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KTX 강릉선 열차 블랙박스 한 대도 없어…CCTV도 꺼졌다
입력 2018.12.11 (21:05) 수정 2018.12.12 (09:4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KTX 강릉선 열차 블랙박스 한 대도 없어…CCTV도 꺼졌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사고가 난 강릉선은 신호체계만 잘못된 게 아니었습니다.

모든 열차에 법적으로 설치가 의무화돼있는 블랙박스도 달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심지어 강릉선 모든 열차에는 블랙박스가 단 한 대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설상가상으로 탈선사고 현장 선로 주변에 있던 CC TV 마저도 사고 전날부터 꺼져 있었습니다.

신선민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사고 당일, 코레일은 KTX 내부 블랙박스를 확보했냔 질문에 즉답을 피했습니다.

[엄진범/코레일 현장 책임자/지난 8일 : "(KTX 안에 (블랙박스는 어떻게 됐습니까?) 조사를 해 봐야 알 것으로 생각합니다."]

열차 블랙박스 설치가 법으로 의무화된 건 지난해 1월.

그런데, 사고 열차는 작년 말에 개통했는데도 처음부터 블랙박스가 없었습니다.

강릉선 총 15대의 열차에 설치 작업이 하나도 이뤄지지 않은 겁니다.

다른 노선 KTX에는 1200여 대의 블랙박스가 설치돼 있습니다.

코레일은 강릉선 블랙박스 구매 계약을 지난달 말에야 체결했습니다.

[코레일 관계자/음성변조 : "공교롭게 또 이렇게 사이에 그렇게 돼서... 지금 뭐 어차피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라도 지금 해야 되는 입장이고..."]

사고 원인으로 지목된 '21B 선로전환기' 옆 CCTV는 공교롭게도 사고 바로 전날 꺼졌습니다.

블랙박스도 없고, CCTV 도 꺼졌으니, 당장 선로전환기 케이블이 반대로 꽂힌 경위 파악이 어렵게 됐습니다.

조사당국은 당혹스러워하고 있습니다.

[항공철도사고조사위 관계자/음성변조 : "21B선로 전환기 쪽에 카메라가 있더라고요, 가 보니까. 우리가 확인하고 수거하려고 하니 그 전원 장치가 그 전날 꺼져가지고 녹화가 안 됐더라고요."]

코레일의 총체적인 기강해이란 비판이 거셉니다.

[박완수/국토교통위원/한국당 소속 : "각종 법령에서 규정하고 있는 이 장치, 예를 들면 영상기록장치와 같은 그런 장치들 마저도 설치되지 않고 법령에 위반된 운영을 해왔다는 것이죠."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블랙박스와 CCTV 부재와 관련한 코레일 책임자들을 가리기 위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단독] KTX 강릉선 열차 블랙박스 한 대도 없어…CCTV도 꺼졌다
    • 입력 2018.12.11 (21:05)
    • 수정 2018.12.12 (09:42)
    뉴스 9
[단독] KTX 강릉선 열차 블랙박스 한 대도 없어…CCTV도 꺼졌다
[앵커]

사고가 난 강릉선은 신호체계만 잘못된 게 아니었습니다.

모든 열차에 법적으로 설치가 의무화돼있는 블랙박스도 달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심지어 강릉선 모든 열차에는 블랙박스가 단 한 대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설상가상으로 탈선사고 현장 선로 주변에 있던 CC TV 마저도 사고 전날부터 꺼져 있었습니다.

신선민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사고 당일, 코레일은 KTX 내부 블랙박스를 확보했냔 질문에 즉답을 피했습니다.

[엄진범/코레일 현장 책임자/지난 8일 : "(KTX 안에 (블랙박스는 어떻게 됐습니까?) 조사를 해 봐야 알 것으로 생각합니다."]

열차 블랙박스 설치가 법으로 의무화된 건 지난해 1월.

그런데, 사고 열차는 작년 말에 개통했는데도 처음부터 블랙박스가 없었습니다.

강릉선 총 15대의 열차에 설치 작업이 하나도 이뤄지지 않은 겁니다.

다른 노선 KTX에는 1200여 대의 블랙박스가 설치돼 있습니다.

코레일은 강릉선 블랙박스 구매 계약을 지난달 말에야 체결했습니다.

[코레일 관계자/음성변조 : "공교롭게 또 이렇게 사이에 그렇게 돼서... 지금 뭐 어차피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라도 지금 해야 되는 입장이고..."]

사고 원인으로 지목된 '21B 선로전환기' 옆 CCTV는 공교롭게도 사고 바로 전날 꺼졌습니다.

블랙박스도 없고, CCTV 도 꺼졌으니, 당장 선로전환기 케이블이 반대로 꽂힌 경위 파악이 어렵게 됐습니다.

조사당국은 당혹스러워하고 있습니다.

[항공철도사고조사위 관계자/음성변조 : "21B선로 전환기 쪽에 카메라가 있더라고요, 가 보니까. 우리가 확인하고 수거하려고 하니 그 전원 장치가 그 전날 꺼져가지고 녹화가 안 됐더라고요."]

코레일의 총체적인 기강해이란 비판이 거셉니다.

[박완수/국토교통위원/한국당 소속 : "각종 법령에서 규정하고 있는 이 장치, 예를 들면 영상기록장치와 같은 그런 장치들 마저도 설치되지 않고 법령에 위반된 운영을 해왔다는 것이죠."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블랙박스와 CCTV 부재와 관련한 코레일 책임자들을 가리기 위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