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남북, DMZ 내 시범 철수 GP 상호 검증…65년 만에 처음
입력 2018.12.12 (12:07) 수정 2018.12.12 (13:0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남북, DMZ 내 시범 철수 GP 상호 검증…65년 만에 처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북이 오늘(12일) 비무장지대 DMZ 내 감시초소 GP의 시범 철수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상호 검증에 착수했습니다.

남북이 비무장지대 내에 설치된 GP를 서로 방문하는 것은 정전 협정 이후 65년 만에 처음입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북 군사당국은 오늘(12일) 오전 9시부터 비무장지대 DMZ 내에 시범 철수한 감시초소 GP에 대해 검증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증 대상은 남북이 철수하기로 합의한 군사분계선 1킬로미터 이내의 남북 각각 11개, 총 22개의 GP입니다.

먼저 오전엔 남측이 북측 GP 11개로 가서 검증을 진행합니다.

검증요원 5명, 촬영요원 2명 등 7명으로 구성된 남측 검증반의 11개 조 77명은 먼저 군사분계선 상의 연결 지점에서 북측 인사를 만났습니다.

앞서 남북은 연결 지점에 가로 3미터, 세로 2미터의 황색 깃발을 설치해뒀습니다.

이후 검증반은 남측 GP와 북측 GP를 연결하는 오솔길을 따라 북측 GP로 이동했습니다.

검증반은 해당 GP에서 모든 화기와 인력이 철수했는지, 지상건물은 철거됐는지, 또 지하 연결 통로는 파괴됐는지 등을 검증하고 있습니다.

오후에는 북측 검증반이 똑같은 방식으로 우리 측으로 넘어와 검증을 실시합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남북이 비무장 지대 내에 오솔길을 만들고 군사분계선을 평화롭게 오가며 GP를 방문하는 것은 분단 이래 처음 있는 일"이라면서 "남북이 9·19 군사 합의를 제대로 이행한다는 점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남북, DMZ 내 시범 철수 GP 상호 검증…65년 만에 처음
    • 입력 2018.12.12 (12:07)
    • 수정 2018.12.12 (13:04)
    뉴스 12
남북, DMZ 내 시범 철수 GP 상호 검증…65년 만에 처음
[앵커]

남북이 오늘(12일) 비무장지대 DMZ 내 감시초소 GP의 시범 철수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상호 검증에 착수했습니다.

남북이 비무장지대 내에 설치된 GP를 서로 방문하는 것은 정전 협정 이후 65년 만에 처음입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북 군사당국은 오늘(12일) 오전 9시부터 비무장지대 DMZ 내에 시범 철수한 감시초소 GP에 대해 검증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증 대상은 남북이 철수하기로 합의한 군사분계선 1킬로미터 이내의 남북 각각 11개, 총 22개의 GP입니다.

먼저 오전엔 남측이 북측 GP 11개로 가서 검증을 진행합니다.

검증요원 5명, 촬영요원 2명 등 7명으로 구성된 남측 검증반의 11개 조 77명은 먼저 군사분계선 상의 연결 지점에서 북측 인사를 만났습니다.

앞서 남북은 연결 지점에 가로 3미터, 세로 2미터의 황색 깃발을 설치해뒀습니다.

이후 검증반은 남측 GP와 북측 GP를 연결하는 오솔길을 따라 북측 GP로 이동했습니다.

검증반은 해당 GP에서 모든 화기와 인력이 철수했는지, 지상건물은 철거됐는지, 또 지하 연결 통로는 파괴됐는지 등을 검증하고 있습니다.

오후에는 북측 검증반이 똑같은 방식으로 우리 측으로 넘어와 검증을 실시합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남북이 비무장 지대 내에 오솔길을 만들고 군사분계선을 평화롭게 오가며 GP를 방문하는 것은 분단 이래 처음 있는 일"이라면서 "남북이 9·19 군사 합의를 제대로 이행한다는 점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