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영표 “위험의 외주화 막을 법안 처리 시급”
입력 2018.12.13 (10:31) 수정 2018.12.13 (13:39) 정치
홍영표 “위험의 외주화 막을 법안 처리 시급”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 씨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위험의 외주화를 막을 법안 처리가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오늘(13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3년 전 구의역에서 비정규직 청년 노동자가 숨진 이후 재발 방지를 위해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등이 발의돼있지만, 법안이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또 다른 비정규직 노동자의 희생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법안을 서둘러 통과시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정애 정책위수석부의장은 "사고가 난 발전소는 최근 3년 동안 4명의 하청노동자가 목숨을 잃었음에도 무재해 사업장으로 인증 받아 산업재해 보험료도 감면받았다"면서 "참담하고 어처구니없는 일로, 사고 관련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은 산업안전보건법을 정기국회 내에 처리하고자 최선을 다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탄력근로제 합의처리 없이는 다른 어떤 법안도 논의할 수 없다고 심사조차 거부해 무산됐다"면서 "국회도 처절한 반성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홍영표 원내대표는 야당이 연내 탄력근로제 단위시간 확대 처리를 주장하는 데 대해 "노동계와 경제계에서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이 문제를 논의할 테니 국회가 기다려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면서 "여야 간에 합의했던 연말 처리시한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해 심심한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홍영표 “위험의 외주화 막을 법안 처리 시급”
    • 입력 2018.12.13 (10:31)
    • 수정 2018.12.13 (13:39)
    정치
홍영표 “위험의 외주화 막을 법안 처리 시급”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 씨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위험의 외주화를 막을 법안 처리가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오늘(13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3년 전 구의역에서 비정규직 청년 노동자가 숨진 이후 재발 방지를 위해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등이 발의돼있지만, 법안이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또 다른 비정규직 노동자의 희생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법안을 서둘러 통과시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정애 정책위수석부의장은 "사고가 난 발전소는 최근 3년 동안 4명의 하청노동자가 목숨을 잃었음에도 무재해 사업장으로 인증 받아 산업재해 보험료도 감면받았다"면서 "참담하고 어처구니없는 일로, 사고 관련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은 산업안전보건법을 정기국회 내에 처리하고자 최선을 다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탄력근로제 합의처리 없이는 다른 어떤 법안도 논의할 수 없다고 심사조차 거부해 무산됐다"면서 "국회도 처절한 반성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홍영표 원내대표는 야당이 연내 탄력근로제 단위시간 확대 처리를 주장하는 데 대해 "노동계와 경제계에서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이 문제를 논의할 테니 국회가 기다려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면서 "여야 간에 합의했던 연말 처리시한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해 심심한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