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석탄발전 경제성도 갈수록 ‘뚝’…부담은 국민 몫
입력 2018.12.14 (21:40) 수정 2018.12.17 (18:4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석탄발전 경제성도 갈수록 ‘뚝’…부담은 국민 몫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환경오염을 가속화시키는 석탄 화력발전은 국가 이미지를 추락시킬 뿐만 아니라 경제성에도 문제가 많습니다.

갈수록 경제성이 떨어져 정부 보조금에 의존하게 되고 국민들 부담이 계속 늘어나는 단점도 있습니다.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 세계 6천여 개 석탄화력 발전소의 경제성을 분석한 보고서입니다.

높은 발전 비용 탓에 석탄화력발전소의 42%는 이미 손해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맷 그레이/카본트래커 이니셔티브 책임연구원 : "탄소배출권 가격과 환경 규제 등이 석탄발전 비용을 상승시키면서 석탄화력발전소의 경제성은 더 악화될 수밖에 없습니다."]

수출입은행 등 공적 금융기관의 해외 석탄 발전 투자도 이른바 '좌초 자산'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장마리/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캠페이너 : "건설을 시작하자마자 손실을 내는 운영기관이 된다는 거죠. 그런데 이것에 세금이 들어가고 있고 위험이 알고 있으면서도 지속해서 투자 의향을 밝히고 있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반면 재생에너지 발전 단가는 빠르게 떨어지고 있습니다.

6년 뒤에는 신규 재생에너지 발전이 석탄 화력보다 더 싼 값에 전력을 공급할 것이란 전망도 나왔습니다.

[앨 고어/환경운동가/전 미국 부통령 : "전 세계는 기후 위기를 해결하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국은 기후 위기를 더욱 심화시키고 있습니다. 제발 중단하십시오."]

경제성이 떨어지는 석탄화력발전소를 지탱하는 건 정부의 막대한 보조금입니다.

왜곡된 에너지 시장에서 정부가 떠안은 부담은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석탄발전 경제성도 갈수록 ‘뚝’…부담은 국민 몫
    • 입력 2018.12.14 (21:40)
    • 수정 2018.12.17 (18:40)
    뉴스 9
석탄발전 경제성도 갈수록 ‘뚝’…부담은 국민 몫
[앵커]

환경오염을 가속화시키는 석탄 화력발전은 국가 이미지를 추락시킬 뿐만 아니라 경제성에도 문제가 많습니다.

갈수록 경제성이 떨어져 정부 보조금에 의존하게 되고 국민들 부담이 계속 늘어나는 단점도 있습니다.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 세계 6천여 개 석탄화력 발전소의 경제성을 분석한 보고서입니다.

높은 발전 비용 탓에 석탄화력발전소의 42%는 이미 손해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맷 그레이/카본트래커 이니셔티브 책임연구원 : "탄소배출권 가격과 환경 규제 등이 석탄발전 비용을 상승시키면서 석탄화력발전소의 경제성은 더 악화될 수밖에 없습니다."]

수출입은행 등 공적 금융기관의 해외 석탄 발전 투자도 이른바 '좌초 자산'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장마리/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캠페이너 : "건설을 시작하자마자 손실을 내는 운영기관이 된다는 거죠. 그런데 이것에 세금이 들어가고 있고 위험이 알고 있으면서도 지속해서 투자 의향을 밝히고 있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반면 재생에너지 발전 단가는 빠르게 떨어지고 있습니다.

6년 뒤에는 신규 재생에너지 발전이 석탄 화력보다 더 싼 값에 전력을 공급할 것이란 전망도 나왔습니다.

[앨 고어/환경운동가/전 미국 부통령 : "전 세계는 기후 위기를 해결하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국은 기후 위기를 더욱 심화시키고 있습니다. 제발 중단하십시오."]

경제성이 떨어지는 석탄화력발전소를 지탱하는 건 정부의 막대한 보조금입니다.

왜곡된 에너지 시장에서 정부가 떠안은 부담은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