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남북, 내년 2월 IOC와 회동…2032년 올림픽 공동 개최 논의
입력 2018.12.14 (16:05) 수정 2018.12.14 (16:07) 종합
남북, 내년 2월 IOC와 회동…2032년 올림픽 공동 개최 논의
남과 북이 내년 2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회동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위한 구체적인 논의에 착수한다.

남북은 오늘 개성 남북 공동연락 사무소에서 '제 2차 남북 체육분과회담'을 열고 남북 체육 교류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했다. 이 회담에서 남과 북은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개최 의향을 담은 편지를 빠른 시일 내에 IOC에 공동으로 전달하고, IOC와 내년 2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체육 관계자 회의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또 남과 북은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단일팀 출전 경험이 있거나, 국제경기연맹이 제안한 종목 등을 중심으로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2020년 도쿄 패럴림픽에도 공동 진출을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2032년 올림픽 공동 유치와 관련해 IOC와 만나는 구체적인 날짜가 정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남과 북은 일단 공동 개최 의향서를 서면으로 제출한 뒤, 이와 관련해 내년 2월 15일 IOC 관계자 및 남과 북이 함께 만나는 3자 회담을 통해 이를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도쿄 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도 논의됐다. 회담에 참석하 노태강 문체부 제 2차관은 "남과 북 양쪽이 희망하는 종목이 대략 8개 내외였다"면서 "서로 간 경기력에 도움이 되거나 남과 북이 합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종목 내에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남북, 내년 2월 IOC와 회동…2032년 올림픽 공동 개최 논의
    • 입력 2018.12.14 (16:05)
    • 수정 2018.12.14 (16:07)
    종합
남북, 내년 2월 IOC와 회동…2032년 올림픽 공동 개최 논의
남과 북이 내년 2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회동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위한 구체적인 논의에 착수한다.

남북은 오늘 개성 남북 공동연락 사무소에서 '제 2차 남북 체육분과회담'을 열고 남북 체육 교류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했다. 이 회담에서 남과 북은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개최 의향을 담은 편지를 빠른 시일 내에 IOC에 공동으로 전달하고, IOC와 내년 2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체육 관계자 회의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또 남과 북은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단일팀 출전 경험이 있거나, 국제경기연맹이 제안한 종목 등을 중심으로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2020년 도쿄 패럴림픽에도 공동 진출을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2032년 올림픽 공동 유치와 관련해 IOC와 만나는 구체적인 날짜가 정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남과 북은 일단 공동 개최 의향서를 서면으로 제출한 뒤, 이와 관련해 내년 2월 15일 IOC 관계자 및 남과 북이 함께 만나는 3자 회담을 통해 이를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도쿄 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도 논의됐다. 회담에 참석하 노태강 문체부 제 2차관은 "남과 북 양쪽이 희망하는 종목이 대략 8개 내외였다"면서 "서로 간 경기력에 도움이 되거나 남과 북이 합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종목 내에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