주년인 올해 4·3은 묻혀있던 진실에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게 됐습니다.

희생자 유해 발굴이 9년 만에 재개돼 4구를 추가 발견한 데 이어 2차 암매장지 발굴도 시작됐습니다.

10여 년 전 제주공항에서 발굴된 유해 400구에 대한 유전자 감식을 통해 29구의 신원이 새로 확인돼 유족들의 한을 달랠 수 있었습니다.

당시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생존 수형인 18명이 법원에 제기한 재심 청구도 받아들여져 이르면 이달 안에 선고가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양일화/4·3 생존 수형인: "억울한 마음은 뭐 한이 없죠. 이제까지 살아온 게 한없이 억울하게 살아왔으니까 앞으로는 이런 억울함이 없도록 우리들(무죄 주장을)받아줬으면 좋겠습니다."]

국가원수로는 두번째로 추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4·3의 완전한 해결을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4월 3일: "더이상 4·3의 진상 규명과 명예회복이 중단되거나 후퇴하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70년 아픈 세월을 견뎌 온 제주도민들은 더 늦기 전에 이 약속이 지켜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선아입니다.
  • 제주 4·3 한 풀리나?…유해발굴 재개·재심 선고 임박
    • 입력 2018.12.02 (21:21)
    • 수정 2018.12.02 (22:18)
    뉴스 9
제주 4·3 한 풀리나?…유해발굴 재개·재심 선고 임박
[앵커]

현대사의 그늘에 가려졌던 제주 4·3 사건이 올해 70주년을 계기로 새로운 전기를 맞았습니다.

희생자 유해 발굴이 재개됐고 억울하게 옥살이했던 수형인들에 대한 재심 선고도 앞두고 있습니다.

하선아 기자가 4·3 70주년을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한라산 중턱에 자리한 제주4·3평화공원,

이 곳을 찾은 이들은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에 가려져 있던 역사의 비극과 마주합니다.

올 한 해 개관 이래 가장 많은 40만 명이 다녀갔습니다.

[오진희/광주시 서구: "4·3사건에 대해서는 제가 띄엄띄엄 알았는데, 직접 여기 현장에 와서 보니까 4.3사건에 대해서 알 수 있는 계기가 돼서 너무 뜻깊습니다."]

4·3당시 행방불명된 희생자들의 표석 앞입니다.

70주년인 올해 4·3은 묻혀있던 진실에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게 됐습니다.

희생자 유해 발굴이 9년 만에 재개돼 4구를 추가 발견한 데 이어 2차 암매장지 발굴도 시작됐습니다.

10여 년 전 제주공항에서 발굴된 유해 400구에 대한 유전자 감식을 통해 29구의 신원이 새로 확인돼 유족들의 한을 달랠 수 있었습니다.

당시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생존 수형인 18명이 법원에 제기한 재심 청구도 받아들여져 이르면 이달 안에 선고가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양일화/4·3 생존 수형인: "억울한 마음은 뭐 한이 없죠. 이제까지 살아온 게 한없이 억울하게 살아왔으니까 앞으로는 이런 억울함이 없도록 우리들(무죄 주장을)받아줬으면 좋겠습니다."]

국가원수로는 두번째로 추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4·3의 완전한 해결을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4월 3일: "더이상 4·3의 진상 규명과 명예회복이 중단되거나 후퇴하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70년 아픈 세월을 견뎌 온 제주도민들은 더 늦기 전에 이 약속이 지켜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선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