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수 작년 대비 10%↓…광주 감소, 울산 증가
입력 2018.12.09 (09:00) 경제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수 작년 대비 10%↓…광주 감소, 울산 증가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0%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는 광주의 사망자 감소폭이 가장 컸고 반대로 울산은 증가폭이 가장 컸습니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올 11월까지 교통사고 사망자는 3,443명으로 잠정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1%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월 발표한 교통안전종합대책에서 역점을 두고 관리 중인 보행자 사고 사망자의 경우 1,318명으로 지난해보다 12.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행사고 사망자가 급증하는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보행사고 다발지역에 대하여 집중적으로 교통안전시설 개선 및 교통안전활동을 한 결과, 3개월간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17.5%(1,218명→1,005명, 213명↓), 보행 사망자는 22.6%(514명→398명, 116명↓) 각각 감소했습니다.

연령대별로는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지난해 전국 50명에서 올해 34명으로 줄었고,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도 지난해 전국 1,621명에서 올해 1,523명으로 줄었습니다. 사업용 차량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도 지난해 753명에서 올해 668명으로 11%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자체별로 교통사고 사망자 수 증감에는 차이가 나타났습니다.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광주(-34.9%), 강원(-20.7%), 부산(-17.5%), 경기(-17.0%), 대구(-16.8%), 전남(-15.0%)의 경우 사망자 수가 15% 이상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울산(+34.0%), 대전(+11.4%), 인천(+10.1%), 제주(+2.7%), 충남(+0.9%)은 오히려 증가했습니다.

보행자 사망사고의 경우 강원(-35.7%), 광주(-32.3%), 충북(-32.0%), 전북(-31.3%)의 경우 30% 이상 크게 감소했지만, 경남(+22.6%), 울산(+20.8%), 대전(+16.2%), 충남(+15.5%)은 10% 이상 증가했습니다.

국토부는 지난해 시도별로 추진한 교통안전 실적 및 주요지표도 공개했습니다.

인구 1천 명당 교통안전시설에 투입한 예산은 강원도가 2억 680만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도가 70만 원으로 가장 적었습니다. 대구광역시는 전체 사업용자동차 운전자 중 74.3%에 대해 안전교육을 실시했지만, 경기도는 전체의 0.1%에 대해서만 교통안전 교육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충북, 충남, 전북, 강원은 교육자료를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해 시도별로 교통시설에 투자한 결과물이 올해 나왔는데, 투자를 많이 한 곳은 사망자 수가 줄었고 투자가 적었던 곳은 그 반대의 결과가 나왔다"면서 "지자체에서 교통안전시설 개선, 단속과 홍보 강화, 사업용 자동차 안전관리 등 보다 적극적인 대책을 추진해야 하고, 국토부와 경찰청도 지자체의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수 작년 대비 10%↓…광주 감소, 울산 증가
    • 입력 2018.12.09 (09:00)
    경제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수 작년 대비 10%↓…광주 감소, 울산 증가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0%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는 광주의 사망자 감소폭이 가장 컸고 반대로 울산은 증가폭이 가장 컸습니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올 11월까지 교통사고 사망자는 3,443명으로 잠정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1%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월 발표한 교통안전종합대책에서 역점을 두고 관리 중인 보행자 사고 사망자의 경우 1,318명으로 지난해보다 12.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행사고 사망자가 급증하는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보행사고 다발지역에 대하여 집중적으로 교통안전시설 개선 및 교통안전활동을 한 결과, 3개월간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17.5%(1,218명→1,005명, 213명↓), 보행 사망자는 22.6%(514명→398명, 116명↓) 각각 감소했습니다.

연령대별로는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지난해 전국 50명에서 올해 34명으로 줄었고,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도 지난해 전국 1,621명에서 올해 1,523명으로 줄었습니다. 사업용 차량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도 지난해 753명에서 올해 668명으로 11%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자체별로 교통사고 사망자 수 증감에는 차이가 나타났습니다.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광주(-34.9%), 강원(-20.7%), 부산(-17.5%), 경기(-17.0%), 대구(-16.8%), 전남(-15.0%)의 경우 사망자 수가 15% 이상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울산(+34.0%), 대전(+11.4%), 인천(+10.1%), 제주(+2.7%), 충남(+0.9%)은 오히려 증가했습니다.

보행자 사망사고의 경우 강원(-35.7%), 광주(-32.3%), 충북(-32.0%), 전북(-31.3%)의 경우 30% 이상 크게 감소했지만, 경남(+22.6%), 울산(+20.8%), 대전(+16.2%), 충남(+15.5%)은 10% 이상 증가했습니다.

국토부는 지난해 시도별로 추진한 교통안전 실적 및 주요지표도 공개했습니다.

인구 1천 명당 교통안전시설에 투입한 예산은 강원도가 2억 680만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도가 70만 원으로 가장 적었습니다. 대구광역시는 전체 사업용자동차 운전자 중 74.3%에 대해 안전교육을 실시했지만, 경기도는 전체의 0.1%에 대해서만 교통안전 교육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충북, 충남, 전북, 강원은 교육자료를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해 시도별로 교통시설에 투자한 결과물이 올해 나왔는데, 투자를 많이 한 곳은 사망자 수가 줄었고 투자가 적었던 곳은 그 반대의 결과가 나왔다"면서 "지자체에서 교통안전시설 개선, 단속과 홍보 강화, 사업용 자동차 안전관리 등 보다 적극적인 대책을 추진해야 하고, 국토부와 경찰청도 지자체의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