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정청 “철도 사고 보상 확대…예산, 상반기 70% 조기 집행”
입력 2018.12.12 (12:02) 수정 2018.12.12 (13:0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당정청 “철도 사고 보상 확대…예산, 상반기 70% 조기 집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와 여당 청와대가 오늘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어, 철도사고가 났을 때 피해보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또 경기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내년도 예산의 70%를 상반기에 조기 집행하기로 했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와 여당 청와대는 오늘 오전 총리공관에서 열린 회의에서 KTX 탈선사고 등 기반시설에 대한 안전사고가 잇따른 것에 대해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확실한 재발방지책을 세우기로 했습니다.

우선 철도사고 때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하기위해 최대 대기시간 한도를 설정하는 등 이용자보호기준을 마련하고, 피해보상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국토교통부는 시설과 차량부품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하고 신호조작절차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열수송관 사고와 관련해서는 산업부가 20년 이상된 열수송관에 대한 긴급점검을 마무리하고 내일부터 한달간 정밀 진단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최근 KT 통신구 화재 대책도 논의해 통신 재난 방지 대책을 올해 안에 내놓기로 했습니다.

당정청은 또 경기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내년도 예산의 70%를 상반기에 배정하고, 생활 SOC사업 5.5조원을 회계연도 개시 전에 배정하는 등 역대 최고 수준의 조기집행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특히 일자리와 SOC사업을 집중관리분야로 선정해 전년보다 높은 수준의 조기집행을 독려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당정청 “철도 사고 보상 확대…예산, 상반기 70% 조기 집행”
    • 입력 2018.12.12 (12:02)
    • 수정 2018.12.12 (13:04)
    뉴스 12
당정청 “철도 사고 보상 확대…예산, 상반기 70% 조기 집행”
[앵커]

정부와 여당 청와대가 오늘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어, 철도사고가 났을 때 피해보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또 경기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내년도 예산의 70%를 상반기에 조기 집행하기로 했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와 여당 청와대는 오늘 오전 총리공관에서 열린 회의에서 KTX 탈선사고 등 기반시설에 대한 안전사고가 잇따른 것에 대해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확실한 재발방지책을 세우기로 했습니다.

우선 철도사고 때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하기위해 최대 대기시간 한도를 설정하는 등 이용자보호기준을 마련하고, 피해보상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국토교통부는 시설과 차량부품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하고 신호조작절차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열수송관 사고와 관련해서는 산업부가 20년 이상된 열수송관에 대한 긴급점검을 마무리하고 내일부터 한달간 정밀 진단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최근 KT 통신구 화재 대책도 논의해 통신 재난 방지 대책을 올해 안에 내놓기로 했습니다.

당정청은 또 경기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내년도 예산의 70%를 상반기에 배정하고, 생활 SOC사업 5.5조원을 회계연도 개시 전에 배정하는 등 역대 최고 수준의 조기집행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특히 일자리와 SOC사업을 집중관리분야로 선정해 전년보다 높은 수준의 조기집행을 독려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