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이재수 전 사령관 유서공개…“모든 것 안고 간다”
입력 2018.12.09 (05:21) 수정 2018.12.09 (07:03)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이재수 전 사령관 유서공개…“모든 것 안고 간다”
동영상영역 끝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친필 유서가 유족의 동의로 공개됐습니다.

[임천영/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변호인 : "5년이 다 돼가는 그때의 일을 사찰로 단죄한다니 안타깝다."]

자신의 수사에 불편함을 내비치면서도 검찰에 미안하다, 모두에게 관대한 처분을 바란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오늘 마련된 빈소에는 지난 정부 유력 인사들이 찾아 추모했습니다.

검찰 수사에 대한 불만도 나타냈습니다.

[황교안/전 국무총리 : "참으로 가슴이 아픕니다. 적폐청산 과정에서 이번 사고도 또 일어났고."]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유족 동향 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지난 3일 영장이 기각돼 구속은 피했지만, 남은 수사에 부담을 가진 것으로 전해집니다.

검찰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검거를 위해 기무사가 불법 감청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는지 살펴보고 있었습니다.

군 특별수사단은 지난달 기무사가 2014년 6월 2만 건이 넘는 불법 감청을 실시했고, 이를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김관진/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이재수 장군은 참 강직한 참군인이었습니다. 죽음에 대해 애석하게 생각합니다. (수사 문제에 대해서는?) 그건 잘 모르겠습니다."]

검찰은 이 전 사령관이 사찰 의혹도 부인해, 청와대 관련 조사는 착수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 [자막뉴스] 이재수 전 사령관 유서공개…“모든 것 안고 간다”
    • 입력 2018.12.09 (05:21)
    • 수정 2018.12.09 (07:03)
    자막뉴스
[자막뉴스] 이재수 전 사령관 유서공개…“모든 것 안고 간다”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친필 유서가 유족의 동의로 공개됐습니다.

[임천영/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변호인 : "5년이 다 돼가는 그때의 일을 사찰로 단죄한다니 안타깝다."]

자신의 수사에 불편함을 내비치면서도 검찰에 미안하다, 모두에게 관대한 처분을 바란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오늘 마련된 빈소에는 지난 정부 유력 인사들이 찾아 추모했습니다.

검찰 수사에 대한 불만도 나타냈습니다.

[황교안/전 국무총리 : "참으로 가슴이 아픕니다. 적폐청산 과정에서 이번 사고도 또 일어났고."]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유족 동향 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지난 3일 영장이 기각돼 구속은 피했지만, 남은 수사에 부담을 가진 것으로 전해집니다.

검찰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검거를 위해 기무사가 불법 감청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는지 살펴보고 있었습니다.

군 특별수사단은 지난달 기무사가 2014년 6월 2만 건이 넘는 불법 감청을 실시했고, 이를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김관진/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이재수 장군은 참 강직한 참군인이었습니다. 죽음에 대해 애석하게 생각합니다. (수사 문제에 대해서는?) 그건 잘 모르겠습니다."]

검찰은 이 전 사령관이 사찰 의혹도 부인해, 청와대 관련 조사는 착수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