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1월 취업자 16만 5천명 증가…1월 이후 최대폭
입력 2018.12.12 (08:15) 수정 2018.12.12 (09:03) 경제
11월 취업자 16만 5천명 증가…1월 이후 최대폭
11월 취업자 수가 지난해 11월에 비해 16만 5천 명 증가했습니다.

통계청이 오늘(12일) 발표한 11월 고용통계를 보면 11월 취업자는 2,718만 4천 명으로 지난해보다 16만 5천 명 늘었습니다.

이 같은 증가 폭은 올해 들어서는 1월 이후 두 번째로 큰 폭으로 5개월 만에 10만 명 대를 회복한 것입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7월에 5천 명, 8월 3천 명, 9월 4만 5천 명, 10월에 6만 4천 명으로 넉 달 연속 10만 명을 밑돌았습니다.

11월 고용률은 61.4%로 지난해와 같아 올해 2월부터 9개월 연속 하락하다, 지난달 제자리걸음으로 돌아섰습니다.

15세 이상 64세 이하만 보면 고용률은 67.1%로 지난해보다 0.1%포인트 상승했고, 15~29세 청년층만 놓고 보면 고용률은 43.2%로 1년 전보다 1.7%포인트 상승했습니다.

하지만 실업률은 3.2%로 지난해보다 0.1%포인트 올라 11월 기준으로는 금융 위기 영향권에 있었던 2009년 이후 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15~29세 청년층 실업률은 7.9%로 1년 전보다 1.3%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정보통신업, 농림어업 등에서 뚜렷하게 증가했고, 제조업은 취업자가 9만 천명이나 감소했습니다.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도매 및 소매업도 취업자가 줄었습니다.

직업별로 보면 사무종사자와 관리자 등은 증가했지만, 단순노무 종사자 등은 감소했습니다.

임금근로자 중에선 상용 근로자가 34만 3천 명, 일용근로자가 2만 천명 각각 증가했지만, 임시 근로자는 11만 6천 명 감소했고, 비임금근로자 중에선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9만 2천 명 줄었습니다.

통계청은 "보건업, 사회복지서비스업, 정보통신업의 취업자 증가세가 유지되고 도매·소매업이나 숙박음식점업의 취업자 감소 폭이 줄어들면서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취업자가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 11월 취업자 16만 5천명 증가…1월 이후 최대폭
    • 입력 2018.12.12 (08:15)
    • 수정 2018.12.12 (09:03)
    경제
11월 취업자 16만 5천명 증가…1월 이후 최대폭
11월 취업자 수가 지난해 11월에 비해 16만 5천 명 증가했습니다.

통계청이 오늘(12일) 발표한 11월 고용통계를 보면 11월 취업자는 2,718만 4천 명으로 지난해보다 16만 5천 명 늘었습니다.

이 같은 증가 폭은 올해 들어서는 1월 이후 두 번째로 큰 폭으로 5개월 만에 10만 명 대를 회복한 것입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7월에 5천 명, 8월 3천 명, 9월 4만 5천 명, 10월에 6만 4천 명으로 넉 달 연속 10만 명을 밑돌았습니다.

11월 고용률은 61.4%로 지난해와 같아 올해 2월부터 9개월 연속 하락하다, 지난달 제자리걸음으로 돌아섰습니다.

15세 이상 64세 이하만 보면 고용률은 67.1%로 지난해보다 0.1%포인트 상승했고, 15~29세 청년층만 놓고 보면 고용률은 43.2%로 1년 전보다 1.7%포인트 상승했습니다.

하지만 실업률은 3.2%로 지난해보다 0.1%포인트 올라 11월 기준으로는 금융 위기 영향권에 있었던 2009년 이후 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15~29세 청년층 실업률은 7.9%로 1년 전보다 1.3%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정보통신업, 농림어업 등에서 뚜렷하게 증가했고, 제조업은 취업자가 9만 천명이나 감소했습니다.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도매 및 소매업도 취업자가 줄었습니다.

직업별로 보면 사무종사자와 관리자 등은 증가했지만, 단순노무 종사자 등은 감소했습니다.

임금근로자 중에선 상용 근로자가 34만 3천 명, 일용근로자가 2만 천명 각각 증가했지만, 임시 근로자는 11만 6천 명 감소했고, 비임금근로자 중에선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9만 2천 명 줄었습니다.

통계청은 "보건업, 사회복지서비스업, 정보통신업의 취업자 증가세가 유지되고 도매·소매업이나 숙박음식점업의 취업자 감소 폭이 줄어들면서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취업자가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