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자 주민번호 도용해 졸피뎀 상습 처방 받은 간호조무사 구속
입력 2018.12.10 (12:00) 사회
환자 주민번호 도용해 졸피뎀 상습 처방 받은 간호조무사 구속
환자들의 개인정보를 도용해 수면제를 처방받아 상습적으로 복용한 간호조무사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30대 간호조무사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2013년 6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서울 소재 3개 병·의원에서 간호조무사로 근무하면서 얻은 환자 43명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이용해 향정신성의약품인 졸피뎀 성분이 든 수면제를 613회 처방받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내원한 환자들 중 자신과 성별이 같고 나이대가 비슷한 환자들을 골라 개인정보를 휴대전화에 적어놓고, 이를 도용해 다른 병원에서 불면증 진료를 받은 뒤 약을 처방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병원에서 진료 접수를 할 때 별도의 신분증 확인 절차가 없다는 점을 악용한 것으로, A씨가 이같은 방식으로 처방받은 수면제는 모두 17,160정에 달합니다.

A씨는 "2005년부터 불면증 증상으로 졸피뎀을 복용해 오다 내성과 의존성 때문에 더 많은 약물이 필요하게 돼 이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개인정보를 도용당한 피해자가 수면제 처방 내역을 발견해 신고하면서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 환자 주민번호 도용해 졸피뎀 상습 처방 받은 간호조무사 구속
    • 입력 2018.12.10 (12:00)
    사회
환자 주민번호 도용해 졸피뎀 상습 처방 받은 간호조무사 구속
환자들의 개인정보를 도용해 수면제를 처방받아 상습적으로 복용한 간호조무사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30대 간호조무사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2013년 6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서울 소재 3개 병·의원에서 간호조무사로 근무하면서 얻은 환자 43명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이용해 향정신성의약품인 졸피뎀 성분이 든 수면제를 613회 처방받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내원한 환자들 중 자신과 성별이 같고 나이대가 비슷한 환자들을 골라 개인정보를 휴대전화에 적어놓고, 이를 도용해 다른 병원에서 불면증 진료를 받은 뒤 약을 처방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병원에서 진료 접수를 할 때 별도의 신분증 확인 절차가 없다는 점을 악용한 것으로, A씨가 이같은 방식으로 처방받은 수면제는 모두 17,160정에 달합니다.

A씨는 "2005년부터 불면증 증상으로 졸피뎀을 복용해 오다 내성과 의존성 때문에 더 많은 약물이 필요하게 돼 이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개인정보를 도용당한 피해자가 수면제 처방 내역을 발견해 신고하면서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