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장현 전 광주시장 “불공정한 수사…진술 조서 날인 거부”
입력 2018.12.12 (06:10) 수정 2018.12.12 (08:0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윤장현 전 광주시장 “불공정한 수사…진술 조서 날인 거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 영부인을 사칭한 여성에게 돈을 건넨 혐의 등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두 차례에 걸친 조사를 마쳤습니다.

불공정한 수사라며 검찰조서 날인은 거부했습니다.

곽선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틀 연속 검찰에 출석해 밤 늦은 시각까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관련된 조사를 받은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

윤 전 시장은 13시간에 걸친 2차 조사를 마치고 나와 조서에 날인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윤장현/전 광주광역시장 : "조사와 수사 과정이 불공정하다고 판단해 조서에 날인하지 않았습니다."]

윤 전 시장측은 검찰이 실체적 진실을 밝히려하기 보다는 이미 만들어 놓은 틀에 자신들의 의사만을 관철하려 하는 모습이 보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밖에도 윤 전 시장에게 전 영부인을 사칭하며 4억 5천만 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김모 씨가 경찰 조사를 받던 시기인 지난달 5일 윤 전 시장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도 일부 공개했습니다.

"경찰과 검사는 시장님과 제가 공범이라 보고 있다" "시장님은 제게 속아 돈을 줬다"는 내용이 있다며 이 사건이 여러 해석의 가능성이 있는데 수사기관이 하나의 관점에서만 묻고 답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윤 전 시장은 김 씨 자녀의 취업 청탁과 관련한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했습니다.

검찰은 윤 전 시장에 대한 추가 조사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6.13지방선거의 공직선거법 공소시효 만료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만큼 지금까지 조사된 내용을 토대로 기소 여부를 검토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 윤장현 전 광주시장 “불공정한 수사…진술 조서 날인 거부”
    • 입력 2018.12.12 (06:10)
    • 수정 2018.12.12 (08:03)
    뉴스광장 1부
윤장현 전 광주시장 “불공정한 수사…진술 조서 날인 거부”
[앵커]

전 영부인을 사칭한 여성에게 돈을 건넨 혐의 등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두 차례에 걸친 조사를 마쳤습니다.

불공정한 수사라며 검찰조서 날인은 거부했습니다.

곽선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틀 연속 검찰에 출석해 밤 늦은 시각까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관련된 조사를 받은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

윤 전 시장은 13시간에 걸친 2차 조사를 마치고 나와 조서에 날인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윤장현/전 광주광역시장 : "조사와 수사 과정이 불공정하다고 판단해 조서에 날인하지 않았습니다."]

윤 전 시장측은 검찰이 실체적 진실을 밝히려하기 보다는 이미 만들어 놓은 틀에 자신들의 의사만을 관철하려 하는 모습이 보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밖에도 윤 전 시장에게 전 영부인을 사칭하며 4억 5천만 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김모 씨가 경찰 조사를 받던 시기인 지난달 5일 윤 전 시장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도 일부 공개했습니다.

"경찰과 검사는 시장님과 제가 공범이라 보고 있다" "시장님은 제게 속아 돈을 줬다"는 내용이 있다며 이 사건이 여러 해석의 가능성이 있는데 수사기관이 하나의 관점에서만 묻고 답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윤 전 시장은 김 씨 자녀의 취업 청탁과 관련한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했습니다.

검찰은 윤 전 시장에 대한 추가 조사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6.13지방선거의 공직선거법 공소시효 만료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만큼 지금까지 조사된 내용을 토대로 기소 여부를 검토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