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R)국가 예산 첫 7조 원대..현안·대형사업은 미뤄져
입력 2018.12.08 (22:10) 수정 2018.12.08 (22:14) 뉴스9(전주)
동영상영역 시작
(R)국가 예산 첫 7조 원대..현안·대형사업은 미뤄져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전라북도에 반영된
내년도 국가 예산이
처음으로 7조 원을 넘었습니다.

지역 핵심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되지만,
국제공항 건설 등
대형사업 예산은 확보하지 못해
아쉬움도 큽니다.

유진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0년 가까이
개발이 이뤄지고 있는 새만금.

내년에
새만금, 전주간 고속도로 건설에
예산 2천억 원이 추가되는 등
내부 개발이 호기를 맞고 있습니다.

정운천/국회의원[인터뷰]
"특히 9천억을 2천억이 올라가는 1조 천억까지 만들어서 새만금에/크게 속도를 낼 수 있다는 결과가 굉장히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새만금에 힘입어
전라북도의 내년도 국가 예산이
처음으로 7조 원을 돌파했습니다.

모두 7조 3백28억 원으로,
올해보다 4천6백43억 원,
7.1퍼센트 증가했습니다.

송하진/도지사 [인터뷰]
"절망의 산업화 시대였다. 이제 이 산업화 시대를 이겨내고 웅비하는 천 년 전북으로 나아가기 위한 변화의 씨앗을 확실하게 뿌릴 수 있게 됐다는 점을…."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과
국가식품클러스터 원료비축센터 구축 등
농생명 분야에 1조 2천백억 원

상용특장부품 고도화사업과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구축,
연기금 운용 전문인력 양성 등
미래 신산업 분야에도 5천4백억 원이
반영됐습니다.

하지만,
전라북도의 최대 현안인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과
상용차 자율주행 전진기지 조성 등
3대 대형 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확정되지 않아
예산을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송하진/도지사
"이제 남은 목표는 국가 예산이 끝났기 때문에 예타(예비타당성 조사)면제 대상 사업 선정에 모든 총력을 기울이겠습니다."



한국탄소산업진흥원 건립과
민간육종연구단지 확장 등
대표적인 신규 사업에 대한
예산 확보도 이뤄지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 (R)국가 예산 첫 7조 원대..현안·대형사업은 미뤄져
    • 입력 2018.12.08 (22:10)
    • 수정 2018.12.08 (22:14)
    뉴스9(전주)
(R)국가 예산 첫 7조 원대..현안·대형사업은 미뤄져
[앵커멘트]
전라북도에 반영된
내년도 국가 예산이
처음으로 7조 원을 넘었습니다.

지역 핵심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되지만,
국제공항 건설 등
대형사업 예산은 확보하지 못해
아쉬움도 큽니다.

유진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0년 가까이
개발이 이뤄지고 있는 새만금.

내년에
새만금, 전주간 고속도로 건설에
예산 2천억 원이 추가되는 등
내부 개발이 호기를 맞고 있습니다.

정운천/국회의원[인터뷰]
"특히 9천억을 2천억이 올라가는 1조 천억까지 만들어서 새만금에/크게 속도를 낼 수 있다는 결과가 굉장히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새만금에 힘입어
전라북도의 내년도 국가 예산이
처음으로 7조 원을 돌파했습니다.

모두 7조 3백28억 원으로,
올해보다 4천6백43억 원,
7.1퍼센트 증가했습니다.

송하진/도지사 [인터뷰]
"절망의 산업화 시대였다. 이제 이 산업화 시대를 이겨내고 웅비하는 천 년 전북으로 나아가기 위한 변화의 씨앗을 확실하게 뿌릴 수 있게 됐다는 점을…."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과
국가식품클러스터 원료비축센터 구축 등
농생명 분야에 1조 2천백억 원

상용특장부품 고도화사업과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구축,
연기금 운용 전문인력 양성 등
미래 신산업 분야에도 5천4백억 원이
반영됐습니다.

하지만,
전라북도의 최대 현안인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과
상용차 자율주행 전진기지 조성 등
3대 대형 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확정되지 않아
예산을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송하진/도지사
"이제 남은 목표는 국가 예산이 끝났기 때문에 예타(예비타당성 조사)면제 대상 사업 선정에 모든 총력을 기울이겠습니다."



한국탄소산업진흥원 건립과
민간육종연구단지 확장 등
대표적인 신규 사업에 대한
예산 확보도 이뤄지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