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강제징용 재판 논의’ 유명환 전 장관 소환 조사
입력 2018.12.13 (07:25) 수정 2018.12.13 (07:45)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강제징용 재판 논의’ 유명환 전 장관 소환 조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전범기업인 신일철주금을 대리한 김앤장이 강제징용 재판 지연 전략을 짤 때, 고문이던 유 전 장관이 외교부를 설득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하누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이 지난 주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2016년 김앤장 고문이던 유 전 장관이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을 만나 강제 징용 재판 전략을 논의했다는 의혹 때문입니다.

[유명환/전 외교통상부 장관 : "직접 관계 된 것도 아니고 제가 김앤장의 고문이라는 것 때문에 그런 문제가 야기됐을 수도 있는데..."]

당시 대법원은 강제징용 재판을 미루기 위해 정부 의견서를 받으려 했지만, 외교부가 부정적인 국내 여론을 의식해 의견서를 미루던 상황.

그러자 유 전 장관이 윤 장관을 여러 차례 직접 만나, '의견서를 빨리 제출해달라'고 재촉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윤병세/전 외교부 장관/10월 국정감사 : "의견서가 김앤장의 의견을 그대로 반영했다는 말씀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검찰은 김앤장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김앤장이 철저히 역할을 분담해 재판에 개입한 정황이 담긴 회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재판 진행 상황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친분이 있는 한 모 변호사가 양 전 대법원장을 만나 확인하고, 고문인 유 전 장관을 통해 관련 내용을 윤병세 장관에게 전해 의견서를 내도록 했다는 겁니다.

두 전직 외교 장관은 2006년 외교통상부 차관과 차관보로 함께 일하기도 했습니다.

윤병세 전 장관은 2013년 외교부 장관이 되기 직전까지 역시 김앤장의 고문을 지내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관련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소환 조사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 검찰, ‘강제징용 재판 논의’ 유명환 전 장관 소환 조사
    • 입력 2018.12.13 (07:25)
    • 수정 2018.12.13 (07:45)
    뉴스광장
검찰, ‘강제징용 재판 논의’ 유명환 전 장관 소환 조사
[앵커]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전범기업인 신일철주금을 대리한 김앤장이 강제징용 재판 지연 전략을 짤 때, 고문이던 유 전 장관이 외교부를 설득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하누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이 지난 주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2016년 김앤장 고문이던 유 전 장관이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을 만나 강제 징용 재판 전략을 논의했다는 의혹 때문입니다.

[유명환/전 외교통상부 장관 : "직접 관계 된 것도 아니고 제가 김앤장의 고문이라는 것 때문에 그런 문제가 야기됐을 수도 있는데..."]

당시 대법원은 강제징용 재판을 미루기 위해 정부 의견서를 받으려 했지만, 외교부가 부정적인 국내 여론을 의식해 의견서를 미루던 상황.

그러자 유 전 장관이 윤 장관을 여러 차례 직접 만나, '의견서를 빨리 제출해달라'고 재촉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윤병세/전 외교부 장관/10월 국정감사 : "의견서가 김앤장의 의견을 그대로 반영했다는 말씀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검찰은 김앤장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김앤장이 철저히 역할을 분담해 재판에 개입한 정황이 담긴 회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재판 진행 상황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친분이 있는 한 모 변호사가 양 전 대법원장을 만나 확인하고, 고문인 유 전 장관을 통해 관련 내용을 윤병세 장관에게 전해 의견서를 내도록 했다는 겁니다.

두 전직 외교 장관은 2006년 외교통상부 차관과 차관보로 함께 일하기도 했습니다.

윤병세 전 장관은 2013년 외교부 장관이 되기 직전까지 역시 김앤장의 고문을 지내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관련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소환 조사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