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靑 특감반 발령 직후 2명 교체…“검증 소홀 문제”
입력 2018.12.04 (21:16) 수정 2018.12.04 (21:2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靑 특감반 발령 직후 2명 교체…“검증 소홀 문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렇게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은 현 정권 출범 초기부터 잡음이 끊이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과 검찰 조직 내부에서 추천한 인사들로 특감반을 구성했는데, 출범 초기부터 일부 구성원들 비위 사실이 드러나 교체되는 등 인사검증이 제대로 안됐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용준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5월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는 특별감찰반 구성을 서두릅니다.

탄핵 국면 이후 공직 감찰 기능이 사실상 마비됐던 만큼 복원이 시급했기 때문입니다.

청와대는 대검찰청과 경찰청 등 관련 기관에 직원 10여 명씩을 파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번에 문제가 된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감반에는 검찰 수사관 5명, 경찰관 4명이 파견됐습니다.

하지만, 발령 직후 검찰과 경찰 출신 직원이 각각 1명씩 교체됐습니다.

전 특감반 관계자들은 두 사람 모두 성관련 비위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근무 부적격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안다고 KBS에 전했습니다.

[A 특감반원/음성변조 : "잠깐 (특감반에) 있었던 것도 사실이고,지금은 (일선) 경찰서에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말씀해 드릴 수가 없는 부분이 많아서요,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B 특감반원/음성변조 : "그건 지금 얘기하기가 그러니까, 나중에 다시 한 번 연락하시죠."]

청와대 특감반은 공직자들의 비위와 근무 기강을 수시로 감찰해야 합니다.

근무를 마친 이후엔 승진 경쟁에서 매우 유리해지는 이른바 '진급 코스'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도덕성과 능력이 엄격히 검증된 직원이 파견돼야 했지만, 사전 인사검증이 부실했던 겁니다.

인수위원회가 없었던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특감반 발령 직후 본인이 직무 적성에 맞지 않다고 해 인사 발령을 취소하는 일이 있었다며, 검증이 부실했다는 점을 시인했습니다.

청와대 특감반은 관례적으로 경찰과 검찰, 국세청, 감사원에서 직원을 보내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는 경찰과 검찰만 파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단독] 靑 특감반 발령 직후 2명 교체…“검증 소홀 문제”
    • 입력 2018.12.04 (21:16)
    • 수정 2018.12.04 (21:24)
    뉴스 9
[단독] 靑 특감반 발령 직후 2명 교체…“검증 소홀 문제”
[앵커]

이렇게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은 현 정권 출범 초기부터 잡음이 끊이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과 검찰 조직 내부에서 추천한 인사들로 특감반을 구성했는데, 출범 초기부터 일부 구성원들 비위 사실이 드러나 교체되는 등 인사검증이 제대로 안됐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용준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5월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는 특별감찰반 구성을 서두릅니다.

탄핵 국면 이후 공직 감찰 기능이 사실상 마비됐던 만큼 복원이 시급했기 때문입니다.

청와대는 대검찰청과 경찰청 등 관련 기관에 직원 10여 명씩을 파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번에 문제가 된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감반에는 검찰 수사관 5명, 경찰관 4명이 파견됐습니다.

하지만, 발령 직후 검찰과 경찰 출신 직원이 각각 1명씩 교체됐습니다.

전 특감반 관계자들은 두 사람 모두 성관련 비위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근무 부적격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안다고 KBS에 전했습니다.

[A 특감반원/음성변조 : "잠깐 (특감반에) 있었던 것도 사실이고,지금은 (일선) 경찰서에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말씀해 드릴 수가 없는 부분이 많아서요,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B 특감반원/음성변조 : "그건 지금 얘기하기가 그러니까, 나중에 다시 한 번 연락하시죠."]

청와대 특감반은 공직자들의 비위와 근무 기강을 수시로 감찰해야 합니다.

근무를 마친 이후엔 승진 경쟁에서 매우 유리해지는 이른바 '진급 코스'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도덕성과 능력이 엄격히 검증된 직원이 파견돼야 했지만, 사전 인사검증이 부실했던 겁니다.

인수위원회가 없었던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특감반 발령 직후 본인이 직무 적성에 맞지 않다고 해 인사 발령을 취소하는 일이 있었다며, 검증이 부실했다는 점을 시인했습니다.

청와대 특감반은 관례적으로 경찰과 검찰, 국세청, 감사원에서 직원을 보내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는 경찰과 검찰만 파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