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금·선물은 기본, 고급 호텔까지’ 서울 강남권 재건축 비리 334명 적발
입력 2018.12.11 (12:18) 수정 2018.12.11 (13:3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현금·선물은 기본, 고급 호텔까지’ 서울 강남권 재건축 비리 334명 적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막대한 공사비와 개발 이권을 놓고 아파트 재건축 비리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아파트 시공권을 따내기 위해 거액의 금품을 살포한 대형건설사 3곳의 임직원과 홍보업체 직원 등 330여 명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선물과 현금은 기본이고 고급리조트나 호텔, 여행까지.. 수법도 가지가지였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현대건설과 롯데건설, 대우건설 법인과 임직원, 홍보대행업체 직원 등 모두 334명을 도시정비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재건축 시공사 선정 총회를 앞두고, 조합원들에게 투표를 부탁하며 현금과 명품 등 금품을 제공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사업 제안서가 들어있다며 태블릿PC를 조합원들에게 주거나, 단체로 관광을 보내주고 고급 호텔 숙박을 제공하는 등의 수법도 등장했습니다.

한 건설사 홍보대행요원은 재건축 조합 간부가 근무 중인 다단계 업체 물품을 대량 구매해, 천만 원이 넘는 수당을 받게 해주기도 했습니다.

이후 현대와 대우건설은 서울 반포 아파트 단지의 재건축 시공권을, 롯데건설은 잠실 아파트 단지의 재건축 시공권을 따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대건설은 이를 위해 28억 원, 롯데건설 12억 원, 대우건설 2억 3천만 원을 쓰는 등 확인된 규모만 42억 원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건설사 임직원 대부분은 금품, 향응 제공은 전적으로 홍보대행업체의 책임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홍보업체 직원들이 건설사에 매일 업무 보고를 하고 지시를 받는 등 수직적인 체계 안에서 금품을 살포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건설사는 이렇게 시공권을 따낸 뒤 설계를 바꿔 공사비를 부풀리는 수법 등을 쓰고 결국 집값이 올라가게 된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조합원들을 소환 조사해 건설사들의 추가 비리를 밝히고 다른 재건축 현장에도 수사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현금·선물은 기본, 고급 호텔까지’ 서울 강남권 재건축 비리 334명 적발
    • 입력 2018.12.11 (12:18)
    • 수정 2018.12.11 (13:36)
    뉴스 12
‘현금·선물은 기본, 고급 호텔까지’ 서울 강남권 재건축 비리 334명 적발
[앵커]

막대한 공사비와 개발 이권을 놓고 아파트 재건축 비리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아파트 시공권을 따내기 위해 거액의 금품을 살포한 대형건설사 3곳의 임직원과 홍보업체 직원 등 330여 명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선물과 현금은 기본이고 고급리조트나 호텔, 여행까지.. 수법도 가지가지였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현대건설과 롯데건설, 대우건설 법인과 임직원, 홍보대행업체 직원 등 모두 334명을 도시정비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재건축 시공사 선정 총회를 앞두고, 조합원들에게 투표를 부탁하며 현금과 명품 등 금품을 제공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사업 제안서가 들어있다며 태블릿PC를 조합원들에게 주거나, 단체로 관광을 보내주고 고급 호텔 숙박을 제공하는 등의 수법도 등장했습니다.

한 건설사 홍보대행요원은 재건축 조합 간부가 근무 중인 다단계 업체 물품을 대량 구매해, 천만 원이 넘는 수당을 받게 해주기도 했습니다.

이후 현대와 대우건설은 서울 반포 아파트 단지의 재건축 시공권을, 롯데건설은 잠실 아파트 단지의 재건축 시공권을 따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현대건설은 이를 위해 28억 원, 롯데건설 12억 원, 대우건설 2억 3천만 원을 쓰는 등 확인된 규모만 42억 원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건설사 임직원 대부분은 금품, 향응 제공은 전적으로 홍보대행업체의 책임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홍보업체 직원들이 건설사에 매일 업무 보고를 하고 지시를 받는 등 수직적인 체계 안에서 금품을 살포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건설사는 이렇게 시공권을 따낸 뒤 설계를 바꿔 공사비를 부풀리는 수법 등을 쓰고 결국 집값이 올라가게 된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조합원들을 소환 조사해 건설사들의 추가 비리를 밝히고 다른 재건축 현장에도 수사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