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황청 관계자 “교황 방북 타진 위한 실무차원 움직임 있어”
입력 2018.12.09 (05:46) 수정 2018.12.09 (07:03) 국제
교황청 관계자 “교황 방북 타진 위한 실무차원 움직임 있어”
교황청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을 위해 실무차원에서 움직이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교황청의 한 관계자는 국내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교황청은 교황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북한과의 접점을 만들기 위한 물밑 노력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 언론인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교황청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2019년도에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이 성사되지 않을 것"이라고 교황청이 밝혔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서도 의문을 표했습니다.

'미국의 소리'는 교황의 내년 해외 방문 일정에 북한이 포함돼 있느냐는 질문에 교황청 관계자가 "2019년에는 방북이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이미 해외 순방 일정이 꽉 찼고, 모두 북한보다 방문이 쉬운 나라들"이라고 답했다며, 교황이 내년에 방북 계획이 없다는 기사를 실었습니다.

그러나 교황청은 북한에서 공식 초청장이 오면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북할 수 있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왔으며 북측에서 아직 초청장이 도달하지 않은 현시점에서 "아직 순방 계획이 잡혀 있지 않다는 이유로 내년 교황의 방북이 성사되지 않을 거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이 관계자는 지적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10월 교황청을 공식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교황 초청 의사를 전달받고 "북한에서 공식 방북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답한 바 있습니다.

교황청과 북한과의 공식 관계는 3∼4년 전부터 단절됐지만 교황청은 그동안 꾸준히 북한과 교류의 끈을 이어온 산하 인도주의 자선단체 등을 매개로 북한과 최근에도 접촉을 이어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교황청 관계자 “교황 방북 타진 위한 실무차원 움직임 있어”
    • 입력 2018.12.09 (05:46)
    • 수정 2018.12.09 (07:03)
    국제
교황청 관계자 “교황 방북 타진 위한 실무차원 움직임 있어”
교황청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을 위해 실무차원에서 움직이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교황청의 한 관계자는 국내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교황청은 교황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북한과의 접점을 만들기 위한 물밑 노력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 언론인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교황청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2019년도에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이 성사되지 않을 것"이라고 교황청이 밝혔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서도 의문을 표했습니다.

'미국의 소리'는 교황의 내년 해외 방문 일정에 북한이 포함돼 있느냐는 질문에 교황청 관계자가 "2019년에는 방북이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이미 해외 순방 일정이 꽉 찼고, 모두 북한보다 방문이 쉬운 나라들"이라고 답했다며, 교황이 내년에 방북 계획이 없다는 기사를 실었습니다.

그러나 교황청은 북한에서 공식 초청장이 오면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북할 수 있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왔으며 북측에서 아직 초청장이 도달하지 않은 현시점에서 "아직 순방 계획이 잡혀 있지 않다는 이유로 내년 교황의 방북이 성사되지 않을 거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이 관계자는 지적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10월 교황청을 공식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교황 초청 의사를 전달받고 "북한에서 공식 방북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답한 바 있습니다.

교황청과 북한과의 공식 관계는 3∼4년 전부터 단절됐지만 교황청은 그동안 꾸준히 북한과 교류의 끈을 이어온 산하 인도주의 자선단체 등을 매개로 북한과 최근에도 접촉을 이어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