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진단]② 태풍·지진에 미세먼지까지…AI로 재난 피해 막는다
입력 2018.12.09 (21:21) 수정 2018.12.10 (09:4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집중진단]② 태풍·지진에 미세먼지까지…AI로 재난 피해 막는다
동영상영역 끝
한반도 관측 사상 가장 강력했던 경주 지진.

뒤따른 여진만 모두 6백여 차례에 이릅니다.

공포의 대상인 여진을 미리 알 수는 없을까.

미국 연구팀이 인공지능을 활용해 먼저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하버드대와 구글 공동 연구팀이 인공지능에 전 세계 주요 지진의 여진 데이터를 기계학습시켰더니 여진 예상 지역의 정확도가 기존 3%에서 6%로 2배 높아졌습니다.

[마틴 와튼버그/구글 연구과학자 : "지진 예측은 상당히 어려운 분야이기 때문에 작은 진전도 큰 의미가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예측에 인공지능이 적용되고 있습니다.

2년 전 미국 IBM과 인공지능 미세먼지 예측 모델을 개발한 국립환경과학원.

올해부터는 독자 오존 예측 모델에도 인공지능을 시범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한솔/국립환경과학원 전문위원 : "인공지능 모델이 현재 사용하고 있는 수치예보 모델보다는 관측값과 경향성이 비슷하게 나타나는 것으로..."]

기상 예측도 인공지능의 관심 분야입니다.

매미, 루사 등 한반도에 영향을 준 태풍 50개의 경로를 기계 학습시킨 결과, 24시간 뒤 태풍 진로의 예측 오차가 평균 280km로 나타났습니다.

아직 기상청 예측보다 오차가 크지만 데이터가 쌓일수록 정확도는 빠르게 높아질 수 있습니다.

[조민수/KISTI 슈퍼컴퓨팅서비스센터 센터장 : "기상 예측에 인공지능을 더 적용하게 되면 한두 시간 내의 정확도를 빨리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게 장점이 될 것 같습니다."]

즉각적인 대응이 필요한 초단기 재난 예측 분야에서도 인공지능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 [집중진단]② 태풍·지진에 미세먼지까지…AI로 재난 피해 막는다
    • 입력 2018.12.09 (21:21)
    • 수정 2018.12.10 (09:40)
    뉴스 9
[집중진단]② 태풍·지진에 미세먼지까지…AI로 재난 피해 막는다
한반도 관측 사상 가장 강력했던 경주 지진.

뒤따른 여진만 모두 6백여 차례에 이릅니다.

공포의 대상인 여진을 미리 알 수는 없을까.

미국 연구팀이 인공지능을 활용해 먼저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하버드대와 구글 공동 연구팀이 인공지능에 전 세계 주요 지진의 여진 데이터를 기계학습시켰더니 여진 예상 지역의 정확도가 기존 3%에서 6%로 2배 높아졌습니다.

[마틴 와튼버그/구글 연구과학자 : "지진 예측은 상당히 어려운 분야이기 때문에 작은 진전도 큰 의미가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예측에 인공지능이 적용되고 있습니다.

2년 전 미국 IBM과 인공지능 미세먼지 예측 모델을 개발한 국립환경과학원.

올해부터는 독자 오존 예측 모델에도 인공지능을 시범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한솔/국립환경과학원 전문위원 : "인공지능 모델이 현재 사용하고 있는 수치예보 모델보다는 관측값과 경향성이 비슷하게 나타나는 것으로..."]

기상 예측도 인공지능의 관심 분야입니다.

매미, 루사 등 한반도에 영향을 준 태풍 50개의 경로를 기계 학습시킨 결과, 24시간 뒤 태풍 진로의 예측 오차가 평균 280km로 나타났습니다.

아직 기상청 예측보다 오차가 크지만 데이터가 쌓일수록 정확도는 빠르게 높아질 수 있습니다.

[조민수/KISTI 슈퍼컴퓨팅서비스센터 센터장 : "기상 예측에 인공지능을 더 적용하게 되면 한두 시간 내의 정확도를 빨리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게 장점이 될 것 같습니다."]

즉각적인 대응이 필요한 초단기 재난 예측 분야에서도 인공지능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