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소비세율 11%→15%로…국세 3조3천억 지방이양
입력 2018.12.08 (11:07) 사회
지방소비세율이 현행 11%에서 15%로 인상돼 내년부터는 연간 약 3조 3천억원의 국세가 지방으로 이양됩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방소비세율을 부가가치세 가운데 11%에서 15%로 인상하는 내용 등을 담은 '부가가치세법'과 '지방세법' 개정안이 어제(7일)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10월 발표한 재정분권 추진방안에서 지방재정 확충을 위해 지방소비세율을 내년 15%로 인상한 뒤 2020년에는 21%까지 인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방소비세는 국세인 부가가치세의 일부를 떼어 지방에 주는 돈으로, 물건을 사면 내는 부가가치세 중 지금까지는 11%가 지방소비세였습니다.

정부 계획대로 추진되면 2020년에는 약 8조4천억 지방세가 확충됩니다. 또 현재 76대 24 수준인 국세 대 지방세 비중이 74대 26으로 조정됩니다.

정부는 2022년까지 국세와 지방세 비중을 7대 3으로 조정하기로 하고 관계부처와 자치단체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할 예정입니다.
  • 지방소비세율 11%→15%로…국세 3조3천억 지방이양
    • 입력 2018.12.08 (11:07)
    사회
지방소비세율이 현행 11%에서 15%로 인상돼 내년부터는 연간 약 3조 3천억원의 국세가 지방으로 이양됩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방소비세율을 부가가치세 가운데 11%에서 15%로 인상하는 내용 등을 담은 '부가가치세법'과 '지방세법' 개정안이 어제(7일)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10월 발표한 재정분권 추진방안에서 지방재정 확충을 위해 지방소비세율을 내년 15%로 인상한 뒤 2020년에는 21%까지 인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방소비세는 국세인 부가가치세의 일부를 떼어 지방에 주는 돈으로, 물건을 사면 내는 부가가치세 중 지금까지는 11%가 지방소비세였습니다.

정부 계획대로 추진되면 2020년에는 약 8조4천억 지방세가 확충됩니다. 또 현재 76대 24 수준인 국세 대 지방세 비중이 74대 26으로 조정됩니다.

정부는 2022년까지 국세와 지방세 비중을 7대 3으로 조정하기로 하고 관계부처와 자치단체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