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수 전 사령관 유서공개…“모든 것 안고 간다”
입력 2018.12.08 (21:20) 수정 2018.12.09 (07:5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이재수 전 사령관 유서공개…“모든 것 안고 간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다가 투신한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유서가 공개됐습니다.

이 전 사령관은 자신이 모든 것을 안고 간다고 유서에서 밝혔습니다.

검찰은 사찰 의혹을 밝히고 난 뒤 윗선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친필 유서가 유족의 동의로 공개됐습니다.

[임천영/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변호인(유서 대독) : "5년이 다 돼가는 그때의 일을 사찰로 단죄한다니 안타깝다"]

자신의 수사에 불편함을 내비치면서도 검찰에 미안하다, 모두에게 관대한 처분을 바란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오늘(8일) 마련된 빈소에는 지난 정부 유력 인사들이 찾아 추모했습니다.

검찰 수사에 대한 불만도 나타냈습니다.

[황교안/전 국무총리 : "참으로 가슴이 아픕니다. 적폐청산 과정에서 이번 사고도 또 일어났고."]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유족 동향 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지난 3일 영장이 기각돼 구속은 피했지만, 남은 수사에 부담을 가진 것으로 전해집니다.

검찰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검거를 위해 기무사가 불법 감청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는지 살펴보고 있었습니다.

군 특별수사단은 지난달 기무사가 2014년 6월 2만건이 넘는 불법 감청을 실시했고, 이를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김관진/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이재수 장군은 참 강직한 참군인이었습니다. 죽음에 대해 애석하게 생각합니다. (수사 문제에 대해서는) 그건 잘 모르겠습니다."]

검찰은 이 전 사령관이 사찰 의혹도 부인해, 청와대 관련 조사는 착수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 이재수 전 사령관 유서공개…“모든 것 안고 간다”
    • 입력 2018.12.08 (21:20)
    • 수정 2018.12.09 (07:56)
    뉴스 9
이재수 전 사령관 유서공개…“모든 것 안고 간다”
[앵커]

'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다가 투신한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유서가 공개됐습니다.

이 전 사령관은 자신이 모든 것을 안고 간다고 유서에서 밝혔습니다.

검찰은 사찰 의혹을 밝히고 난 뒤 윗선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친필 유서가 유족의 동의로 공개됐습니다.

[임천영/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변호인(유서 대독) : "5년이 다 돼가는 그때의 일을 사찰로 단죄한다니 안타깝다"]

자신의 수사에 불편함을 내비치면서도 검찰에 미안하다, 모두에게 관대한 처분을 바란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오늘(8일) 마련된 빈소에는 지난 정부 유력 인사들이 찾아 추모했습니다.

검찰 수사에 대한 불만도 나타냈습니다.

[황교안/전 국무총리 : "참으로 가슴이 아픕니다. 적폐청산 과정에서 이번 사고도 또 일어났고."]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유족 동향 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지난 3일 영장이 기각돼 구속은 피했지만, 남은 수사에 부담을 가진 것으로 전해집니다.

검찰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검거를 위해 기무사가 불법 감청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는지 살펴보고 있었습니다.

군 특별수사단은 지난달 기무사가 2014년 6월 2만건이 넘는 불법 감청을 실시했고, 이를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김관진/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이재수 장군은 참 강직한 참군인이었습니다. 죽음에 대해 애석하게 생각합니다. (수사 문제에 대해서는) 그건 잘 모르겠습니다."]

검찰은 이 전 사령관이 사찰 의혹도 부인해, 청와대 관련 조사는 착수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