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체납’ 전두환 첫 자택 방문…“알츠하이머” 한마디에 철수
입력 2018.12.06 (21:24) 수정 2018.12.06 (21:4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체납’ 전두환 첫 자택 방문…“알츠하이머” 한마디에 철수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세청이 최근 공개한 세금 고액 체납자 명단에 전두환 전 대통령이 들어 있었죠.

국세 31 억원에다가 지방세도 10 억원 넘게 미납된 상탭니다.

이 때문에 서울시 세금 징수팀이 최근 체납된 지방세를 징수하기 위해 전 씨의 연희동 자택을 방문했다가 비서관이 막아서는 바람에 빈 손으로 철수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두환 전 대통령이 내지 않은 지방세 목록입니다.

가산세까지 합한 미납액은 9억 7천여만 원.

서대문구 내 체납액 1위입니다.

심지어 주민세 6170원을 2014년에 이어 올해 또 내지 않았습니다.

이를 징수하기 위해 서울시 38기동팀이 지난달 26일, 전 씨의 연희동 자택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징수 책임이 서대문구에서 서울시로 넘어간 2015년 이후 처음이었습니다.

[38기동팀 관계자/음성변조 : "우리가 국세청에서 올해 (신규 체납) 통보를 받았으니까요. 방문해서 체납 (해소를) 독려하려고 갔던 거죠."]

조사관들은 제 뒤로 보이는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안으로 들어갔지만 정작 전 씨를 만나지 못한채 곧바로 철수했습니다.

"전 前 대통령이 알츠하이머로 사람을 알아보지 못한다"는 비서관 말에 동산 압류 등 더 이상의 절차를 진행하지 않은 겁니다.

38기동팀은 지난 4월에도 전 씨 집을 찾았다가 "다음에 다시 오라"는 말을 듣고 되돌아가기도 했습니다.

[38기동팀 관계자/음성변조 : "사실 경호에서 그렇게 막고 있으면 저희들이 그렇게 들어가기가 좀 그렇습니다. 다음에 연락해 준다고 그렇게 해서."]

이 때문에 구의회의 거듭된 가택수색 요청에 서울시가 마지못해 방문에 나섰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임한솔/서대문구의원 : "징수 책임이 서울시로 이관된 뒤로 단 한 번도 제대로 된 가택수색을 실시하지 않은 것은 사실상의 징수 포기이자 부당한 특혜라고 볼 수 있습니다."]

38기동팀은 자택 추가 방문을 계획한다면서도 가택수색 등의 절차에 대해선 확답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단독] ‘체납’ 전두환 첫 자택 방문…“알츠하이머” 한마디에 철수
    • 입력 2018.12.06 (21:24)
    • 수정 2018.12.06 (21:49)
    뉴스 9
[단독] ‘체납’ 전두환 첫 자택 방문…“알츠하이머” 한마디에 철수
[앵커]

국세청이 최근 공개한 세금 고액 체납자 명단에 전두환 전 대통령이 들어 있었죠.

국세 31 억원에다가 지방세도 10 억원 넘게 미납된 상탭니다.

이 때문에 서울시 세금 징수팀이 최근 체납된 지방세를 징수하기 위해 전 씨의 연희동 자택을 방문했다가 비서관이 막아서는 바람에 빈 손으로 철수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두환 전 대통령이 내지 않은 지방세 목록입니다.

가산세까지 합한 미납액은 9억 7천여만 원.

서대문구 내 체납액 1위입니다.

심지어 주민세 6170원을 2014년에 이어 올해 또 내지 않았습니다.

이를 징수하기 위해 서울시 38기동팀이 지난달 26일, 전 씨의 연희동 자택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징수 책임이 서대문구에서 서울시로 넘어간 2015년 이후 처음이었습니다.

[38기동팀 관계자/음성변조 : "우리가 국세청에서 올해 (신규 체납) 통보를 받았으니까요. 방문해서 체납 (해소를) 독려하려고 갔던 거죠."]

조사관들은 제 뒤로 보이는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안으로 들어갔지만 정작 전 씨를 만나지 못한채 곧바로 철수했습니다.

"전 前 대통령이 알츠하이머로 사람을 알아보지 못한다"는 비서관 말에 동산 압류 등 더 이상의 절차를 진행하지 않은 겁니다.

38기동팀은 지난 4월에도 전 씨 집을 찾았다가 "다음에 다시 오라"는 말을 듣고 되돌아가기도 했습니다.

[38기동팀 관계자/음성변조 : "사실 경호에서 그렇게 막고 있으면 저희들이 그렇게 들어가기가 좀 그렇습니다. 다음에 연락해 준다고 그렇게 해서."]

이 때문에 구의회의 거듭된 가택수색 요청에 서울시가 마지못해 방문에 나섰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임한솔/서대문구의원 : "징수 책임이 서울시로 이관된 뒤로 단 한 번도 제대로 된 가택수색을 실시하지 않은 것은 사실상의 징수 포기이자 부당한 특혜라고 볼 수 있습니다."]

38기동팀은 자택 추가 방문을 계획한다면서도 가택수색 등의 절차에 대해선 확답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