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靑 자체 감찰 중 특감반 휴대전화 제출 거부 ‘항명 사태’
입력 2018.12.04 (21:14) 수정 2018.12.04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靑 자체 감찰 중 특감반 휴대전화 제출 거부 ‘항명 사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원들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새로운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가 특별감찰반원 전원을 교체하기로 결정하는 등 초강수를 둔 이유는 청와대 자체 감찰과정에서 특감반원들이 집단항명 사태를 빚었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청와대 내부 직원들을 감찰하는 공직기강비서관실은 반부패비서관실의 특별감찰반을 감찰했습니다.

감찰의 발단은 경찰에 수사 정보를 캐물었던 김 모 수사관이었습니다.

김 씨는 이 일로 공직기강비서관실의 조사를 받으면서 다른 감찰반원도 비위가 있다고 폭로했습니다.

평일과 주말에 다른 감찰반원들이 골프를 쳤다고 진술한 겁니다.

공직기강비서관실은 즉각 감찰 확대를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선임행정관을 포함한 직원들을 보내 반부패비서관실 특감반원들에게 휴대전화 제출을 요구했습니다.

요구를 받은 특감반원은 검찰 수사관과 경찰 출신 특감반원 등 네다섯 명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취재 결과 이들 특감반원들은 거듭된 요구에도 휴대전화 제출을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6급 감찰반 직원들이 비서관실 차원의 지시를 거부한 겁니다.

이 과정에서 고성이 오가고 거칠게 항의해 몸싸움 직전까지 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직기강비서관실 직원들은 결국 포기하고 돌아갔습니다.

민정수석실은 특감반원들의 강한 반발을 사실상 항명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결국 이들에게 더 이상 감찰 업무를 맡기기 어렵다고 판단한 민정수석실은 특감반원 전원 교체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습니다.

민정수석실은 당초 물의를 일으킨 김 씨를 포함해 비위가 확인된 특감반원만 원 소속기관으로 돌려보내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단독] 靑 자체 감찰 중 특감반 휴대전화 제출 거부 ‘항명 사태’
    • 입력 2018.12.04 (21:14)
    • 수정 2018.12.04 (22:11)
    뉴스 9
[단독] 靑 자체 감찰 중 특감반 휴대전화 제출 거부 ‘항명 사태’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원들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새로운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가 특별감찰반원 전원을 교체하기로 결정하는 등 초강수를 둔 이유는 청와대 자체 감찰과정에서 특감반원들이 집단항명 사태를 빚었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청와대 내부 직원들을 감찰하는 공직기강비서관실은 반부패비서관실의 특별감찰반을 감찰했습니다.

감찰의 발단은 경찰에 수사 정보를 캐물었던 김 모 수사관이었습니다.

김 씨는 이 일로 공직기강비서관실의 조사를 받으면서 다른 감찰반원도 비위가 있다고 폭로했습니다.

평일과 주말에 다른 감찰반원들이 골프를 쳤다고 진술한 겁니다.

공직기강비서관실은 즉각 감찰 확대를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선임행정관을 포함한 직원들을 보내 반부패비서관실 특감반원들에게 휴대전화 제출을 요구했습니다.

요구를 받은 특감반원은 검찰 수사관과 경찰 출신 특감반원 등 네다섯 명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취재 결과 이들 특감반원들은 거듭된 요구에도 휴대전화 제출을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6급 감찰반 직원들이 비서관실 차원의 지시를 거부한 겁니다.

이 과정에서 고성이 오가고 거칠게 항의해 몸싸움 직전까지 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직기강비서관실 직원들은 결국 포기하고 돌아갔습니다.

민정수석실은 특감반원들의 강한 반발을 사실상 항명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결국 이들에게 더 이상 감찰 업무를 맡기기 어렵다고 판단한 민정수석실은 특감반원 전원 교체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습니다.

민정수석실은 당초 물의를 일으킨 김 씨를 포함해 비위가 확인된 특감반원만 원 소속기관으로 돌려보내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