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강제징용 재판 논의’ 유명환 전 장관 소환 조사
입력 2018.12.13 (07:25) 수정 2018.12.13 (07:4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강제징용 재판 논의’ 유명환 전 장관 소환 조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전범기업인 신일철주금을 대리한 김앤장이 강제징용 재판 지연 전략을 짤 때, 고문이던 유 전 장관이 외교부를 설득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하누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이 지난 주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2016년 김앤장 고문이던 유 전 장관이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을 만나 강제 징용 재판 전략을 논의했다는 의혹 때문입니다.

[유명환/전 외교통상부 장관 : "직접 관계 된 것도 아니고 제가 김앤장의 고문이라는 것 때문에 그런 문제가 야기됐을 수도 있는데..."]

당시 대법원은 강제징용 재판을 미루기 위해 정부 의견서를 받으려 했지만, 외교부가 부정적인 국내 여론을 의식해 의견서를 미루던 상황.

그러자 유 전 장관이 윤 장관을 여러 차례 직접 만나, '의견서를 빨리 제출해달라'고 재촉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윤병세/전 외교부 장관/10월 국정감사 : "의견서가 김앤장의 의견을 그대로 반영했다는 말씀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검찰은 김앤장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김앤장이 철저히 역할을 분담해 재판에 개입한 정황이 담긴 회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재판 진행 상황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친분이 있는 한 모 변호사가 양 전 대법원장을 만나 확인하고, 고문인 유 전 장관을 통해 관련 내용을 윤병세 장관에게 전해 의견서를 내도록 했다는 겁니다.

두 전직 외교 장관은 2006년 외교통상부 차관과 차관보로 함께 일하기도 했습니다.

윤병세 전 장관은 2013년 외교부 장관이 되기 직전까지 역시 김앤장의 고문을 지내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관련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소환 조사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 검찰, ‘강제징용 재판 논의’ 유명환 전 장관 소환 조사
    • 입력 2018.12.13 (07:25)
    • 수정 2018.12.13 (07:45)
    뉴스광장
검찰, ‘강제징용 재판 논의’ 유명환 전 장관 소환 조사
[앵커]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전범기업인 신일철주금을 대리한 김앤장이 강제징용 재판 지연 전략을 짤 때, 고문이던 유 전 장관이 외교부를 설득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하누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이 지난 주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2016년 김앤장 고문이던 유 전 장관이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을 만나 강제 징용 재판 전략을 논의했다는 의혹 때문입니다.

[유명환/전 외교통상부 장관 : "직접 관계 된 것도 아니고 제가 김앤장의 고문이라는 것 때문에 그런 문제가 야기됐을 수도 있는데..."]

당시 대법원은 강제징용 재판을 미루기 위해 정부 의견서를 받으려 했지만, 외교부가 부정적인 국내 여론을 의식해 의견서를 미루던 상황.

그러자 유 전 장관이 윤 장관을 여러 차례 직접 만나, '의견서를 빨리 제출해달라'고 재촉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윤병세/전 외교부 장관/10월 국정감사 : "의견서가 김앤장의 의견을 그대로 반영했다는 말씀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검찰은 김앤장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김앤장이 철저히 역할을 분담해 재판에 개입한 정황이 담긴 회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재판 진행 상황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친분이 있는 한 모 변호사가 양 전 대법원장을 만나 확인하고, 고문인 유 전 장관을 통해 관련 내용을 윤병세 장관에게 전해 의견서를 내도록 했다는 겁니다.

두 전직 외교 장관은 2006년 외교통상부 차관과 차관보로 함께 일하기도 했습니다.

윤병세 전 장관은 2013년 외교부 장관이 되기 직전까지 역시 김앤장의 고문을 지내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관련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소환 조사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