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스바겐도 ‘내연기관 퇴출’ 합류…친환경차 시대 가속
입력 2018.12.08 (16:13) 수정 2018.12.08 (16:43) 경제
폭스바겐도 ‘내연기관 퇴출’ 합류…친환경차 시대 가속
세계 최대 완성차업체인 독일 폭스바겐이 내연기관차 생산 중단 시점을 언급하는 등 완성차업계의 친환경차 전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자동차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미하엘 요스트 폭스바겐 최고전략책임자는 현지시각 지난 4일 독일 울푸스버그에서 열린 '한델스블랏 오토모티브 서밋' 행사에서 "2026년이 마지막 세대 내연기관차 생산을 시작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하엘 요스트는 또 "2040년쯤이면 더는 내연기관차를 판매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폭스바겐이 2026년부터 새로운 엔진 개발을 중단하고, 이 무렵 개발한 세대의 내연기관차를 14년간 판매하다가 2040년부터는 내연기관차를 아예 생산·판매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대해 폭스바겐 대변인은 "향후 8년간 전기차에 더 집중하겠다는 뜻"이라고 부연했습니다.

폭스바겐은 이미 친환경차 전략인 '로드맵 E'에 따라 2025년까지 그룹 브랜드를 통틀어 50종의 순수전기차(EV)를 포함한 총 80종의 전기차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내연기관차 퇴출 시기를 공식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른바 '디젤 게이트'로 인해 내연기관차에 대한 인식이 나빠지고 전 세계적으로 환경규제가 강화되면서 이미 상당수 완성차업체가 탈(脫) 내연기관을 선언했습니다.

스웨덴 볼보는 내년부터 내연기관차 생산을 중단하고 전기차만 만들겠다고 발표했습니다. 2021년까지 총 5종의 순수전기차를 출시한다는 계획입니다.

일본 도요타도 2025년부터 내연기관차를 더는 생산하지 않고 전 차종에 전기 구동 방식을 채택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국가 차원에서 내연기관차 퇴출에 적극적인 중국에서는 창안(長安)자동차와 베이징(北京)자동차 등 완성차업체들이 내연기관차와의 작별을 고했습니다.

창안자동차는 2025년부터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할 계획이고 베이징자동차는 2020년부터 베이징에서, 2025년부터 중국 전역에서 내연기관차를 팔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 외에 다른 완성차업체들은 내연기관 퇴출까지는 아니어도 친환경차 비중을 늘리겠다는 목표를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독일 다임러는 전기차 개발 및 생산에 100억유로를 투자하고 메르세데스-벤츠와 소형차 브랜드 스마트를 통해 2025년까지 25종의 전기차 모델을 선보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BMW도 2025년까지 전기차 25종을 출시하고 이 중 절반을 순수전기차 모델로 채우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영국 재규어랜드로버는 2020년부터 모든 차종에 전기모터를 장착한 모델을 도입할 계획이며, 프랑스 푸조 시트로엥(PSA) 그룹은 2020년까지 전체 제품군의 절반을 전기차로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14종을 포함한 총 38종의 친환경차를 개발한다는 청사진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수요에 따라 판매 전략을 짜야 하는 완성차업체가 내연기관차 생산 중단 시점을 못 박기는 쉽지 않은 일"이라며 "세계 1위 업체인 폭스바겐이 내연기관 퇴출 선언에 동참함으로써 내연기관의 종식이 거부할 수 없는 운명이라는 게 더욱 명확해졌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폭스바겐도 ‘내연기관 퇴출’ 합류…친환경차 시대 가속
    • 입력 2018.12.08 (16:13)
    • 수정 2018.12.08 (16:43)
    경제
폭스바겐도 ‘내연기관 퇴출’ 합류…친환경차 시대 가속
세계 최대 완성차업체인 독일 폭스바겐이 내연기관차 생산 중단 시점을 언급하는 등 완성차업계의 친환경차 전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자동차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미하엘 요스트 폭스바겐 최고전략책임자는 현지시각 지난 4일 독일 울푸스버그에서 열린 '한델스블랏 오토모티브 서밋' 행사에서 "2026년이 마지막 세대 내연기관차 생산을 시작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하엘 요스트는 또 "2040년쯤이면 더는 내연기관차를 판매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폭스바겐이 2026년부터 새로운 엔진 개발을 중단하고, 이 무렵 개발한 세대의 내연기관차를 14년간 판매하다가 2040년부터는 내연기관차를 아예 생산·판매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대해 폭스바겐 대변인은 "향후 8년간 전기차에 더 집중하겠다는 뜻"이라고 부연했습니다.

폭스바겐은 이미 친환경차 전략인 '로드맵 E'에 따라 2025년까지 그룹 브랜드를 통틀어 50종의 순수전기차(EV)를 포함한 총 80종의 전기차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내연기관차 퇴출 시기를 공식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른바 '디젤 게이트'로 인해 내연기관차에 대한 인식이 나빠지고 전 세계적으로 환경규제가 강화되면서 이미 상당수 완성차업체가 탈(脫) 내연기관을 선언했습니다.

스웨덴 볼보는 내년부터 내연기관차 생산을 중단하고 전기차만 만들겠다고 발표했습니다. 2021년까지 총 5종의 순수전기차를 출시한다는 계획입니다.

일본 도요타도 2025년부터 내연기관차를 더는 생산하지 않고 전 차종에 전기 구동 방식을 채택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국가 차원에서 내연기관차 퇴출에 적극적인 중국에서는 창안(長安)자동차와 베이징(北京)자동차 등 완성차업체들이 내연기관차와의 작별을 고했습니다.

창안자동차는 2025년부터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할 계획이고 베이징자동차는 2020년부터 베이징에서, 2025년부터 중국 전역에서 내연기관차를 팔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 외에 다른 완성차업체들은 내연기관 퇴출까지는 아니어도 친환경차 비중을 늘리겠다는 목표를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독일 다임러는 전기차 개발 및 생산에 100억유로를 투자하고 메르세데스-벤츠와 소형차 브랜드 스마트를 통해 2025년까지 25종의 전기차 모델을 선보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BMW도 2025년까지 전기차 25종을 출시하고 이 중 절반을 순수전기차 모델로 채우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영국 재규어랜드로버는 2020년부터 모든 차종에 전기모터를 장착한 모델을 도입할 계획이며, 프랑스 푸조 시트로엥(PSA) 그룹은 2020년까지 전체 제품군의 절반을 전기차로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14종을 포함한 총 38종의 친환경차를 개발한다는 청사진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수요에 따라 판매 전략을 짜야 하는 완성차업체가 내연기관차 생산 중단 시점을 못 박기는 쉽지 않은 일"이라며 "세계 1위 업체인 폭스바겐이 내연기관 퇴출 선언에 동참함으로써 내연기관의 종식이 거부할 수 없는 운명이라는 게 더욱 명확해졌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