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이 ‘꽁꽁’…사흘째 한파에 계량기 동파 속출
입력 2018.12.09 (21:11) 수정 2018.12.10 (09:4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전국이 ‘꽁꽁’…사흘째 한파에 계량기 동파 속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사흘째 영하 10도를 넘나드는 한파에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전국적으로 계량기 동파 사고가 100건 넘게 신고됐고, 전기장판 과열로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주의가 필요한 시깁니다.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덮개를 뜯어내고 솜을 꺼내자 깨진 수도 계량기가 보입니다.

한파에 대비한 이중 보온장치마저 무용지물이었습니다.

[윤석구/서울시설공단 직원 : "더 추울 때는 수도꼭지를 조금 열어서 물을 흐르게끔 해주시는 게 좋습니다."]

물이 나오지 않는 주방에는 빈 그릇만 잔뜩 쌓여있습니다.

낮 시간이라 동파 걱정을 하지 않았던 주민들은 큰 불편을 겪어야 했습니다.

[상영애/서울시 성동구 : "낮에는 따뜻하니까 얼 리가 없잖아요. 저녁에 얼면 얼지. 그래서 그냥 간 거죠."]

복도식 아파트는 동파 사고에 더 취약합니다.

이렇게 계량기가 바깥에 노출돼 있는 복도식 아파트는 찬 바람이 스며들지 않도록 틈을 더 단단히 메워 줘야 합니다.

기습 한파가 이어진 사흘 동안 전국적으로 100건 넘는 동파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오늘(9일) 새벽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선 틀어놓은 전기장판이 과열되면서 불이 났습니다.

연기를 마신 주민 3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맹추위 탓에 주말이면 붐비던 곳들도 한산했습니다.

서울 청계천은 연말 분위기가 물씬 나도록 한껏 단장했지만 인적이 뚝 끊겼습니다.

나들이 나온 사람들은 칼바람에 금세 실내로 발걸음을 돌립니다.

[이효신/서울시 서초구 : "카페에 들어가서 따뜻하게 몸 녹이고 가고 싶어요."]

기상청은 이번 한파가 오늘(9일)을 고비로 누그러지기 시작해 내일(10일) 낮에는 전국이 영상의 기온을 회복하겠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전국이 ‘꽁꽁’…사흘째 한파에 계량기 동파 속출
    • 입력 2018.12.09 (21:11)
    • 수정 2018.12.10 (09:40)
    뉴스 9
전국이 ‘꽁꽁’…사흘째 한파에 계량기 동파 속출
[앵커]

사흘째 영하 10도를 넘나드는 한파에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전국적으로 계량기 동파 사고가 100건 넘게 신고됐고, 전기장판 과열로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주의가 필요한 시깁니다.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덮개를 뜯어내고 솜을 꺼내자 깨진 수도 계량기가 보입니다.

한파에 대비한 이중 보온장치마저 무용지물이었습니다.

[윤석구/서울시설공단 직원 : "더 추울 때는 수도꼭지를 조금 열어서 물을 흐르게끔 해주시는 게 좋습니다."]

물이 나오지 않는 주방에는 빈 그릇만 잔뜩 쌓여있습니다.

낮 시간이라 동파 걱정을 하지 않았던 주민들은 큰 불편을 겪어야 했습니다.

[상영애/서울시 성동구 : "낮에는 따뜻하니까 얼 리가 없잖아요. 저녁에 얼면 얼지. 그래서 그냥 간 거죠."]

복도식 아파트는 동파 사고에 더 취약합니다.

이렇게 계량기가 바깥에 노출돼 있는 복도식 아파트는 찬 바람이 스며들지 않도록 틈을 더 단단히 메워 줘야 합니다.

기습 한파가 이어진 사흘 동안 전국적으로 100건 넘는 동파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오늘(9일) 새벽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선 틀어놓은 전기장판이 과열되면서 불이 났습니다.

연기를 마신 주민 3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맹추위 탓에 주말이면 붐비던 곳들도 한산했습니다.

서울 청계천은 연말 분위기가 물씬 나도록 한껏 단장했지만 인적이 뚝 끊겼습니다.

나들이 나온 사람들은 칼바람에 금세 실내로 발걸음을 돌립니다.

[이효신/서울시 서초구 : "카페에 들어가서 따뜻하게 몸 녹이고 가고 싶어요."]

기상청은 이번 한파가 오늘(9일)을 고비로 누그러지기 시작해 내일(10일) 낮에는 전국이 영상의 기온을 회복하겠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