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습 한파에 ‘계량기 동파’ 서울서 100건 넘어
입력 2018.12.09 (07:32) 수정 2018.12.09 (08:00) 사회
기습 한파에 ‘계량기 동파’ 서울서 100건 넘어
주말 내내 초겨울 한파가 기승을 부리면서 서울 곳곳에서 사흘째 수도 계량기 동파 신고가 이어졌습니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전날(8일) 오전부터 이날 새벽 사이에 수도 계량기 동파 신고가 모두 67건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신고는 주간(오전 5시~오후 5시)에 65건, 야간(오후 5시~익일 오전 5시)에 2건이 있었습니다.

또 67건 가운데 아파트가 55건, 단독주택과 연립주택이 각각 4건, 상가건물이 3건, 공사장이 1건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로써 올겨울 들어 첫 동파신고가 접수됐던 7일 오전부터 이날 새벽 사이에 동파 신고는 모두 101건으로 누적됐습니다.

한편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을 위한 예보제 등급은 현재 '경계'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경계' 단계는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미만으로 떨어질 때 발령하는 단계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기습 한파에 ‘계량기 동파’ 서울서 100건 넘어
    • 입력 2018.12.09 (07:32)
    • 수정 2018.12.09 (08:00)
    사회
기습 한파에 ‘계량기 동파’ 서울서 100건 넘어
주말 내내 초겨울 한파가 기승을 부리면서 서울 곳곳에서 사흘째 수도 계량기 동파 신고가 이어졌습니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전날(8일) 오전부터 이날 새벽 사이에 수도 계량기 동파 신고가 모두 67건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신고는 주간(오전 5시~오후 5시)에 65건, 야간(오후 5시~익일 오전 5시)에 2건이 있었습니다.

또 67건 가운데 아파트가 55건, 단독주택과 연립주택이 각각 4건, 상가건물이 3건, 공사장이 1건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로써 올겨울 들어 첫 동파신고가 접수됐던 7일 오전부터 이날 새벽 사이에 동파 신고는 모두 101건으로 누적됐습니다.

한편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을 위한 예보제 등급은 현재 '경계'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경계' 단계는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미만으로 떨어질 때 발령하는 단계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