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기부 내년 예산 10조3천억원…해수부는 5조1천796억원
입력 2018.12.08 (15:25) 수정 2018.12.08 (16:08) 경제
중기부 내년 예산 10조3천억원…해수부는 5조1천796억원
내년에 소상공인 지원 등을 위한 중소벤처기업부의 예산 규모가 10조 원을 넘어 역대 최대로 책정됐습니다.

중기부는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내년 예산이 10조3천억원으로 확정됐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이는 중기청 시절을 포함해 역대 예산 중 최대 규모로, 내년 예산 증가율은 올해보다 15.9%로 역대 가장 높습니다.

2016년부터 올해 예산의 전년 대비 증가율은 각각 2.6%, 5.5%, 3.7% 수준이었습니다.

내년 최종 예산 규모는 정부안보다 0.9%(941억원) 늘어난 것입니다.

이는 의회가 심의하는 과정에서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스마트공장, 조선·자동차 등 위기업종 지역 지원, 소상공인 지원 등을 위한 예산 규모가 커졌기 때문입니다.

우선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을 지원하는 데 727억원, '스마트마이스터'를 운영하는 데 20억원이 증액 책정됐습니다.

정부는 내년 스마트공장 2천800개를 보급하고, 퇴직한 스마트공장 전문가 100명을 중소기업에 파견해 중소기업이 역량을 강화하도록 지원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구조조정 업종의 자금 확보와 기업 운영 정상화를 위해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 출연 항목에 740억원이 추가 배정됐습니다.

위기 지역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지원 에산이 40억원, 위기 지역 기업비즈니스센터 운영 지원에 16억원이 각각 늘어났습니다.

또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복합지원센터 구축 예산 50억원이 새로 배정됐으며 소상공인 재기를 지원하기 위한 예산이 10억원 늘어 441억원으로 확정됐습니다.

소상공인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줄이는 제로페이 예산도 10억원 추가됐습니다.

창업 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스타트업 파크 예산안은 정부안보다 56억원 늘어난 126억원으로 정해졌습니다. 시니어 기술 창업 센터 예산도 3억8천만원 늘어났습니다.

내년 4월부터 시행되는 규제자유특구제도 운영예산도 새로 반영됐습니다.

해양수산부는 내년도 예산 규모가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안보다 784억 늘어난 5조1천796억원으로 확정됐습니다.

이는 올해 본예산 5조1천796억원과 비교하면 1천338억원, 2.7% 증액된 규모입니다.

해수부는 "국회 심의 과정에서 해양관광 활성화, 수산자원 회복, 항만·어항 건설 예산이 증가해 내년 주요 해양수산 정책 추진이 탄력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해수부는 우선 군산·강원 고성·제주 지역 해양관광 복합단지 조성에 30억원을 새로 반영했습니다. 이곳은 해양레저·관광의 저변을 넓히고자 해양레저 인프라와 체험·교육 시설이 모인 복합단지입니다.

또 해양자원을 활용한 완도 해양치유센터 건립에 5억원, 부산·통영 마리나 비즈센터 2곳 조성에 8억원의 예산을 각각 투입합니다.

자원관리형 어업 생산체계 정착을 위해 연근해 어선 감척에 90억원, 연어·대문어 자연 산란장 조성에 17억원이 각각 증액됐습니다. 대표 수출 품목인 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가공시설 현대화 사업 예산도 33억원 늘어났습니다.

해수부 관계자는 "이번에 국회에서 확정된 예산의 적기 집행을 위해 연말까지 구체적 사업계획을 세울 계획"이라며 "해양수산업계가 맞닥뜨린 어려움을 극복하고,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기부 내년 예산 10조3천억원…해수부는 5조1천796억원
    • 입력 2018.12.08 (15:25)
    • 수정 2018.12.08 (16:08)
    경제
중기부 내년 예산 10조3천억원…해수부는 5조1천796억원
내년에 소상공인 지원 등을 위한 중소벤처기업부의 예산 규모가 10조 원을 넘어 역대 최대로 책정됐습니다.

중기부는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내년 예산이 10조3천억원으로 확정됐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이는 중기청 시절을 포함해 역대 예산 중 최대 규모로, 내년 예산 증가율은 올해보다 15.9%로 역대 가장 높습니다.

2016년부터 올해 예산의 전년 대비 증가율은 각각 2.6%, 5.5%, 3.7% 수준이었습니다.

내년 최종 예산 규모는 정부안보다 0.9%(941억원) 늘어난 것입니다.

이는 의회가 심의하는 과정에서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스마트공장, 조선·자동차 등 위기업종 지역 지원, 소상공인 지원 등을 위한 예산 규모가 커졌기 때문입니다.

우선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을 지원하는 데 727억원, '스마트마이스터'를 운영하는 데 20억원이 증액 책정됐습니다.

정부는 내년 스마트공장 2천800개를 보급하고, 퇴직한 스마트공장 전문가 100명을 중소기업에 파견해 중소기업이 역량을 강화하도록 지원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구조조정 업종의 자금 확보와 기업 운영 정상화를 위해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 출연 항목에 740억원이 추가 배정됐습니다.

위기 지역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지원 에산이 40억원, 위기 지역 기업비즈니스센터 운영 지원에 16억원이 각각 늘어났습니다.

또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복합지원센터 구축 예산 50억원이 새로 배정됐으며 소상공인 재기를 지원하기 위한 예산이 10억원 늘어 441억원으로 확정됐습니다.

소상공인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줄이는 제로페이 예산도 10억원 추가됐습니다.

창업 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스타트업 파크 예산안은 정부안보다 56억원 늘어난 126억원으로 정해졌습니다. 시니어 기술 창업 센터 예산도 3억8천만원 늘어났습니다.

내년 4월부터 시행되는 규제자유특구제도 운영예산도 새로 반영됐습니다.

해양수산부는 내년도 예산 규모가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안보다 784억 늘어난 5조1천796억원으로 확정됐습니다.

이는 올해 본예산 5조1천796억원과 비교하면 1천338억원, 2.7% 증액된 규모입니다.

해수부는 "국회 심의 과정에서 해양관광 활성화, 수산자원 회복, 항만·어항 건설 예산이 증가해 내년 주요 해양수산 정책 추진이 탄력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해수부는 우선 군산·강원 고성·제주 지역 해양관광 복합단지 조성에 30억원을 새로 반영했습니다. 이곳은 해양레저·관광의 저변을 넓히고자 해양레저 인프라와 체험·교육 시설이 모인 복합단지입니다.

또 해양자원을 활용한 완도 해양치유센터 건립에 5억원, 부산·통영 마리나 비즈센터 2곳 조성에 8억원의 예산을 각각 투입합니다.

자원관리형 어업 생산체계 정착을 위해 연근해 어선 감척에 90억원, 연어·대문어 자연 산란장 조성에 17억원이 각각 증액됐습니다. 대표 수출 품목인 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가공시설 현대화 사업 예산도 33억원 늘어났습니다.

해수부 관계자는 "이번에 국회에서 확정된 예산의 적기 집행을 위해 연말까지 구체적 사업계획을 세울 계획"이라며 "해양수산업계가 맞닥뜨린 어려움을 극복하고,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