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장현 전 광주시장 검찰 출석…“심려 끼쳐 죄송”
입력 2018.12.10 (12:09) 수정 2018.12.10 (13:1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윤장현 전 광주시장 검찰 출석…“심려 끼쳐 죄송”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직 대통령 부인을 사칭한 여성에게 수억 원을 건네고 해당 여성의 자녀 취업까지 청탁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이 오늘 오전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윤 전 시장은 지혜롭지 못한 판단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도 건넨 돈의 공천 대가성은 부인했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13 지방선거 선거사범에 대한 공소시효를 사흘 앞두고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이 오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윤 전 시장은 검찰청사에 들어가기에 앞서 지혜롭지 못한 판단으로 광주시민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장현/전 광주광역시장 : "사실에 입각해 거짓 없이 조사에 임할 것이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책임지겠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윤 전 시장은 그러나 건넨 돈의 공천 대가성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부인했습니다.

또, 은행에서 빌리지 않은 나머지 돈의 출처에 대해서는 검찰 조사에서 자세히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윤장현/전 광주광역시장 : "처음부터 만약에 공천을 두고 그런 일들이 제안이 되고 제가 이뤄졌다면은 당연히 의심을 하고 그런 일들이 이뤄지지 않았을 것이고..."]

윤 전 시장은 전직 대통령 부인을 사칭한 김 모 씨에게 4억 5천만 원을 건네고, 공공기관 등에 김 씨 자녀들의 채용을 청탁해 공직선거법 위반과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윤 전 시장은 지난달 16일 네팔로 의료봉사를 떠난 뒤 봉사활동이 끝난 후에도 현지에 체류하다가 어제 새벽 귀국했습니다.

검찰은 앞서 전직 대통령 부인을 사칭해 사기행각을 벌인 김 씨를 사기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했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윤장현 전 광주시장 검찰 출석…“심려 끼쳐 죄송”
    • 입력 2018.12.10 (12:09)
    • 수정 2018.12.10 (13:18)
    뉴스 12
윤장현 전 광주시장 검찰 출석…“심려 끼쳐 죄송”
[앵커]

전직 대통령 부인을 사칭한 여성에게 수억 원을 건네고 해당 여성의 자녀 취업까지 청탁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이 오늘 오전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윤 전 시장은 지혜롭지 못한 판단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도 건넨 돈의 공천 대가성은 부인했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13 지방선거 선거사범에 대한 공소시효를 사흘 앞두고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이 오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윤 전 시장은 검찰청사에 들어가기에 앞서 지혜롭지 못한 판단으로 광주시민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장현/전 광주광역시장 : "사실에 입각해 거짓 없이 조사에 임할 것이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책임지겠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윤 전 시장은 그러나 건넨 돈의 공천 대가성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부인했습니다.

또, 은행에서 빌리지 않은 나머지 돈의 출처에 대해서는 검찰 조사에서 자세히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윤장현/전 광주광역시장 : "처음부터 만약에 공천을 두고 그런 일들이 제안이 되고 제가 이뤄졌다면은 당연히 의심을 하고 그런 일들이 이뤄지지 않았을 것이고..."]

윤 전 시장은 전직 대통령 부인을 사칭한 김 모 씨에게 4억 5천만 원을 건네고, 공공기관 등에 김 씨 자녀들의 채용을 청탁해 공직선거법 위반과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윤 전 시장은 지난달 16일 네팔로 의료봉사를 떠난 뒤 봉사활동이 끝난 후에도 현지에 체류하다가 어제 새벽 귀국했습니다.

검찰은 앞서 전직 대통령 부인을 사칭해 사기행각을 벌인 김 씨를 사기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했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