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소비세율 11%→15%로…국세 3조3천억 지방이양
입력 2018.12.08 (11:07) 사회
지방소비세율이 현행 11%에서 15%로 인상돼 내년부터는 연간 약 3조 3천억원의 국세가 지방으로 이양됩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방소비세율을 부가가치세 가운데 11%에서 15%로 인상하는 내용 등을 담은 '부가가치세법'과 '지방세법' 개정안이 어제(7일)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10월 발표한 재정분권 추진방안에서 지방재정 확충을 위해 지방소비세율을 내년 15%로 인상한 뒤 2020년에는 21%까지 인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방소비세는 국세인 부가가치세의 일부를 떼어 지방에 주는 돈으로, 물건을 사면 내는 부가가치세 중 지금까지는 11%가 지방소비세였습니다.

정부 계획대로 추진되면 2020년에는 약 8조4천억 지방세가 확충됩니다. 또 현재 76대 24 수준인 국세 대 지방세 비중이 74대 26으로 조정됩니다.

정부는 2022년까지 국세와 지방세 비중을 7대 3으로 조정하기로 하고 관계부처와 자치단체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할 예정입니다.
  • 지방소비세율 11%→15%로…국세 3조3천억 지방이양
    • 입력 2018.12.08 (11:07)
    사회
지방소비세율이 현행 11%에서 15%로 인상돼 내년부터는 연간 약 3조 3천억원의 국세가 지방으로 이양됩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방소비세율을 부가가치세 가운데 11%에서 15%로 인상하는 내용 등을 담은 '부가가치세법'과 '지방세법' 개정안이 어제(7일)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10월 발표한 재정분권 추진방안에서 지방재정 확충을 위해 지방소비세율을 내년 15%로 인상한 뒤 2020년에는 21%까지 인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방소비세는 국세인 부가가치세의 일부를 떼어 지방에 주는 돈으로, 물건을 사면 내는 부가가치세 중 지금까지는 11%가 지방소비세였습니다.

정부 계획대로 추진되면 2020년에는 약 8조4천억 지방세가 확충됩니다. 또 현재 76대 24 수준인 국세 대 지방세 비중이 74대 26으로 조정됩니다.

정부는 2022년까지 국세와 지방세 비중을 7대 3으로 조정하기로 하고 관계부처와 자치단체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