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폭력 우려’ 바다 건너 유럽 택한 남미 축구 결승전
입력 2018.12.10 (07:27) 수정 2018.12.10 (08:01)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세계는] ‘폭력 우려’ 바다 건너 유럽 택한 남미 축구 결승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미 프로축구 팀간의 결승전이 남미 대륙이 아닌 유럽 스페인에서 열리는 이상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아르헨티나 라이벌 팀간의 맞대결인데, 양팀 팬들의 폭력 사태가 우려돼 바다를 건너 경기가 치러지게 된 겁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축구 경기장 앞에서 열광하는 아르헨티나 프로축구 팀 팬들입니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같은 연고지로 둔 보카 주니어스 팀과 리버 플레이트 팀간의 남미 축구 결승 2차전이 펼쳐지는 겁니다.

장소는 아르헨티나가 아닌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 축구팀의 경기장입니다.

삼엄한 경비속에 제3국에서 치러지는 건 라이벌 두 팀의 극성팬들 때문.

지난달 결승전을 앞두고 선수들이 탄 버스를 상대팀 팬들이 습격하면서 선수들이 부상을 당해 경기는 연기됐습니다.

남미 축구 연맹은 폭력 사태를 우려해 파라과이 등 남미 다른 국가를 결승 장소로 고려했지만, 바다 건너 스페인을 선택했습니다.

[페드로 비솔로/보카 주어스 팬 : "바다를 건너 이곳에서 경기를 하는 게 좀 이상하게 생각 됩니다."]

[산드라 레치/리버 플레이트 팬 : "(리버 플레이트)경기장에서 해야 할 경기를 여기서 하게 되니 기쁘지 않죠."]

스페인의 축구 팬들도 남미 축구의 추한 모습이라는 반응입니다.

[에두아르도/스페인 축구 팬 : "남미에서 경기를 할 수 없다는 건 창피한 일입니다. 유럽에서 경기를 치르면 안 되죠."]

결승전 개최 지역이 발표된 뒤 항공권 가격은 3배 오르고, 입장권 암표가 기승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지금 세계는] ‘폭력 우려’ 바다 건너 유럽 택한 남미 축구 결승전
    • 입력 2018.12.10 (07:27)
    • 수정 2018.12.10 (08:01)
    뉴스광장
[지금 세계는] ‘폭력 우려’ 바다 건너 유럽 택한 남미 축구 결승전
[앵커]

남미 프로축구 팀간의 결승전이 남미 대륙이 아닌 유럽 스페인에서 열리는 이상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아르헨티나 라이벌 팀간의 맞대결인데, 양팀 팬들의 폭력 사태가 우려돼 바다를 건너 경기가 치러지게 된 겁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축구 경기장 앞에서 열광하는 아르헨티나 프로축구 팀 팬들입니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같은 연고지로 둔 보카 주니어스 팀과 리버 플레이트 팀간의 남미 축구 결승 2차전이 펼쳐지는 겁니다.

장소는 아르헨티나가 아닌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 축구팀의 경기장입니다.

삼엄한 경비속에 제3국에서 치러지는 건 라이벌 두 팀의 극성팬들 때문.

지난달 결승전을 앞두고 선수들이 탄 버스를 상대팀 팬들이 습격하면서 선수들이 부상을 당해 경기는 연기됐습니다.

남미 축구 연맹은 폭력 사태를 우려해 파라과이 등 남미 다른 국가를 결승 장소로 고려했지만, 바다 건너 스페인을 선택했습니다.

[페드로 비솔로/보카 주어스 팬 : "바다를 건너 이곳에서 경기를 하는 게 좀 이상하게 생각 됩니다."]

[산드라 레치/리버 플레이트 팬 : "(리버 플레이트)경기장에서 해야 할 경기를 여기서 하게 되니 기쁘지 않죠."]

스페인의 축구 팬들도 남미 축구의 추한 모습이라는 반응입니다.

[에두아르도/스페인 축구 팬 : "남미에서 경기를 할 수 없다는 건 창피한 일입니다. 유럽에서 경기를 치르면 안 되죠."]

결승전 개최 지역이 발표된 뒤 항공권 가격은 3배 오르고, 입장권 암표가 기승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